¶  Green backyard: 와~~ 내가 꿈을 꾸고 있는가? 멋지게 상상하던 모습들이 100% 아니 200% 그대로 눈과 코로, 피부로 그대로 느껴지는 2017년 초여름.. 재빠르게 지나가며 dog day가 멀지 않았지만 상관없다. 이제까지 받았던 날씨, Mother Nature의 은총은 두고두고 음미하며 나를 즐겁게 할 것이기 때문이다.

바로 지나간 2017년 6월 달은 나의 기억에 아마도 wettest June 이 아니었을까? 폭우로부터 시작해서 해가 전혀 안 보이며 24시간 내리는 줄기찬 비, 가랑비, 보슬비.. 흡사 Seattle, Washington을 연상케 하는 그런 ‘멋진 나날’들이었다. 끈끈해도 시원한, 구차스럽게 a/c 소음을 듣지 않아도 시원한 그런 밤과 낮을 누가 예상이나 했으랴?  90도를 넘어본 적이 없었던 global cooling 의 초여름..  앞으로 2개월 정도 찌는 듯이 더워도 이제는 불평을 할 용기가 전혀 없다.

 

¶  Independence Day가 내일로 다가왔다. 올해는 화요일, 조금 특이하게 우리 부부에게 제일 중요한 레지오 주 회합이 있는 날이 아닌가? 이해할 수는 없지만, 문제는 아틀란타 순교자성당이 이날 아예 문을 닫는단다. 아니 왜 성당이 세속적인 휴일에 문을 닫는가? Universal Church의 미사가 휴일로 문을 닫는 것은 아무래도 수긍이 안 가는 것이다. 원래 성당이 월요일 날 문을 닫는데, 그것도 모자라서 화요일까지.. 본당은 비록 주임신부의 재량이겠지만 최소한의 guideline은 교구청의 것을 따라야 하는 것 아닌가?

America, still the beacon, hope..

다행히도 우리의 정든 ‘동네본당’ Holy Family Church는 변함없이 미사로 모이고 분명히 America, the BeautifulGod Bless America를 부르지 않을까.. 하지만 주일미사에는 성가대 service가 없으니까 그것은 무리일 듯 하다. 작년에 비해 한 살 더 먹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내가 속한, 나의 나라라는 것,  과연 한 인간, 피조물에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더 생각을 한다. 정답은 없는 듯 하고.. 내가 현재 살고 있는 곳에서, 주어진 일을 충실히 하루하루 최선을 다 하면 된다는 소박한 답은 가지고 있다.

올해 Independence Day, 우리 핵가족은 모이지 못하게 되었다. 새로니는 해외휴가여행, 나라니는 Luke네 lake house에서의 그들 가족모임과 매년 참가하는 Atlanta 4K marathon엘 가니까.. 결국은 우리는 역시 2명의 우리밖에 없다. 1명과 2명의 차이는 우주처럼 크지만 2명과 그 이상의 차이는 거의 없다는 명언을 실감하니까.. 그래 우리 둘 만이라도 무언가 ‘굽고’, Heineken beer로 기분을 내어보자.

 

¶  3 MORE Kittens adopted out: 이틀 전, 지난 토요일.. 슬픈 날이 되었다. 비록 예정되었던 것이지만 미리 알고 있어도 사람의 감정이란 예측할 수가 없는 것이다. 우리가 태어나면서부터 애지중지 키워오던 2개월이 넘어가는 8마리의 kitten들 중에 2차로 무려 3 녀석이 adopt되어 나간 것이다. 1차는 이미 6월 20일경 sweet Velvet가 어떤 young couple에게 adopt되어서 떠났는데.. 그때도 이상야릇한 감정을 누를 수가 없었다. 갓 태어나서부터 젖을 먹여 키웠던 ‘애’들이라서 완전히 사람 같은 느낌으로 우리의 분신처럼 느껴지기도 했던 것이다.

8마리에서 7마리가 되었을 때 그 느낌도 조금은 조용해 진 듯한 것이었지만 이번에 3마리가 빠진 4마리의 방은 그야말로 처음으로 정적이 휩싸이는 것이었는데.. 이번에 adopt된 3마리: ‘BB: 왕방울’, ‘Jack’, ‘Pink’ 는 사실 그 중에서 제일 애교들이 많았던 애들이어서.. 연숙은 눈물을 참느라고 애를 썼는데 사실은 나도 마찬가지였다. 한다는 말이: ‘이제 다시는 이런 ‘짓’ 하지 않겠다고..’ 나라니가 동부서주하며 찾아 준 adopt family들이 모두 마음에 들어서 안심이 되었고 가끔 Internet으로 근황을 전해 주는 등.. 모두들 행복한 삶을 살리라 기도를 한다. 나머지 4마리는 언제 adopt가 될 지는 미지수이지만 계속 노력 중이다.

Velvet renamed to Dax

Jack & Pink

BB – 일명, 왕방울

Leave a Reply

July 2017
M T W T F S S
« Jun   Aug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