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eepwalking? 몽유병? 허..  난생 처음으로 이것을 몇 시간 전에 경험을 하고 아침을 맞이했다. 몽롱한 머리 속을 청소하고 오늘이 무슨 날이며, 오늘 아침의 일과는 어떤 것인가.. 정리를 하는데.. 그렇다, 오늘은 ‘미국이 사랑하는’ 요란한 holiday, the Fourth of July.. 아직도 나는 이 난생처음의 경험을 분석하며 정리 중이다.

오늘 새벽 나의 모습이..

우선, 생각에 아~ 나도 오래 살긴 했구나.. 하는 생각이다. 이런 ‘현상’ 만은 이제까지 이해하기조차 힘이 들었던 것인데 나에게까지 찾아 왔다는 사실이 그렇게 신기하기도 한 것이다.

과학적으로 본 몽유병은 사실 별 것이 아니다. 그럴 수밖에 없다. 복잡한 것이 아니니까. 수면상태가 깊지 않을 때 생긴다고 하는데, 일리는 있다. 오늘 아침에 일어난 나의 경험은 이렇다.

 

어느 집.. 혹시 vacation home이 아니었던가.. 그곳에 놀러 갔던 느낌도 든다. 우리 집이 아닌 곳, 2층 같은 곳의 bedroom에서 화장실을 가고 싶었다. 이것은 꿈 속도 그렇고 실제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하지만, 침대에서 일어나니 사방이 칠흑같이 깜깜해서 손으로 더듬으며 걷기 시작했다. 우리 집이 아닌 ‘놀러 온 집’의 방이니 화장실이 어디에 있는지 알 수가 없어서 무작정 비틀거리며 낮은 쪽, 구석 진 쪽으로 걸었는데… 너무나 앞 뒤를 알 수가 없어서 포기하고 침대로 오려고 했지만 화장실이 너무나 급해져서 그대로 전진을 했는데.. 이곳은 어떻게 무언가 잡동사니가 많은지.. 게다가 계단까지 있어서 내려가느라 비틀거리고, 도대체 이 집에 화장실이 어디에 있나 고민까지 하는데 갑자기 환하게 불이 켜진다.

 

그때 나는 완전히 ‘몽유병’에서 벗어났다. 그곳은 우리 집이었다. 우리 집 침실에서 garage로 나가는 조그만 계단 아래 laundry  machine이 있는 조그만 통로의 automatic ceiling light가 켜진 것이다. 그때야.. 아하~ 우리 집이었구나.. 그리고 나는 꿈을 꾼 것이구나.. 하며 부지런히 근처에 있는 화장실로 들어갔다. 이것이 나의 난생 처음 sleepwalking의 경험이 되었다.

 

다른 것은 몰라도 수면, 잠에 대해서만은 100% 건강하다고 자부하던 나도 결국은 이런 disorder를 경험하게 되니.. 모든 것이 시간문제라는 자괴감도 들지만, 다른 쪽으로는 너무나 오감(five senses) 적인 인생을 살았던 나에게도 이런 예외적인 경험은 색다르고 신기하고, 심지어 다시 ‘위험하지 않을 정도’로 경험하고 싶으니..

Leave a Reply

July 2017
M T W T F S S
« Jun   Aug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