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 Louis Marie Grignion de Montfort

¶  루도비코 마리아의 ‘성모님께 대한 참된 신심’의 정신에 따른, ‘봉헌을 위한 33일간의 준비’, 2017년 8월 15일 성모승천 the assumption of the Blessed Virgin Mary 대축일에 봉헌이 되는 그 준비 33일의 첫 날이 조용히 다가왔다.

작년 이 맘 때를 기억한다. 나름대로 성실한 준비를 하다가 봉헌 3일 전에 포기를 했던, 결과적으로 쓰라린 추억을 만들었고 분명히 나의 주위에는 시기심에 가득 찬, 성모마리아를 증오하는 악마의 존재가 있었을 것이다 . 나는 왜 그에게 져야만 했을까.. 아직도 후회를 한다. 이 ’33일 봉헌’에 대해서 완전히 잊고 살다가 일 년 뒤에 나에게 조용히 나타났고, 불현듯 ‘다시 시도를 하자’ 로 정해 버린 후 마음이 홀 가분해 졌다. ‘이번만은..’ 하는 각오를 하며..

 

2012년 8월에 첫 봉헌을 했고 2014년 3월 25일에 봉헌갱신을 했었다. 이번의 봉헌은 그러니까 2번째 봉헌갱신이 되는 셈인가.. 총 3번째 루도비코 성인의 발자취를 따르게 되는데, 같은 ‘준비’를 하는 것이지만 절대로 개개인에게 같을 수는 없다. 나 자신이 그 동안 바뀌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지난 2번의 준비를 하며 나는 “매일 묵상일지 daily journal”를 Microsoft Office, OneNote format으로 남겨 두었기에 다시 그것을 보며 내가 어떤 생각을 당시에 했는지 알 수가 있기에 조금은 흥미롭기도 하다.

 

첫 시작은  12일간 계속되는 ‘세속 정신을 끊음’ 의 첫날이 된다.  이 12일 동안 묵상은 모두 현세의 표준 가치관(권력 명예, 육욕, 지성, 집단 성, 쾌락, 거짓, 위선, 무절제한 자유, 불안, 근심, 죽음 같은 것들) 이 된 모든 것들을 뒤 엎는 것이라서 조금은 거부감을 받는 것들이다. 하지만 이것들을 하나하나씩 분석하며 묵상을 하면 ‘신기하게’ 서서히 받아들여 지는 것.. 바로 이것이다.. 다시 해 보는 이 묵상들이 이런 작은 기적들을 나에게 보여주는 것이다. 이런 깨달음은 무더운 한 여름에,  신기하고 시원한 즐거움이 될 수도 있다.

 

 

 

¶  Dementia: 90도를 육박하는 7월 중순 전형적인, 알맞게 더운 날, 우리 자비의 모후 레지오 단원 3명 (단장, 서기, 자매 단원)은 약속이 된 대로 Roswell Nursing & Rehabilitation 시설을 방문하였다. 나와 연숙은 이미 몇 차례 방문한 곳이지만 오늘은 단원 중 집이 가까운 곳에 사는 분이 동행을 하게 된 것이다. 일종의 ‘도제제도 apprenticeship’ 를 따른 것인데 경험 단원이 경험이 덜한 단원과 같이 활동을 하며 배우게 하는 것이다.

 

이 역사가 깊은 시설은 상당히 덩치가 큰 곳인데 거주하는 많은 분들이 고령의 dementia, Alzheimer 환자나  재활치료 환자들이다. 우리가 찾는 분은 80세가 넘으신 할머님이신데 흔히 말하는 ‘중증 치매’ 환자다. 가족사진을 보면 대가족으로 참 보기가 좋지만 얼마나 힘이 들었으면 이런 시설로 보냈을까 한참을 생각하게 된다. 레지오 활동을 하기 시작하면서 많은 환자 특히 나이 드신 분들을 보아 왔지만 이 자매님이 나에게는 처음 대하는 ‘중증 치매’ 인 case다.  각종 질환으로 고통을 받지만 이렇게 ‘망각증 dementia’ 까지 겹친 분들을 대하면 정말 할 말을 잊는다. 어떻게 이런 가혹한 (환자나 가족친지 들에게) 고통이 있을까?

 

가벼운 망각증인 분도 많이 찾아 보곤 했고 비교적 대화를 하는데 조금 익숙해졌다. 하지만 이렇게 심한 ‘치매’인 case에는 사실 대화의 의미가 거의 없을 정도다. 그야말로 동문서답의 계속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계속 찾는 이유는 혼자 계시게 하는 것보다는 조금 낳을 것이라는 희망 때문이다. 이런 시설, 그것도 ‘지하층’에 계신 나이 드신 분들, 보기만 해도 가슴이 저려오지만, 어쩔 것인가? 우리의 희망에 사람을 조금이라도 보는 것이 그 망각의 세계에서도 위안이 되리라는 것, 그것 하나 뿐이다. 이 분들의 머리 속에 있는 세계는 과연 어떤 것인가.. 나는 그곳으로 한번 들어가 보고 싶다.

 

Leave a Reply

July 2017
M T W T F S S
« Jun   Aug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