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인간 말종 人間 末種1, 트럼프 개XX’  나의 가슴, 심장, 두뇌, 입술 모두 이 극단적인 말을 외치고 싶다. ‘내가 지금 어느 나라에서 살고 있지?’ 하는 바이든2의 말에 공감이 간다. 칠십 평생, 상상을 초월한, 전후 무후前後 無後 한  post modern의 시대 미국에서 이런 정신병자, 인간 말종이 4년간이나 막힘 없이 군림했었다는 사실, 이제 왜 세계사가 그렇게 많은 고통의 역사로 점철되었는지 어렴풋이 감이 잡힌다.

이 말종 인간은 사실 문자로 언급할 가치가 하나도 없지만 문제는 바로 그를 추종, 맹종하는  준 準 정신병자들, 그들이 나를 슬프게 한다. 그들이 누구인지 대강 짐작은 간다. 배워서 남 주나? 이말 밖에 나오진 않는다. 못 배우고, 무식한 것을 자랑으로 여기는 준 정신병자 부족들..  ‘하얀 것’ 하나를 마지막 자산, 무기로 삼아 무시당하고 싶지 않아 발버둥치는 불쌍한 영혼들, 이들이 미국의 마지막 암의 존재로 군림 하는 초현대사의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것, 절대로 행복하지 않다.

이 말종집단들은 재교육을 시키는 수밖에 없지만, 급하면 수술하는 수 밖에 없다. Chemo (therapy) 같은 신사적인 방법이 현재는 통하지 않는 듯하지만, 그래도 ‘높은 길’을 걸어야 한다. 거의 반세기가 가까워 오는 ‘그래도 법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에서의 나의 삶에서 이런 사상초유의 사태를 보며,  20세기에 두 번씩이나 인류에게 고통을 주었던 ‘독일 국민성의 오류, 독일인 근성’이란 것이 그들만의 고유한 것이 아님을 알고 앞날의 희망이 훨씬 줄어드는 나의 짧은 여생이 그려진다. 유일한 처방은 과연 어디에 있을까… 너무나 높은 곳에 있기에 나 자신도 알 수가 없다.

 

  1. 맨 마지막 종 種이라는 뜻으로, 행실이 아주 못된 인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2. 프로 정치인이지만 자기의 확고한 신념은 있다. 탸협이 기본인 정치에서 그는 진짜 정치인이다. 게다가 가톨릭사회정의신념을 가지고 있다. 그의 유일한 걸림돌은 그의 초인본주의 사상, 이것이 극좌 쪽에서 잘못 사용되면 그것도 비극의 시작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November 2020
S M T W T F S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