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결국 올 것은 온다, 이것이 시간의 법칙이다. 이것은 한쪽으로만 흐른다. 절대로 쉬지 않고, 결국은 흐르고 만다. 그것도 2020년 마지막 날, 마지막 시간, 분, 초까지 그곳에 도착을 한다. 바로 오늘이 그 날이 되었다.

나의 느낌은 어떤가? 지나간 나날들은 이미 일기와 일지의 도움으로 virtual-space와 나의 기억세포에 아직은 건강하게 남아있다. 하지만 예년에 비해서 조금 다른 것은 이번에는 나답지 않게 조금은 ‘앞날’을 보며 그것을 그려보는 순간 순간들이 훨씬 늘어났다는 사실이다. 이것은 절대로 예전의 나의 모습이 아니다. 앞, 하루도 앞을 보는 것은 나에게 괴로운 노력이었다. 지금은 조금 다르다. 2021이란 숫자가 나에게 조금은 ‘실제, 현실’로 다가오기 때문이다. 좋은 것이다, 이런 현상은…

거의 일주일 넘게 침실 저쪽에서 나를 보고 있는 digital-clock을 보는 것, 잠에서 깨어날 때마다, 은근히 걱정거리였다. 혹시 2:xx, 3:xx, 4:xx 이란 것이 보이면 ‘나는 죽었다’… 할 텐데 하는 우려. 오늘도 마찬가지로 그것을 보았는데 이것이 무엇인가? 6:xx! 나의 끈기로 ‘건강한 생각’으로 뒤척였더니 순식간에 6:30! Yeah! 오랜만에 가뿐한 마음으로 침대를 뛰쳐나왔고, 오늘 하루 2020의 마지막 날이 비교적 상쾌한 하루가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매년 이맘때 건주가 보내주었던 카톡 story, ‘우동 한 그릇‘ 비록 일본 작가의 글이었지만 우리들에게도 많은 감동을 남겨주었던 이야기, 특히 연말, 새해 에 느끼는 추운 겨울과 따뜻한 우동의 느낌은 절묘하게 조화가 되어 가슴에 남는다. 올해도 역시 건주가 보내 주었는데…

오늘 밤 New York의 Time Square는 정말 거짓말 같은 모습을 보여줄 듯하다. 백만 명이 운집하던 곳이 거의 텅 빈 모습은 정말 100년이나 지나가야 그 의미를 알 수 있지 않을까? 왜 이런 사태가 인간의 잘못으로 방치되었다는 생각이 드는 것일까? 코로나+트럼프 개XX의 연관은 정말 세기적인 치명적 사건으로 남기를 바란다!

올해는 거의 의도적으로 성탄장식들을 오래 오래 유지시키려고 결정을 했다. 예전에는 늦어야 1월 중순이었지만 올해는 우리의 결혼기념일 1월 25일까지 반짝이게 만들려고 한다. 의도적으로, 일부러, 일부러…

송년미사를 ‘비대면 온라인’ format으로 순교자 성당에 참례를 했다. 갑자기 텅 빈 성당에서 미사를 드리는 신부님의 모습을 보니… 참 거짓말 같다는, 예전의 세상이 아니 듯한 착각에 빠질 정도다. 그런 묘한 느낌을 신부님이 강론에 잘 정리를 해 주셨다. 정말 지나가는 일년, 우리들, 모두들 너무나 수고했다는 것, 새삼 잊고 살았던 듯하다.

오늘 밤 자정의 3-2-1 Happy New Year!를 샴페인 터지는 소리와 함께 외치려고 지금 2시간 전부터 대기하면 기다리고 있다. 꽤 오래 전 아이들이 집에 있었을 때, 나는 이것을 100% 무시하면 살았던 조금 부끄러운 시절들, 그때 나의 모습은 지금 거의 없다. Better version of myself가 이런 것을 두고 하는 말이다. 나는 나를 칭찬해 주어야 한다. 나는 그것이 자랑스럽다. 내숭을 하나도 떨 필요가 없는 것이다. 나는 나에게 후한 점수를 주어야 한다.

졸려서, 비록 ‘즐겁지 않은 표정’을 지었지만 그래도 나는 연숙과 샴페인 병마개를 틀고 Happy New Year!를 외쳤다. 그리고 곧바로… 너무 오랜만에 자정까지 깨어있는 것이 불편했나… 하지만 그래도 Time Square의 비교적 소란하지 않았던 곳의 모습을 보며 2021년을 맞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ecember 2020
S M T W T F S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