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January 2011

  • 우리 집은 big screen TV가 “아직도” 없다. $$$도 그렇지만 사실은 우리부부가 거의 모든 시간을 home office desk에서 보내고 있어서 안락한 couch같은 데서 TV를 보는 시간이 거의 없다. 또 다른 이유가 있다면.. big screen sports를 별로 즐기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그러니까 football같은 것.. 둘 다 그런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물론 big screen으로 movie같은 것을 보는 것 나쁘진 않지만 ‘우선순위’에서 아주 밑에 있는 셈이다. 하지만 가끔, 필요할 때, broadcast TV를 보고 싶을 때는 우리는 desktop pc로 TV를 보는 셈이다. PC에서 TV를 보는 것은 PC TV tuner adapter를 쓰면 간단하다.
    HDHomeRun network TV tuner by SiliconDust

    HDHomeRun network TV tuner by SiliconDust

    문제는 미국에서 broadcast TV(over the air)가 작년 초부터 100% digital로 바뀌어서 그것들이 하루 아침에 무용지물이 된 것이었다. 물론 analog VCR을 연결하면 전에 녹화가 된 video를 볼 수는 있다. 하지만 방송은 못 보는 것이다. 그래서 ATSC (미국 digital TV standard) tuner adapter를 또 사야 했다. 과도기에는 미국정부에서 거의 공짜로 준 digital converter를 써 보았는데.. 역시 화면의 질이 엉망이었다. 전에 쓰던 analog TV를 계속 쓰게 하려는 것이 이 converter의 주목적이니까 이해는 간다. 하지만 이것을 digital monitor에 연결을 하면 정말 못 보아준다. 그래서 부지런히 digital tuner adapter를 찾았는데.. 이것이 천차만별로 종류가 많았다. 제일 간단한 것이 usb tuner인데, 믿지 못할 정도로 hardware가 작고, 간단하다. 하지만 그만큼 문제도 많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pc의 horsepower가 상당히 높아야 한다는 것이다. usb interface는 거의 pc의 cpu가 모든 video processing을 하기 때문에 너무나 당연한 결과일 것이다.

    Laptop as a poor man's HDTV, not bad..

    Laptop as a poor man’s HDTV, not bad..

    다행히 연숙의 pc는 그런대로 이것을 잘 받아주어서 ‘무난히’ tv program을 볼 수가 있었다. 문제는 나의 pc하고는 ‘절대로’ 맞지를 않았다는 사실이다. tv tuner 자체가 거의 software로 drive되기 때문에 각각의 pc마다 ‘절대로’ setup이 같을 수 없기 때문이다. 덕분에 나는 거의 일년 동안 desktop에서 tv를 볼 수가 없었다. 그렇게 즐겨보던 PBS program(public TV)들을 자주 못 보게 된 것이다. 그러다가 이번에 우연히 newegg.com에서 새로 나오는 network connected TV tuner box를 보게 되었다. 사실 이런 tuner box를 나는 처음부터 찾고 있었다. 하지만 작년에는 그것이 없었고.. 있었다고 해도 아주 비쌌을 것이다. 그것이 결국은 $50정도로 떨어진 것이다. 이름이 별로 sexy하진 않지만 그것이 무슨 상관이 있으랴..”HD HomeRun” 무슨 놈의 이름이 이렇게 재미가 없을까? 하지만 이 box는 사실 전통적인 tv tuner adapter와 다른 것이 IP network에서 video server역할을 한다는 커다란 장점을 가지고 있다. 그러니까 IP network에 연결된 모든 PC들은 간단한 video client(viewer) 로 digital TV 를 볼 수 있다. (이 특정한 model에서는 동시에는 못 봄) digital video는 상당히 빠른 속도의 IP network이 필요한데 현재 standard인 100 Mbps 면 문제는 없는 듯하다. 우리 집은 재작년에 gigabit fast ethernet wiring이 설치 되어서 이런 때에는 아주 큰 덕을 보는 셈이다. 큰 희망을 가지고 산 이것도 문제가 없는 것이 아니었다. setup은 network connection과 TV antenna cable만 연결이 되어서 정말 편하지만 TV를 보는 모든 PC에서는 TV viewing software (simple video viewer)를 install하는데, 제일 큰 문제는 이것도 역시 각각 pc에 따라 조금씩 ‘경험’이 다르다는 것이다. 주로 network video를 보는 laptop pc는 완벽하게 모든 channel이 보이는데 그 밖의 다른 desktop pc에서는 어떤 channel은 보이고 어떤 것이 전혀 안 보이는 ‘기이한’ 현상이 보인다. 아직까지 왜 그런지 이유를 모른다. 일단 보이는 channel은 programming에 따라서 HD(high definition)의 ‘고화질’ 화면을 즐길 수 있다. 위에 언급한 문제만 해결이 되면 이 box는 거의 ‘이상적’인, 지금 서서히 우리에게 조금씩 다가오는 IP TV (Internet TV)의 early model이 되지 않을까 싶다.

ANY CHARACTER HERE
  • Telescope..망원경.. 이중에서 아직도 망원경이란 말이 더 친근감을 준다. 어렸을 적 우리또래의 남자 아이들이라면 한번쯤은 이것을 만들어 본 기억이 있었을 것이다. 과학을 좋아하건 안 하건, 그것에 상관이 없이.. 하지만 요새는 그 동안 강산이 몇 번이고 변해서 그런지 여자아이들이 이런 것들을 더 좋아한다는 ‘비과학적인’ 통계도 어디선가 본 것 같다. 아무리 초중고교에서 교과서로 망원경을 배웠어도 이것을 직접 사용해보지 않으면 그저 머리 속의 상상으로 끝난다. 먼 곳의 물체를 가까이로 본다는 것은 너무나 간단한 기능이지만 그 결과는 그렇게 간단치를 않다. 처음 본격적인 망원경을 만들어 본 것이 아마도 서울 남영동 살 당시였으니까.. 중앙고 2학년 때 쯤이었을 것이다. 나와 비슷한 취미를 가졌던 친구 김호룡과 같이 설계를 하고 렌즈를 청계천변 어느 안경점에서 맞추어서 refractor (굴절 식 망원경) telescope를 만들었다. 말이 설계지.. 너무나 간단한 공식에 맞추어서 배율을 계산하고 그것에 맞는 초점거리를 갖는 돋보기를 주문한 것이다. 그 당시만 해도 수학적 공식과 실제적 engineering개념과의 차이를 전혀 몰랐다. 공식대로만 하면 될 줄 알았다. 야심도 좋게 배율을 x100으로 맞추었으니.. 이 정도 배율의 ‘진짜 망원경’은 엄청나게 비싸다.
    Orion SpaceProbe 3 Altaz reflector

    Orion SpaceProbe 3 Altaz reflector

    그렇게 만들기가 어렵다는 것인데 우리는 그것을 겁도 없이 마분지와 두 개의 돋보기로 만들려고 했으니..결과는 처참한 실패.. 보려던 것은 안 보이고 대신 아물거리는 무지개가 보였다. 그때의 실망이란.. 그 후에 덜 야심적으로 대폭 개량을 해서 (배율을 대폭 줄여서) 성공을 하긴 했다. 공해로 가득 찬 서울 하늘에서 별을 보기는 쉽지 않았지만 대신 집에서 바로 보이는 남산의 팔각정은 아주 가까이 보였고 그것을 들고 팔각정에 올라가서 보니 서울 시내가 아주 잘 보였다. 그리고 망원경에 대해서 거의 잊고 살았다. 우리 아이들이 어렸을 적에 가끔 별에 대해서 이야기를 할 때, 망원경 하나 있으면 어떨까 생각도 했지만 또 잊고 살았다. 10년 전쯤 중앙중고시절의 친구였던 윤태석과 연락이 되었는데 그 친구가 서울 근교에 개인천문대를 만들 구상을 한다고 해서 아주 놀랐다. 이 친구는 학교에 같이 다닐 당시 모형비행기 만드는 것에 심취되어 있었고 한때 나도 함께 만들기도 했던 친구였다. 그러다가 이번에 두 딸들이 크리스마스와 나의 생일의 선물로 ‘진짜’ 망원경을 주어서 나를 놀라게 했다. 물론 amateur entry level인 것이지만 나에게는 과분한 Newtonian Reflector Telescope였다. 이런 것은 사실 취미로 만들기 어려운 것이다. 춥고 흐린 날씨 때문에 아직 밖에서 별을 보지는 못 했다. 우선 제일 보기 쉬운 달을 보는 것부터 시작을 해 볼까..

ANY CHARACTER HERE
  • 아주 오랜만에, 그러니까 보자.. 최소한 2년은 되지 않았을까? 마지막으로 home office pc hardware를 upgrade한 것이.. 나는 이제까지 brand name compatible pc (i.e., IBM pc clones like DELL, HP, Compaq etc)를 사 본적이 한번도 없었다. 처음부터 그랬다. 유일하게 ‘완성품’ personal computer를 산 것이 아마도 1983년경 Columbus, Ohio에 살 때 MicroCenter에서 산 Apple IIe (two-ee)였을 것이다. 곧바로 IMB PC가 나오고부터 나는 motherboard(Mobo)를 사서 직접 조립을 해서 쓰게 되었다. 우선 그 당시 나의 income으로는 그림의 떡이었고, 만들어 쓰는 것이 훨씬 $$가 덜 들 뿐만 아니라 나의 요구사항에 맞게 살 수가 있기 때문이었다. 무섭게 떨어지는 pc hardware의 가격은 항상 나를 즐겁게 했다. 물론 Apple Mac은 이런 것에 상관없이 항상 premium을 자랑하며 ‘독점’적으로 서서히 monster로 변하고 있다. 물론 ‘경쟁’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이래서Apple Company는 내가 제일 증오하고 싫어하는 것 중의 하나가 되었다.
    kvm compatible combo: AMD Athlon II X4 635 & GIGABYTE GA-MA785 MOBO

    kvm compatible combo: AMD Athlon II X4 635 & GIGABYTE GA-MA785 MOBO

    이번에 다시 home pc hardware 손을 보게 된 이유는 절대로 ‘사고’ 때문이었다. PIAF (전설적인 불란서 샹송 가수 Edith Piaf가 아니다)..PBX-in-a-Flash의 약자이다. 요새의 PBX (Private Branch Exchange)는 무섭게 IP (Internet, VoIP)쪽으로 가고 있다. 그러니까 결과적으로 전화교환기 자체가 small piece of software로 변한 것이다. 우리 집의 phone system은 작년부터 이 system을 쓰고 있다. 물론 Open Source라 무료일 수 밖에 없는데 더욱 매력적인 것은 virtual machine(pc)에서도 아무 문제없이 작용을 한다는 사실이다. 그런데 이번에 이것을 test를 하다가 잠깐의 실수로 나의 desktop pc의 hard drive가 모조리 reformat(erased)이 되는 사고가 생겼다. 이런 대형사고는 나의 기억으로는 처음이 아닌가 싶었다. 다행히 나의 home system은 거의 private cloud 로 바뀌어 있어서 당장 큰 문제는 없었다. 나의 진짜 work pc는 cloud server의 virtual machine이기 때문이다. 오랜 만에 다시 pc를 가지고 ‘놀다가’ 지금이 pc hardware를 upgrade할 좋은 기회가 된 것을 느꼈다. 이번의 upgrade는 desktop pc가 아니고 home virtual server를 ‘진짜’ kvm (kernel virtual machine) mode를 support하는 것으로 하기로 하고 가장 경제적인 cpu/mobo combo로 : AMD Athlon II X4 635 CPU와 GIGABYTE GA-MA785 motherboard, 4GB RAM을 $250 정도로 샀다. 여유가 생기면 4GB를 나중에 추가를 할 예정으로 모두 8GB system이 되는 것이다. 이것으로 현재 kvm/OpenVE 를 support하는 ProxMox (essentially Debian linux system)를 install하고 test를 하고 있는데.. 결과는 참 dramatic한 것이었다. 현재까지 4개의 virtual machine이 돌고 있는데.. stand-alone system과 거의 차이가 없을 정도다. 4개의 virtual machine은: Windows XP, Windows 2003 Server, Ubuntu Desktop 10.10, 그리고 PIAF (Asterisk PBX)인데 8GB RAM이 되면 아마도 8개의 virtual machine이 문제없이 running하지 않을까.. 참 좋은 세상이 되었다.

거의 3주 만에 이곳을 찾았다. 이 3주는 정말 의외로 조금 긴 듯한 느낌이다. 무언가 쫓기는 듯 하면서도 왜 이렇게 시간이 길까..하는 그런 느낌이었다. 지난 1월 9일 밤부터 시작된 이곳의 세기적인 폭설과 강추위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거의 1주일 동안 사실 이곳의 모든 것들이 정지된 상태였다. 덕분에 뜻밖의 snow, ice day holiday를 즐기긴 했지만 부작용도 적지 않았다. 오랜 만에 찾아온 반갑지 않은 mild depression이 그것 중의 하나였다. 하지만 이번 것은 전처럼 그렇게 mild한 것이 아니었다. 조금은 ‘고통적’인 것이었다. 그 동안 위로를 받던 “묵주기도의 보호”도 크게 도움이 되지를 못했다. 하지만 역시 처방은 시간과 세월이 아니던가.. 지금은 그 깊게만 느껴지던 수렁 속에서 밝은 하늘이 보인다.

나의 생일과 결혼 기념일이 줄줄이 이어지며 1월 달을 보냈다. 생일의 의미를 나 나름대로 바꾸어서 보낸 것이 얼마 되었다. 나를 낳아준 부모님을 더 생각하게 되었다. 그것이 나에게 진정한 생일의 의미이다. 일체 선물도 그렇게 반갑지 않게 되었다. 조용히 보내고 싶은 것이다. 딸 둘이 예전과는 많이 덜 하지만, 조용히 넘어갈 리가 없다. 그것까지 거절하는 것은 조금은 무리다. 이번에는 지난 크리스마스에 받기로 했던 telescope가 out-of-stock이 되어서 나의 생일 즈음에서 받게 되어서 그것을 생일 선물로 받게 되었다. 결혼기념일도 마찬가지다. 25주년, 은혼식 때에는 ‘압력’에 굴복을 해서 그렇게 보냈지만 이것도 나의 스타일이 절대로 아니다. 다행히 30주년에는 무슨 ‘이름’이 없었다. 다음의 큰 것은 50주년이 아닐까? 올해는 31주년이 되었고, 정말 조용히 보냈다. 거의 ‘기적’에 가까운 일이 벌어진 것이다.

사실 제일 나에게 중요하게 느껴지던 날은 1월 25일이었다. 그날은 내가 레지오 마리애의 정식단원이 되는 “레지오 선서”를 하는 날이었다. 하지만 역시 사탄은 조용히 있지 않았다. 그날 나는 sick day가 되어서 참석을 못하게 된 것이다. 그러니까 레지오에 나가기 시작한지 3개월이 넘은 것이다. 참, 이것은 거의 ‘기적’에 가까운 일이다. 이렇게 까지 ‘발전’을 하게 될 줄을 몇 개월 전만해도 절대로 예측을 못했으니까. 살면서 가끔 이런 작은 ‘기적’이 있어서 조금은 살맛도 나지 않을까? 하지만 나는 안다. 정식 단원이 되면 내가 어떻게 변해야 할지를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는 사실을..

지난 3주간 그 놈의 mild depression이 나를 괴롭혔지만 아주 무기력하게만 있지는 않았다. 14일에는 처음으로 기후에 의한 화요일이 아닌 다른 날에 모였던 레지오 회합에 참석을 하였다. 그것도 조금은 신선한 느낌이 아닐까? 이래서 군대와 같은 규율이 있는 레지오가 나는 너무나 좋다. 거의 모든 단원(자매님들)이 참석을 하셨다. 15일부터는 뜻하지 않은 home pc accident로 시작된 일련의 major computer work이 시작 되었다. 지금 생각을 하니 이 뜻밖의 일이 나를 mild depression에서 조금 더 빨리 빠져 나오게 하는 힘이 되었던 듯 싶다.

  • frozen Atlanta

    frozen Atlanta

    아무리 생각해도 snow day가 3일째 계속된 적은 이번 말고 기억에 없다. 1989년 이곳에 이사온 이후에는 없었다. 1993년 3월 달의 storm of the century때도 3일 이상 계속되지는 않았다. 이번은 내일까지 모든 학교들과 대부분 직장이 쉰다고 한다. 그러니 4일 연속의 snow day인 셈이다. 이번에는 눈이 온 이후로 강추위가 계속되어서 길들이 모두 스케이트장으로 변한 탓이다. 제설트럭이 10대밖에 없으니.. 얼음이 저절로 녹기를 기다리는 형편인 것이다. 하지만 이곳에서 이것을 가지고 정치화 하거나 불평을 하는 이곳 사람은 아마도 거의 없는 것 같다. 그것이 사실 더 재미있지 않은가? 나도 사실 큰 문제가 없고, 오히려 뜻밖에 완전한 relax를 하게 되어서 고마울 지경이다. 우리 같은 사람들은 쌀만 있으면 몇 주라도 끄떡없이 나가지 않고 살 수 있으니 더 그렇다. 이곳 사람들은 조금 다를 것이다. 빵과 우유, 야채가 꼭 있어야 하니..

  • ANY CHARACTER HERE
  • 오늘의 blog이 100번째를 넘었다. 2009년부터 조금씩 쓰던 것이 지난해 7월부터는 거의 정기적으로 쓰게 되고 이제 100번째가 넘은 것이다. 남들에게는 큰 숫자가 아닐지 몰라도 나로서는 milestone처럼 느껴진다. 처음에는 한글로 쓰는 것이 그렇게 힘이 들었다. 영어로 쓰는 것보다 쉽겠지..한 것은 완전히 틀린 생각이었다. 결론적으로 영어로 쓰는 것 만큼 힘이 들었다. 나의 생각이 이미 오랜 세월 동안 영어로 생각하는 습관이 많이 들어있었다. 그런데다 멋진 한글 수식어들을 참 많이도 잊어버렸다. 아마도 내가 한글로 된 책을 별로 안 보고, 2000년이 넘으면서 한글로 된 website도 거의 피한 결과일 것이다. 심하게 말하면 아이들 수준의 단어 밖에 생각이 안 나는 것이었다. 영어도 잘 못하고 한글표현도 잘 못하고.. 이제는 영어보다는 한글에 더 신경을 쓰며 살고 있다. 게다가 얼마 전부터 한인성당의 레지오에 다니기 시작하면서 조금씩 ‘한국 문화’를 더 접하게 되어서 다행이다.
  • ANY CHARACTER HERE
  • 제발트 저, 이민자 들

    제발트 저, 이민자 들

    얼마 전 정말 오랜만에 Cobb Central Library엘 가게 되었다. 친지가 경영하는 Atlanta downtown에 있는 Kristie란 jewelry store에 computer문제가 생겨서 보아주고 오다가 잠깐 들린 것이다. 작년 여름부터, 집안의 마루를 새로 놓는 일을 시작하면서, 그 때까지 거의 정기적으로 가던 것이 중단되어서 이제까지 온 것이다. 그곳에는 한국에서 출판된 책들이 제법 있어서 새로 나온 책이 있나 보았는데.. 거의 없었다. 이곳도 $$$이 경제사정으로 모자란 모양인가? 그래도 몇 권을 빌려왔다. 한번 빌려 보았던 독일작가 제발트(W.G. Sebald) 저 “이민자 들(Die Ausgewanderten)”, 마쓰히사 아쓰시 저 “천국의 책방“, 그리고 이청준 소설집 “그곳을 다시 잊어야 했다” 등이다. 이 중에 “이민자 들”은 한번 본 것인데 다시 읽고 싶었다. 왜 그럴까? 독일인으로 영국으로 이민을 가서 다른 이민자들을 보면서 쓴 것인데.. 아주 비극적인 이야기들이다. 한마디로”실화보다 더 실화 같은 소설”인데 아주 그 format이 특이하다. 주제는 이민자들이 겪는 ‘고향상실의 고통’이다. 나는 그들이 겪는 고향상실이 어떤 것이지 잘 알고 있다. 어느 민족, 어느 문화권이던 이런 것은 사실 보편적인 것이 아닐까?

이곳 아틀란타 수도권 지역의 폭설은 완전히 끝나고 지금은 그 후유증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2일째 모든 기관,학교가 문을 닫고, business도 거의 문을 닫은 듯 하다. 무슨 민방위 연습을 하는 듯 모든 곳이 정적에 잠겼다. 문제는 눈이 온 이후 영하의 기온이 계속되어서 완전히 두꺼운 얼음이 되어 빨리 녹지를 않는다는 사실이다. 이것이 예년과 아주 다른 점이다. 이것도 혹시 global warming의 한 징조가 아닐까.. 생각을 한다. ‘극단의 기후(extreme weather)’가 온난화의 한 예라고 한 것을 어데선가 들은 듯하기 때문이다.지난 여름이 기록적인 오랜 더위여서 조금은 이러한 춥고 눈 많이 오는 겨울을 예측하긴 했다.

오늘은 우리로서는 한인성당에 레지오 정기 회합이 있던 날인데 성당 자체가 문을 닫아서 가고 말고 할 것도 없다. 우선 우리 집 subdivision도 빠져나가기 힘들기 때문에.. 설사 레지오를 한다고 해도 우리는 절대 무리였다. 이럴 때 우리가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었다면..하고 상상도 해 본다. ‘얼마나 즐거울까’.. 하는 생각 뿐이다. 인생에는 가끔 이런 ‘깜짝 즐거움’도 있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 그렇다.. 그들에게 이런 것들은 절대적으로 ‘뜻밖의 즐거움’이리라.

완전히 빙판으로 변한 I-285 near spaghetti junction

완전히 빙판으로 변한 I-285 near spaghetti junction

운전을 포기하고 걸어간 사람들이 남긴 차들 near Pleasantdale Rd@I-85N

운전을 포기하고 걸어간 사람들이 남긴 차들 near Pleasantdale Rd@I-85N

Night before Atlanta snow day 2011

Night before Atlanta snow day 2011

fairly rare sight & treat for this dog in Atlanta

fairly rare sight & treat for this dog in Atlanta

Atlanta snow day fun 2011

Atlanta snow day fun 2011

What's this white stuff under my belly?

What's this white stuff under my belly?

Never knew you can walk a cat like this

Never knew you can walk a cat like this

어제는 모처럼 아주 바쁘게 느껴지는 일요일을 보냈다. 평소 때의 일요일은 조금 relax하는 기분으로 보내곤 하는데, 어제 일요일은 조금 달랐다. 최근에 내가 경험하고 있는 out-of-closet의 한 예라고나 할까.. 처음 가보는 집도 두 군데, 처음 만났던 사람들도 꽤 많이 있었다. 결과적으로 말하면 아주 유쾌하고 진땀 나는 경험이 되었다. 단 요새 예외 없이 대부분이 즐기는 karaoke를 제외하고.. 나는 이것에 익숙지도 않고, 좋아하지도 않는다.

Almost empty Atlanta's I-285 morning after snow

Almost empty Atlanta's I-285 morning after snow

이런 것들과 아울러 이곳의 날씨가 어제의 큰 부분을 차지하게 되었다. 한치도 어김없이 일기예보가 들어 맞았다. 9시경부터 snow shower/storm(눈보라?)이 이곳 아틀란타 지역에 들이 닥친 것이다. 이 눈보라 때문에 밤에 집으로 돌아올 때 완전히 눈에 쌓인 고속도로 운전을 해야 하는 모험을 하게 되었다. 시카고, 오하이오, 위스컨신에서 살 때는 이 정도는 큰 문제가 못 되었지만 이곳에선 절대로 장난이 아니다. 제설 대비가 거의 제로에 가까운데다가 지형적으로도 언덕이 많은 탓이다 (아틀란타 메트로는 piedmont, 그러니까 구릉지역에 속함).

어제 낮에는 레지오 덕분에 다시 만나게 된 설재규씨 댁으로 가서 그 집의 home network (주로 adsl modem/wifi router 같은 것들)을 손 보아 주었다. 나는 옛날 생각만 해서 설재규씨가 이런 것들 잘 했으려니 했지만 본인의 말로는 이런 것들을 하지 않은지 아주 오래 되었다고 한다. 이런 류의 일들은 언제나 깜짝 놀라게 하는 복병이 기다리고 있는데, 이번 것도 예외가 아니었다. Earthlink/Netopia combo.. 요새 아직도 이런 구닥다리 broadband supplier를 쓰는 사람도 있다. 그 중에서도 Netopia adsl modem/router가 특이하다. 아주 요상한 setup mode가 있는데.. 이것은 정말 쓰는 사람이 아무리 ‘바보’라도 문제가 없게 만들어 놓았다. 흡사 요새의 Apple computer와도 같다고 할까. 문제는 동시에 두 대 이상의 pc에서 Internet을 쓸 수가 없다는 사실이다. 정말, 정말 20세기적 발상이다. 이것을 바꾸려면 dumb mode를 full “bridge mode”로 바꾸면 되는데.. 시간이 걸릴 것 같아서 다음에 하기로 하였다.

그것이 끝나고 몇 주 전에 이미 예정된 아틀란타 한인성당 전산팀의 신년 회의/식사 참석차 Dacula, Georgia에 있는 홍보분과위원장 댁으로 연숙과 합류를 해서 설재규씨와 갔다. 그곳은 I-85 Exit 120 근처로 상당히 떨어진 곳에 있었는데, 최근 이곳은 한인들이 집단적으로 정착을 하는 곳이다. 밤 9시 이후로 예정된 대설 주의보를 염두에 두면서 전산팀 모임이 진행 되었다. 이날의 hostess인 서 안젤라 자매(본당 사목위원)의 power를 보여 주는 듯, 본당의 세 분 신부님께서 모두 오셨다. 그러니 분위기는 자연히 아주 활발하고 무게가 있었다.

이 댁의 지하에는 완전히 꾸며진 Video/Audio/Karaoke시설이 있었고, 한 쪽에는 아주 잘 꾸며진 ‘기도방’도 있었다. 모두들 기다렸다는 듯이 회의와 식사가 끝나면서 Karaoke방으로 모두들 모이게 되었는데(사실은 우리 신부님들이 이런 것들을 좋아 하신다고 함).. 나와 설재규씨는 눈 때문에 걱정이 되어서 미리 일찍 가자고 합의를 한 상태여서.. 9시 넘어서 조용히 빠져 나왔다. 이때부터 위에 언급한 snow adventure/nightmare 가 시작된 것이다.

20여 년이 넘게 나는 눈이 깊이 쌓인 고속도로를 운전한 경험이 없었다. 어제의 눈발은 흡사 거의 폭우와 같이 쏟아졌는데. 도로는 완전히 눈으로 덥히고, 앞은 거의 보이지 않을 정도.. 중간쯤에 와서는 차기 조금씩 미끄러짐을 느끼게 되었다.다행히 일요일 밤이라서 그런지, 일기예보를 미리 들 보아서 그런지.. traffic은 그리 많지 않았고, 특히 집채만한 대형 트럭들이 거의 보이질 않았다. 시간이 가면서 더 눈보라가 심해지고, 드디어 나는 속으로 묵주기도를 시작했다. 그만큼 다급해 진 것이다. 잘못 하다가는 차를 세울 지경이 된 것이다. 이미 도로변에는 세워진 차들이 하나 둘씩 늘어나기 시작했고, ramp에서는 이미 충돌사고로 엉킨 차들을 피해가야 했다. 집 근처의 완만한 언덕들을 천신만고 끝에 기어서 거북이처럼 집으로 goal-in을 하였다. 이때는 정말 ‘만세’를 불렀다. 최악의 상태가 오면 차를 버리고 둘이서 집까지 걸어 올 각오를 했을 정도였다.

집에 들어오자마자 나머지 사람들이 걱정이 되어서 연락을 해 보니 아직도 karaoke를 하며 놀고 있어서, 빨리들 출발 하라고 말해 주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집으로 돌아 갈 때 몇 명은 아주 고생을 하였다고.. 새벽 3시경에 도착한 형제님도 있었다. 신부님들도 역시 눈 때문에 거북이처럼 운전을 하셨다고 한다. 지금 생각을 해 보니.. 이번 모임은 사실 취소하거나 연기를 했어야 했다. 정말 무모한 모험을 한 결과가 된 것이다. 만약에 더 큰 사고라도 있었으면 어쩔 뻔 했을까? 하지만 다행히 이번의 모임은 추억에 오래 남을만한 것이 되었다.

오늘 아침에 밖을 보니 완전히 모든 곳이 깊은 눈으로 덮여있었다. 성탄절의 눈과 더불어 이번 겨울의 제2탄인 것이다. 조금 용기를 내어서 우리 집 “깡패” Tobey(개)를 데리고 동네를 한 바퀴 돌았는데.. 다리가 짧은 Tobey가 가슴까지 빠지는 눈을 헤치느라 고생을 하였다. 결과적으로, 오늘 월요일은 snow day, holiday가 되었다. 대부분 따뜻한 집안에서 맛있는 음식을 즐기며 뜻밖의 ‘휴가’를 즐길 것이다. 이것이 snow day의 즐거움일까. 겨울에만 있는 뜻밖의 즐거움일지도 모른다.

지난 밤에 쌓인 6"의 눈

지난 밤에 쌓인 6"의 눈

Walking Tobey on snow day 2011

Walking Tobey on snow day 2011

성모님 발현 당시를 재연한 모습

성모님 발현 당시를 재연한 모습

지난해 (2010년) 12월 초순 경에 New York Times를 통해서 19세기 (1859년)위스컨신의 성모님 발현이 교회의 공식 인정을 받았다는 비교적 짧은 기사를 읽었다. 바로 전에 시작된 2010년 대림절과 더불어 정말 가슴을 따뜻하게 느끼게 해 준 반가운 소식이었다.

성모님의 발현소식은 언제나 추문이 함께 따른다. 그래서 교회(바티칸)는 언제나 극도의 신중성으로 이런 소식을 처리하는 것을 안다. 나는 그래서 천주교를 더 좋아하는지 모른다. 얼마나 많은 ‘거짓’ 예언자들이 거짓을 선포하고 사람들을 유혹을 하는가? 조금 더 교회로 부터의 자유를 원하며 떨어져 나간 개신교 형제들.. 그 자유에는 아주 무서운 유혹이 더 넘실거린다는 사실을 아는가?

이번에 공식 인정을 받은 것도 그렇다. 첫 발현이 1859년이었다. 그러니까 프랑스의 루르드 발현 다음해이다. 그 당시만해도 미국 위스컨신은 아주 ‘오지, 황무지’에 불과한 미개척지 정도였을 것이고, 그런 성모님의 발현소식은 유럽에서는 뉴스 감도 못 되었을 것이다. 그리고 루르드 같은 ‘인파’가 그 황무지 위스컨신 얼어붙은 곳에 몰릴 리가 없었을 것이다. 그래서 이곳의 성모님 발현은 요새 다른 곳의 ‘거짓’ 발현과 달리 자연히 오랜 시간을 두고 그 진실성을 밝힐 기회가 있었던 것이 아닐까?

이번에 나는 미국이 주요 ‘세속적’ 신문이 아닌 가톨릭 뉴스(Catholic News Agency)의 기사를 다시 보게 되었다. 줄거리는 대강 같으나, 우리 가톨릭의 입장에서 쓴 글이라 조금 새롭다. 그 기사를 나 나름대로 이렇게 정리를 해 보았다.

위스컨신 주의 그린베이(Green Bay, Wisconsin) 데이빗 리큰 주교(Bishop David L. Ricken)의 인정으로 이곳, 챔피온마을(town of Champion)의 한 교회가 미국에서 첫 성모님 발현지가 되었다.

2010년 12월 8일 – 원죄 없으신 동정 마리아 대 축일- 에 주교님은 ‘도덕적 확실성’으로, 동정녀 마리아가 정말 1859년 10월, 3번에 걸쳐서 젊은 벨기에 여성 이민자, 어델 브라이스(Adele Brise)에게 발현하셨다고 선포를 하였다.

1861년 발현 이후부터 그곳에는 ‘좋으신 협조자 성모님'(Our Lady of Good Help) 이라는 이름의 성모님을 위한 교회가 있었다. 2년간에 걸친 조사 끝에 리큰 주교님은 이곳은 ‘믿을만한 가치’가 있고, 교구의 공식적인 성지로 선포한다고 하였다.

3번에 걸친 발현 당시, 그 ‘여인’은 밝고, 하얀 옷을 입으셨는데, 세 번째 발현 때에, 그 ‘여인’은 자기가 죄인들의 개종을 위해 기도를 하는 ‘천상의 모후'(the Queen of Heaven)라고 밝히셨다.

“너도 개종을 하기 바란다”, 라고 그 28살이 된 어델 브라이스 여인에게 말씀을 하셨는데, 사실 그 브라이스 여인은 미연방의 주가 된지 11년 밖에 안된 이곳 위스컨신에 가족들과 함께 이민 오기 전, 수녀가 되려는 의향을 가지고 있었다.

동정 마리아는 그녀에게 ‘선교와 교리 가르침’의 사명을 주셨다. “이 황무지에 있는 어린이들을 모아 구원을 위해서 가르쳐라, 내가 너를 도와 줄 터이니 두려워하지 마라” 고 말씀을 하셨다.

어델 브라이스는 이어서 재속프란치스코(Third Order of Penance) 수도회원이 되어서, 미국의 미개척지를 돌아다니며 어린이, 어른들에게 교리를 가르치며 하늘의 사명을 완수하려 노력을 하였다. 그 당시, 위스컨신에는 사제가 거의 없어서 교회를 다니려면 멀고 힘든 여행을 해야 했다.

세워진 성당근처에 프란치스코 회 여성들은 학교도 세웠다. 1871년경에 큰 불이 이곳에 났는데, 이곳의 거의 모든 곳이 불에 타버렸으나 학교, 성당, 그리고 수녀원 등 성모님께 봉헌 된 곳은 기적적으로 타지를 않았다.

그녀가 죽기 6년 전인 1890년, 그녀가 살던 마을의 이름이었던 로빈슨빌(Robinsonville)이 그녀의 원래 고향이었던 유럽 벨기에의 마을이름 챔피온으로 바뀌었다. 이것은 그녀가 어렸을 때, 동정 마리아에게 수녀가 되겠다고 약속한 것을 기념한 것이었다.

리큰 주교님은 기자에게 “어델 브라이스 수녀의 일생이야 말로 동정녀 발현을 확실하게 증명해 준다. 자기 자신이나 성모님 발현 자체에 세상의 주목을 받게 하기 보다는 자신의 여생을 조용히, 겸손하게 성모님에게 바친 것이다.” 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말한다. “그녀는 근처지역을 모두 걸어서 돌아다니며 집을 방문하며 프란치스코 회의 단순하고 겸손한 정신으로 며칠 동안 아이들에게 교리공부를 시키거나 그들의 부모들과 신앙에 대한 이야기를 하곤 했다. 그녀야 말로 사도정신으로 가득 찬 일생을 살았다. 성모발현 이후만이 아니고 그녀의 일생이 그러하였다. 또한 마리아의 간단 명료한 메시지야 말로 이 발현의 진실성을 말해준다. 마리아가 어델 수녀에게 준 지시는 간단하지만 성경과 교회의 가르침에 따른 무게 있는 것이었다.”

리큰 주교는 이어서 수없이 많은 기도에 대한 응답을 상기시킨다. 그 중에는 그곳을 찾은 많은 사람들이 경험한 기적에 속하는 것들도 포함이 되어있다고 한다.

이번 주교의 공식 발현 인정은 새로운 사실이지만, 이곳은 150년 동안 이곳을 찾는 순례자들이 이미 묵시적으로 알고 있던 이 교구의 성지였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시킨 셈이다.

리큰 주교는 수없이 많은 믿기 힘든 기적적 치유와 개종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하는데, 1859년 10월 9일 성모님 발현 이후 아직도 많은 신앙인들에게 생을 바꾸는 듯한 그런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한다. 그 유명한 프랑스 루르드 성모발현 때와 마찬가지로 이곳 챔피온의 성지에도 순례객들이 치유를 받고 더 이상 필요가 없어서 버린 지팡이들이 쌓여있다고 한다.

이곳 성지 성당의 존 더플러(Fr. John Doefler) 주임신부님은 이곳에 발현하신 동정 마리아와 루르드 발현 성모님과는 아주 의미심장한 관계가 있다고 하고, 루르드의 벨라뎃따 수베루에게 나타나신 뒤 일년 후에 이곳으로 에이들 브라이스에게 나타나실 때, 성모님께서 이러한 연관성을 암시하셨다는 것을 상기시킨다.

주임 신부님은 이어 “루르드에 발현하신 마리아는 자신을 ‘원죄 없이 잉태되심’으로 밝히셨고, 이곳에서는 자신을 ‘천상의 모후’라고 밝히셨다. 이 두 사실은 사실상 마리아의 신비를 전부 간직한다. 즉, 마리아의 생애의 시작으로부터 하늘로 들어올리심과 천상모후의 관을 쓰신 사실이다.”라고 설명한다.

발현지 성지 성당 Champion, WI

발현지 성지 성당 Champion, WI

2011년, 신묘년, 토끼해 새해도 벌써 5일이 지나간다. 1월은 우리 집에선 조금 바쁘게 느껴지는 달이다. 큰딸 새로니와 나의 생일이 있고, 우리 부부의 결혼 기념일도 있어서 그런가.. 오늘은 1월 5일, 우리 집 큰딸 새로니의 생일이다. 1983년 오늘 Columbus, Ohio의 Riverside Hospital에서 태어났다. 보통 Ohio의 1월은 사실상 거의 옛날 (내가 살던 때) 서울의 겨울을 연상케 할 정도로 추운 곳이다. 하지만 그때는 조금 달랐다. 아주 따뜻했고 눈이 아닌 비까지 내렸다. 머나먼 타향에서 첫 아이를 낳는다는 것도 을씨년스럽고, 쓸쓸하게 느껴지는데 날씨까지 추웠으면 우리들의 마음까지 더 쓸쓸하게 했을 것이다. 갓난 새로니가 병원에서 집으로 오던 날, 가깝게 지내던 연세대 후배 김원백씨, 그의 wife, 도성이 엄마가 우리 집 (Ohio State University, Buckeye Village)을 깨끗이 청소를 하고 기다려 주어서 얼마나 포근하게 느꼈는지 모른다. 그것이 인정이라고 하던가.

1월 21일은 나의 생일이다. 1.21 (일-이-일)하면 나의 생일보다 먼저 생각나는 것이 1968년 나의 20세 생일날 에 터진 김 신조 일당의 북괴 무장공비 청와대 기습사건이다. 어쩌다 나의 생일날에 쳐들어 왔을까.. 물론 이것은 조금 우스운 생각이지만 나의 생일과 연관되어서 바로 어제의 사건같이 느껴진다. 지금은 이렇게 여유 있게 회상을 하지만 사실 그 당시는 아주 심각했다. 이것은 요새의 연평도 포격 사건보다 심리적으로 더 충격적이었다. 특히 공비들 중 김 신조가 유일하게 생포 되었는데 사전의 각본도 없이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정희 목 따러 왔수다”라고 짙은 북한 사투리로 말을 하는 바람에 더 충격적으로 느껴졌다. 몇 년 뒤에 이후락(당시 중앙정보부장)이 비밀리에 평양에 갔을 때, 김일성이 “나도 모르게 극단분자들이 저지른 망동”이었다고 말 했다고 전해진다. 김일성이는 자기 이외는 모두 바보들인 줄 알았던 모양이다. 그 말을 누가 믿는가? 나는 이렇게 얘기하고 싶다. “야, 김일성이 개새끼야, 북괴왕조에서 누가 너의 승인 없이 그런 일을 할 수 있단 말이냐?” 라고..

곧 뒤이어, 1월 25일은 우리 부부의 결혼 기념일 된다. 그것은 1980년이다. 그러니까 올해는 31주년이 되나.. 허~~ 참 세월이여.. 우리는 그 당시 기독교 신자도 아니면서도 서울 명동에 있던 YWCA회관에서 결혼식을 하였다. 결혼식 사진을 보면 배경에 크게 예수님의 초상화가 있다. 그 당시는 전혀 신경을 쓰지 않았지만 지금 생각을 하니 그것도 무슨 뜻이 있지 않았을까.. 그때는 정말 아주 매서운 전형적인 ‘서울의 겨울’ 날씨였다. 이곳에 오래 살면서 보니 결혼식은 ‘아름다운 계절’에 하는 것이 좋겠다는 것을 느꼈다. 사실 황량하고, 춥게 느껴지는 겨울의 결혼식은 크게 매력적이 아니니까. 물론 우리부부는 그런 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를 않았다. 그것이 사실 결혼을 바로 앞둔 사람들의 심정이리라. 31년을 큰 탈없이 같이 살았다는 것을 요새는 조금 가슴 뿌듯하게 생각하고 그러한 앞 날도 기대를 해 본다.

나의 본관인 평창이씨 익평공파의 족보를 통해서 최근에 알게 된 나의 “친 삼촌”, 이준모 아저씨.. “듣도, 보도” 못했던 거의 전설적인 인물, 이준모 아저씨의 생일이 분명히 족보에 1월 10일로 나와있다. 그 당시의 관행으로 보아서 이것은 분명히 음력일 것이라서 언제 ‘연도’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

올해의 1월은 예년과 비교해서 무엇이 다를까도 생각을 해 본다. 제일 큰 차이는 역시 새로 시작된 나의 레지오 활동에 있다. 큰 문제가 없는 한 1월이 가기 전에 나는 정식단원 선서를 할 것이다. 활동에 있어서 큰 차이는 없겠지만 그래도 마음가짐이 달라질 것을 기대해 본다. 본당의 IT support team (전산팀이라 부른다)에 가입이 되어서 이제부터는 실제적인 ‘성과’를 보여야 할 때가 온 듯하다. 아마도 이런 것들이 외부로 나타나는 제일 큰 차이가 아닐까? 올해는 사실상 잠정적으로 일년간의 계획을 세워놓고 있는데, 이것은 레지오 활동을 생각하면서 자극을 받은 결과이다. 시간을 정말 효율적이고, 보람차게, 조금은 높은 뜻에 맞게 쓰려는 노력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January 2011
M T W T F S S
« Dec   Feb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