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Daily Archives: July 2, 2020

2020년 7월 성경통독 일정표

 

달 [月]이 바뀌니 달력도 ‘또’ 넘겨야 하고, 작년과 달리 [아틀란타 순교자 성당 전 全 신자 대상] 성경통독 계획표가 바뀐다.  코로나 사태 이후 주보의 인쇄, 배포가 중단되어서, 귀찮지만 Online 주보를 보고 다시 표를 만든다. 이번 달부터는 열왕기 2 뒤에 이어 나오는 역대기로 가지 않고, 난데 없이 뒤쪽으로 가서 ‘아모스’를 읽으라고? 더구나,  이미 ‘통독’ 했던 시편이 다시… 그것은 이미 읽었던 것인데…  불현듯 짜증이 난다. 왜 이렇게 해야 하는지 한마디의 안내 말씀을 덧붙이면 안 되나? 이것은 총책임자인 신부님의 불찰이라고 생각한다. 일년 동안 가톨릭 성경의 어느 부분을 어떻게 (반복, 제외)  통독한다는 것인지, 어느 부분은 한 번 이상을 읽는다든지, 그렇게 해야 하는 이유가 있는지, 있으면 그 이유는 무엇인지… 참,  전 신자가 일년 동안이나 각종 에너지를 총 동원하는 큰 일에, ‘자세한 사항에’ 세심한 성의가 부족한 느낌이 든다.

 

들뜬 기분이 나의 머리를 감도는 또 다른 아침을 맞는다. 지난 밤에는 예전에 비해서 더 생생하고 다양한 꿈들을 꾸었다. 이것도 입안의 통증과 상관이 있었다. 생각해 보면 전에는 모든 정신과 신경이 그 ‘고통’ 으로 몰렸기에 꿈 조차 멀리 사라진 것은 아닐까 의심해 본다. 내가 그것의 ‘공포’를 느끼며 살았던 것… 바보다 바보다…나는 바보다..  오랜만에 ‘피부적, 관능적’ 느낌의 꿈을 꾼 것,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 그 짜릿한 느낌은 역시 본능적, 말초적이지만 다른 의미로 해석하고 싶기도 하다. 그것이 하느님이 주신 ‘본능적 사랑’과 연관시킬 수는 없을까? 참 어려운 문제다. 하지만, 어쩔 것인가… 그렇게 느끼는 것을…

이 없으면 잇몸… 참 명언중의 명언인가, 새삼 느낀다. 내가 요새 바로 그 지경이 되었으니까 하루 하루 새로운 경험을 한다. 전처럼 입 안에서 특별한 통증이 없는 상태로 음식을 넘기는 방법은 역시 잇몸이었다. 소시지 [요새 맞춤법은 이런가?] 까지 큰 무리 없이 씹히니 말이다. French toast에다가 달걀, 토마토 등등으로 기분 좋게 아침이 해결 되었다… 감사합니다.

 

Bishop Barron의 책, TO LIGHT A FIRE ON THE EARTH 중에서 Chapter 8,  ‘Obstacle to the Faith‘ 를 필사하며 흥미를 가지고 천천히, 자세히 읽는다. 한 때 나의 주 主된 관심사이기도 했던 모든 것이 한 章장 Chapter에 고스란히 정리가 되어있다. 이 ‘머리 좋고 젊은’ 주교 신부님의 ‘이성적, 영성적, 신학적, 심지어 과학적’인 고백이라고 할 수 있은 것이다. 이것의 정독, 필사가 끝나면 주제별로 나의 생각을 정리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나간 10 여 년간 내가 얼마큼이나 가톨릭 신앙을 체계적으로 이해했는가를 정리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고 이것을 블로그에 남겨서 모든 교우들과 나누면 너무 좋겠다는 생각! 감사합니다!

 

冊, <하늘이 우리를 갈라놓을 지라도: 이시대 마지막 로맨티스트 이진섭> 의 필사가 의외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읽으면 읽을수록 내가 얼마나 이 책에 한때 흥미 있게 몰두했었는지 새삼 놀란다. 모든 구절 구절이 어제 읽은 듯 하니까… 이것이 online archive 로 남는 것도 ‘준재, 벌거숭이 이진섭’ 선생님을 추억하고 기리는 데 보탬이 될 것이다. 이번에 천천히 읽으며 새삼 느끼는 것, 이진섭 선생님은 나의 1 아버지와 여러 면에서 비교가 되고, 아니 더 비교하고 싶은 충동까지 난다. 나는 아버지를 본 적이 없지만 듣고, 읽고, 느낀 바에 의하면 나이가 10년 정도 차이가 나는 두 분, 참 어려운 시대, 격동의 시대를 헤쳐나가셨다는 동정심을 금할 수가 없다. 하지만 두 분이 간 길은 하늘과 땅의 차이가 나니…아버님, 아버지…

이번에는 희한한 상상을 해 본다. 내가 이진섭씨가 되고, 연숙이 박기원씨가 되는 상상이다. 너무나 다른 인생이긴 하지만 같은 연령대를 살아갔으니까 공통점이 없지는 않을 듯. 가끔 읽다 보면 내가 이진섭이 된 착각에 빠지고 박기원 여사가 연숙 으로 대치될 때도… 그러니까.. 인생의 50/60대를 살 때의 모범의 삶은 어떤 것인가 그것을 이 책에서 찾으려는 노력이다. 결국은 인생말기를 살아가는 과정을 비교한다고 할까…  그리고 나는 무언가 이 잉꼬부부의 삶의 지혜를 배우고 싶다, 인생철학이랄까…

 

  1. 6.25 발발 직후, 얼굴도 못 보고 납북되신
July 2020
S M T W T F S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