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Ken

똑같은 routine을 아침 마다 계속을 하고 있어서.. 나의 지론에 따르면 이것도 그렇게 바람 직 하지 않다.  시간을 더 빨리 가게 느끼기 할 테니까.. 무언가 변화가 있어야 하는데.  아침마다 창문을 다 열고 whole house fan을 돌리고, 부엌에 내려가서 dish washer를 비우고, 연숙의 영지버섯 준비하고, 나의 커피를 끓이고, 밖에 나가서 ‘중앙일보’를 pickup하고, garage의 문을 다 열고 (밤중에 절대로 식지를 않는다)… 아.. 내가 ‘칸트 Kant의 시계’처럼 되어가나..

지금 미국 South region을 덮고 있는 heat wave.. 아틀란타도 그 중에 한곳이지만 다른 곳은 더 심한 곳도 있단다.  거의 2주간 100도를 넘나드는데.. 아마도 기억에 이곳에 온후로 최악이 아닐까.. 생각도 든다.  그래도 a/c로 견딘다고 하지만 정말 ‘눈물겹게’ 더위와 싸우는 이 monster machine에게도 미안한 마음이 든다.  정말 부자연스럽게 느껴진다.  이런 기계 전에는 어떻게 살았을까.. 아마도 이렇게 덥지는 않았을 것 같다.  정말 모든 게 extreme으로 향하는 느낌이다. 

요새는 주로 일본드라마 속의 전원풍경을 보게 되는데  그곳이 그립기도 하다.  왜냐하면 나의 사랑하는 모국도 그런곳이 있었고, 있을 테니까.  그런 것을 다시 못보고 가는 것이 아닌가 가끔 생각도 한다.  아무런 ‘변화’나  ‘용단’이 없다면 그렇게 될 것이 거의 분명하지 않은가.

연숙에게 다음주에 열리는 성령세미나에 가라고 했다.  한참 고민을 하더니 아마도 결정을 한 모양이다.  나는 우선 드는 비용에 신경이 더 쓰였지만.. 이제는 아주 조금 믿는다.. 그곳에 쓰는 비용은 아마도 어떻게든 하느님께서 채워주시지 않을까.. (이것은 나의 생각도 많이 변하고 있다는 증거)  덕분에 나도 짧으나마 ‘휴가’를 가지게 되리라.. 맞다.  이것도 나에게는 휴가이다.  필시 크게 쉬는 것은 없겠지만 이것도 routine 으로부터의 휴가이다.  나라니까지 토요일 날 캠퍼스로 들어간다.  완전히 ‘혼자’가 되는 ‘어른의 휴가’이다.

지난 주말부터 시작된 무서운 맹 더위는 예상보다 더 무섭게 달아 오르고 있다.  이제는 뉴스거리가 되어버렸다.  에어컨 생각을 하면 한숨이 나오지만 어찌하겠는가?  비록 $$을 써서라도 이렇게 그런대로 집안에서 버틸 수 있는 것도 다행이라면..  하지만 한심하다.  우선은 날씨에 무섭게 화가 나고 그렇게 어쩔 수 없는 것에 화가 나는 바보 같은 나에게 화가 나고..  새로니가 사는 워싱턴 DC도 여기 못지 않게 덥다고 한다.  정말 단 하나 밖에 없는 우리 지구가 짜증을 내기 시작하는 것일까.. 우울하다..  우리의 자식 세대들에게도.

이제 gutter는 front garage쪽만 빼고 다 끝이 났다.  하지만 이제는 절대로 안심을 하지는 않겠다.  이것이 몇 번 째 이던가…  유일한 위안은 절대로 녹슬지 않는다는 사실과 내가 절대적으로 혼자서 수리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이외에는 다 문제 투성이..  하지만 잘 손을 보면 큰 문제는 없을 듯.. 진짜 시험은 폭우가 올때에 그런대로 견디는 것이다.  원죄 없으신 성모님이시여..

무서운 열로 가득 찬 대기에 독 안의 든 쥐.. 무섭게 $$$를 빨아 드리며 거추장스러운 compressor/condenser로 열기를 빨아 내어도 역부족.. 우리의 a/c가 efficiency에도 문제가 있겠지만 사실 대기온도 100+에, 실내기온을 80로 유지하는 것은 열역학적으로도 문제가 있을 듯 하다.  예전에는 이럴 때 선조들은 어떻게 대처를 하였을까?   모기가 없는 건조한 숲 속에 가까이 흐르는 깨끗한 하천이나 개울.. 무릉도원은 어디에 있을까.  아.. 이제는 그런 것들이 다 가버린 것일까? 오늘은 자발적으로 일에서 손을 놓았다.  사실 그게 이런 날씨에는 크게 좋은 것은 아니다.  실내에서 조금만 움직이면 더위를 바깥에 있을 때 보다 더 느낌을 나는 안다.  수시로 수돗물을 compressor와 deck 으로 뿌리며 위안을 삼는다.  

요새는 일본드라마 “어른들의 여름휴가”를 보며 조금 시원함을 느낀다.  아무래도 바닷가를 보니까 그렇겠지만 스토리도 아주 신선하다.  물론 주역들이 30대 중반의 ‘젊은이’들이지만 나이든 중년들도 큰 몫을 꼭 한다.  그리고 더 보게 됨은 우습지만 거기에는 beach structures들의 frame들이 자세히 나오기 때문이다.  그것을 자꾸 보면서 우리 집 뒤에다 지을 backyard structure를 어떻게 만들 것인가 생각을 한다.  보기에는 그렇게 간단히 보이는 게 왜 이다지도 나는 ‘실행’에 옮기지를 못하는 것일까?

아.. dotnetnuke..어떻게 하면 다시 jump start를 할 수 있을까?  결과가 어떻든 결말이나 결론은 보아야 한다.

 

마치 주말의 아침인 듯 느껴지는 목요일.. 하기사 나에게 무슨 주중, 주말의 차이가 있으랴마는..  아마도 나라니가 신나게 골아 떨어져 자고 있어서 더 그런가.. 아니면 가족이 그런대로 또 모여서 마음이 가라 앉아서 그런가 모르겠다.

어제는 우습게도.. 하기야 그게 나지만.. Costco에 현대차의 타이어를 사러 갔다가 허탕을 쳤다.  예상치도 못하게 그 타이어의 재고가 없다나.. 아마도 잘나가는 싸이즈인가.. 아니면 그 반대인가.. 잘 하려면 미리 전화로 확인을 하고 없으면 그때 주문을 해야 하던지.. 덕분에 근처의 shopping mall구경도 하긴 했다만..  오랜만에 Warden Books에서 책을 보았다.  요새는 컴퓨터 쪽으로 안 가고 다른 곳으로 가곤 한다.  나도 조금씩 변하고 있다.. 아니면 나이가 들어가서 그런가.  역사서, 잡지, 등등으로.

며칠 전부터는 JTVdrama “어른들의 여름휴가”라는 것을 보고 있다.  비교적 download가 빨라서 더 그렇지만 또한 보기에 편하고 또 색다른 일본의 단면이라고.. 생각한다.  미국의 Bay Watch급인가.. 하지만 전혀 다른 줄거리.. 현재까지 본 것들 모두 공통점은 그런대로 연예성 보다는 다분히 ‘교훈’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전혀 ‘풍기문란’하지를 않다.  한국 것 보다 더 보수적인지도.. 아니면 내가 그런 것만 보아 왔는지도.  좌우지간 plot은 참 치밀하게도 만들어 놓아서.. 대사 없이는 거의 그 배경을 다 이해를 할 수 없을 정도.  이러한 fiction들에서 구현된 일본사회는 그런대로 우리보다 ‘성숙’한 듯 하지만 그 이외의 것들 다 ‘공감’이 가는 것들이다.  아마도 한국과 미국의 중간정도.. 아니다 그건 너무나 간단한 비유다.  아마도 그들만의 독특한 것들 일지도.. 그것은 내가 도저히 더 공부하지 않고는 이해를 못할 그런 것들이 아닐까..

지난 일요일 또 주일미사를 거르게 되었다.  연숙의 어지러움증이 다시 재발한 듯 싶다.  많은 사람이 이것으로 고생을 한다고 해서 조금은 서로가 안심을 한 듯 했지만 조금 ‘귀찮은’ 그런 것이 아닐까.. 당하는 본인은 더 하겠지.  내 자신이 상상을 하려 하지만 어찌 본인과 같으랴.  이제는 연숙도 많이 ‘유연’해 졌다.  주일미사를 이렇게 거르는 것도 조금 관대 해지니.. 그러면 또 ‘괴롭게만’ 기억이 되는 과거의 그녀의 교과서적인 고집.. 유쾌하진 않다.  그녀를 이해는 하지만 그런 행동에는 반드시 남에게 상처를 주는 그런 것.. 이해를 못하는 그녀이다.  그래도 서로가 이제는 많이 타협을 하고 있는 듯 하다.  바로 서로가 양보하는 게 비결이 아닐까..

그제 밤에는 또 나만의 전형적인 꿈을 꾸었다.  이번에는 대학시절이다.  사실 대학시절은 이런 ‘괴로운’ 형태의 꿈으로 나타나곤 했다.  왜 ‘문욱연’을 보았을까.. 언젠가도 보았다.. 그 동창을.. 사실 친구라고 할 수도 없는 그런 동창.. 항상 문우견로 글자를 그리게 되는 그런 ‘친구’..왜 그가 나타났을까.  그것도 조금 괴로운 듯한 추억으로.  괴로울 것 하나도 없다.  그때가 그립게 되니까 또 괴로운 것이지.  이런 감정을 내 마음대로 글로 표현을 할 수만 있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문욱연.. 나보다 몸집도 작고 하지만 균형이 잡힌 몸에 항상 유행을 따라가는 옷을 입었다.  그때 유행하던 옥스포드 와이셔츠를 콤비양복 속에 바쳐 입고 머리도 아주 단정하지만 멋있게..깨끗하고.. 유머도 많았고  남을 대할 때의 매너가 아주 나이에 맞지 않게 성숙한 그런 사람.  ‘식당파’의 일원이었던 듯 하다..식당파.. 고종태를 비롯한 그룹  윤기가 소개해 주어서 그런대로 편하게 지내던 동급생들.. 다 지금 무얼 하고 있을까.  좌우지간 그때의 젊은 그친구를 꿈속에서 실컷 보았는데.. 나는 역시 무언가 불안하고 쫓기고 하던 심정, 뭐 놀라지도 않는다.. 그게 정상이었으니까. 후후.   그러고 보니 이제는 대학시절 특히 전기과의 추억이 아주 희미해졌다.  그때 나의 학교 외 생활만 조금 기억이 되고.. 학교 생활은 역시 너무나 밋밋해서 그런지 아주 희미해져 간다.  참 너무나 안타깝다.  알츠하이머가 사실 이런 것의 연장선이 아닐까.  참  그렇다.

 

아직도 ‘한글’로 표현하는 나의 깊은 감정.. 조금 생소하지만 너무나 감격스럽다.  고향을 찾았다고나 할까..  억지로 영어로부터 멀어지지 않으려 발버둥은 쳐 보지만 한계를 절감한다.. 자꾸만 영어 표현으로부터 멀어지고 있음을 느끼니까.. 조금은 슬프다.  아주 젊은 시절.. 영어가 최고의 ‘가치’ 였던 시절.. 왕성하게 받아드렸던 그 영어의 묘한 표현들 나는 기억한다.  하지만 이제 생각하면 그게 아무래도 나의 것은 아님을 깨닫는다.  하지만 머리가 도는 한 영어의 세계에서 떠나고 싶지는 않다.  왜냐하면 그곳에는 거의 전인류의 문화를 포함하는 마력이 있기 때문이다.

요새의 하루 일과는 정말 부끄러울 정도로 fixed routine이 되어 버렸다.  그래서 나의 이론대로 ‘느끼는 시간’이 몇 배로 더 빨리 가는 것일까?  정말이다.  일주일에 느낌에 예전의 하루 정도가 되었다 할까.  한마디로 ‘변화’가 없는 것이다.  시간이 더 길게 느껴지려면 ‘변화’를 주어야 한다.  머릿속의 기억체제가 모든 것을 예견하기 때문에 느낌의 시간에 큰 변화가 없는 한 이렇게 빨리 가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다.  올해 들어 이 schedule에 움직이는 system이 거의 제로이다.  그냥.. 직감에 의해, 감정에 의해 내가 흘러가는 그런 것이다.  현재 나에게 가장 좋은 방법중의 하나는.. 미리 짜여진 schedule에 따라서.. 그 schedule이 거의 결과가 없는 그런 것이라도.. 그것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다.  성취감과.. 짧은 시간의 감각을 느끼면 그만큼 ‘긴 시간’을 보내게 느끼게 되는 것이다.  색다른 체험을 계속해 나가는 것.. 그것이 우리의 어린 시절.. 머릿속에 거의 ‘경험’이란 것이 없을 때 느끼게 되는 모든 것의 새로움..그래서 한 달이 그렇게 길었고.. 일년은 거의 무한대에 가까웠던 것이 아닐까?  그렇게 나는 살수 있다.  의지만 있다면.

 

처음으로, 한글로 써보는 일기와 일지..  감개가 무량하다.  ‘형편없는’ 영어로 거의 몇 년 동안 매일 journal형식으로 쓰긴 했지만 아무래도 밑 바닥으로부터 우러나오는 감정을 표현하기는 거의 불가능 했다.  현재의 영어로 된 journal.rtf 는 그런대로 ‘일지’ 형식으로 역할을 수행했다.  하지만 이 ‘일기’는 나 개인의 감정이 깔린 일기체 될 것이다.  아주 개인적이고 ‘준’ 비밀을 간직하는 그런 것… 바로 개인일기인 것이다.

요새의 날씨는 참 재미있다.  그 동안의 지겨웠던 가뭄의 복수라도 하듯이 거의 매일 이제는 반갑지 않을 정도로 온다.  내가 비를 그렇게 좋아하지만 요새는 조금 다른 것이 사실은 ‘불안’때문이다.  거의 비가 집으로 쳐들어 오는 노이로제에 시달리는데  그것은 아마도 내방의 창문 바로 위의 gutter가 심하게 빗물을 창 쪽으로 ‘내뿜듯이’ 보내는 것 때문이다.  작년에 잘 고쳤다고 자신했던 gutter가 사실은 너무나 지붕에서 밑 쪽에 달여서 비가 심하게 오면 gutter위로 흐르는 것이다.  다른 쪽도 거의 예외 없이 그런 모양이다.  이것을 제대로 고치기 전까지는 아마도 비가 조금은 그렇게 반갑지 않을 듯 하다.  이 일이 사실 제일 우선적으로 처리해야 하는데 이렇게 사다리 공포를 이유로 차일피일 미루고.. 미루고.. 나는 이 미루는 고통으로 생을 마칠 것이다.  이 병을 어찌 고칠 것인가.. 아마도 성모 마리아가 해답일 듯 하고.. 그게 나의 유일한 희망이다.

미루고 미루던 것 중의 하나 Tobey의 bath & grooming, 오늘 늦게 꾀를 부리다 시작을 했다.  grooming은 준비만 해 놓았지만 시작이 반.. 오늘 중에 할 것이다.  Grooming은 지지난번에 망가진 clipper를 모르고 써서 너무나 고생을 한 기억이라.. 즐거운 추억은 아니지만 그 다음 새로 산 것을 제대로 찾아서 한 후에는 너무도 쉬웠던 기억..  오늘도 큰 고생이나 surprise가 없기를 …   어느새 Tobey 가 우리식구가 되지 2년 반이 되어간다.  어찌나 이제 정이 들었는지 없다고 생각하면 아찔해진다.  이래서 기르지 말자고 한 것이지만 그렇다고 이런 즐거움을 어찌 기대했으랴..  너무나 정이 가게 하는 그런 우리의 한 식구가 되었다.  이제는 새로니, 나라니도 아주 확실히 기억을 하니까..

December 2019
S M T W T F S
« Nov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