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Monthly Archives: August 2008

daily journal은 사실 자기 전에 써서 그날을 되돌아 보아야 하는 것인데.. 어쩌자고 꼭 제일 기분이 좋은 아침에 써서 쓰기는 좋은데 어제를 되돌아 보게 되는 결과가 되었다. 하지만 어찌하랴.. 요새는 잠자는 시간이 거의 11시 전으로 내려오고 그때가 되면 사실 잠 때문에 정신도 없고, 불면증으로 고생하는 연숙에게 미안하고 면목도 없다. 목표는 12시쯤 자서 6시쯤 일어나는 것 같은데.  다시 노력을 해 볼까.

어제는 드디어 dog fence의  post에 concrete를 붓고 고정을 시켰다. 이런 일이 사실 몇 년만인가. 10년도 넘은 듯. 하지만 중요한 것은 이 dog fence가 아니고 ‘바깥 일, yard work’을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제는 David 네 쪽으로 24’짜리 privacy fence를 시작 해도 될 듯하지 않은가. 하지만 진짜 문제는 lumber hauling이다. 2년전 (벌써?) 연숙과 같이 lattice board를 차 위에 실고 오다가 길거리 한 가운데서 떨어졌던 생각만 하면 아직도 아찔해서.. 더 그 이후로 그런 비슷한 일을 피하게 된다. 하지만 더 이상 피할 필요가 있을까. 잘 계획을 세워서 privacy fence를 만들어 볼까.  그러니까 8′ post 가 6개와 2×4 10개 정도 그리고 30+ pickets.. 얼마나 들까?

새로 보는, 이미 3번이상을 보고 지금도 보는 jTVDrama “무리한 연애”는 소재도 그렇고 뒤끝 맛도 그렇고 또 하나 나의 best classic이 되지 않을까.. 남자 60세가 뜻하는 것을 ‘연애적’ 감정과 배경에서 아주 코믹하지만 심각하게.. 그리고 중요한 기분 좋게 그려낸 걸작이다. 주인공은 아마도 왕년에 rock band (유명한) 의 member인 듯 하고.. 일본에서 1947년부터 1949년까지 세대를 ‘단까이’ 세대라고 이름을 부친 모양이다. 아마도 여기의 baby boomer정도가 아닐까.  그 짧은 때 태어난 세대에게 무슨 확실한 특징이 있었던 것은 ‘어른이 되기를 거부한’ 그런 처음 세대가 아닌가 .. 여기서도 마찬 가지겠지만.. 그래서 한국은 그런 면에서 어떠한지 모르겠다.  우리세대에 그런 확실한 획기적인 특징이 있을까?  모르겠다.

지난 금요일 저녁에는 예정대로 (갈 마음은 예전대로 별로였지만) 백형 네 부부와 Mable House Amphitheater에서 Creedence ClearwaterRevisited’ concert에 갔었다.  알고 보니 2명이 original member였고 나머지는 다 그런대로 젊은 사람들이었다. 100%가 다 즐겨 듣던 대 히트곡이라 그거 하나는 정말 감회가 새로웠다. 청중들은 예상대로 거의가 우리 또래의 baby boomer들~~~~~~  CCR concert는 결과적으로 만족했다. 거의 모든 히트곡이 원래가 시끄러운 것이라 더 새로웠다. 하지만 진짜 original에는 못 미친 곡도 많았다. 조금씩 variation (tempo etc)을 주었으면 다 낫지 않았을까. 거의가 같은 시끄러운, 빠른 템포라서 나중에는 조금 지루한 그런 느낌. 

머릿속은 계속 1969/70년도로 돌아가서 용현이와 어울리던 곳에 머물러 있었다. 확실히 생각나는 것은 1970년 4월초 지리산 등산을 마치고 어느 다방 (우리가 좋아하던 곳.. 이름을 잊었다.. 하느님) 어두운 곳에 앉았는데 용현이의 얼굴이 어둠 속에 묻혀 하얀 와이셔츠만 보였다.. 얼굴이 없는 사람? ㅎㅎ 그때 정말 그 녀석 Who’s stop the rain을 좋아했지.. 나도 그 이후부터 .. 그러니까 그 그룹의 시작은 1969년경이 아니었던가.. 까물거린다.

나는 도대체 무엇이 문제일까?  내가 정말로 ‘우울증’일까?  요새는 거의 1초라도 반짝 ‘즐거운’ 순간을 느끼질 못한다. 현재 내가 살고 있는 처지와 상황 때문에 그렇게 느끼는 걸까?  정말로 나는 혹시라도 ‘의학적’인 우울증, 치료가 필요한 그런 정도가 아닐까?  암울하게만 느껴지는 일초일초는 괴롭기만 하다. 흔히들 말하는 ‘배가 불러서’ 하는 어리광 정도의 유치한 수준은 아닐까? 정말 나도 모르겠다. 한가지 분명한 것은 정말로 하루 하루가 괴롭다는 것이다.

그런 어리광을 받아줄 사람이 나의 주변에 한 사람만 있어도.. 하는 불가능하게 보이는 희망도 있다만 그건 정말 힘들 거야. 나는 정말 잘못 살고 있다. 그것만은 확실하다. 나는 현재 그것을 뚫고 나올 힘이 부족하다. 이럴 때 나의 유치한 신세타령을 들어줄 엄마라도 전화 넘어 있었다면 하고 생각하고 또 눈물이 쏟아진다. 어찌하랴.  모두가 다 나로부터 가버렸다. 나는 정말 몸도 마음도 다 무섭게 늙어가고 있다. 희망과 젊음은 은하계가 우리로부터 멀어져 가는 듯한 무서운 속도로 나를 떠나고 있다. 유일한 나의 희망은 묵주기도의 성모님이다. 하지만 이게 그야말로 ‘악마’의 농간으로 몇 달째 나를 괴롭히고 있다. 내가 내린 결론이다. 이 ‘악’의 공격을 나는 어떻게 물리치고 이길 것인가. 더욱 더 ‘심각한’ 기도 밖에 없겠지.

이번 주 초부터는 마당뒷집에서 무단으로 들어와 자른 나무 사건으로 더욱더 나를 ‘분노’의 괴로움에 남게 하였다. 부글부글 끓어 오르는 듯한 용광로 같은 나의 이 ‘분노’와 ‘화’는 도대체 어디서부터 나오는 것일까. 하느님으로부터 다 용서를 받았다고 생각했던 지난날의 나의 죄와 거기에 따른 분노가 그대로 남아서 나를 괴롭히고 있다. 하느님, 저를 부디 이 분노로부터 해방을 시켜 주시옵소서.

오늘은 백형 부부의 호의로 oldies Rock Vocal Group CCR (Creedence Clearwater Revival) concert에 가게 되었다. 우선은 고맙지만 기쁘지는 않다. 그저 밖에 나가는 게 싫을 뿐이다. 호의는 정말 고맙지만. 왜 이럴까 나는 왜 이럴까. Get a Life!란 말이 나에게 필요하다. 나는 모든 것으로부터 ‘피하고’ 있다. 이건 위험하다. 정말 이런 식으로 살면 오래 못간다. near-term goal을 먼저 성취하고… 나는 조금씩 나올 것이다. 그것만이 나의 유일한 희망이다.  용현아.. 이 개새끼야.. 너는 어디에 쳐 박혀 숨어 살고 있다는 말이냐.. 우리는 정말 1969년으로 가고 싶지 않니.. CCRWho’ll stop the rain을 어두운 다방에 앉아서 열광하던 그때를 우리가 어찌 잊겠니?

요새 새로 보기 시작한 일본 tv drama가 바로 ‘무리한 연애’라는 것이 있다. 환갑에 된 왕년의 rock group member가 이 환갑 된 나이를 어떻게 대하고 있는지를 조금은 코믹하게 그린 것이다. 그래서 나이가 그래서 더 유심히 보게 된다. 그것도 그렇지만 거기의 여자 상대가 ‘나쯔가와 유이’라는 배우라서 그런지도.  작년에 본 ‘파랑새’라는 drama에서 그러니까 거의 10년전의 드라마에 나온 여자주인공..’인상적’이었던 인상.. 그 뒤에 ‘87% 생존율’에서 아주 나의 머리에 남았던 그 배우가 환갑이 된 왕년의 rocker와 아마도 ‘연애’를 하는 모양인데.. 글쎄..  이것과 더불어 이틀 전에는 드디어 묵주기도 덕분에 거의 사라졌던 sexual fantasy가 꿈에 나타났다.  그런데 거기에 등장한 여자는 바로 ‘히로스에 교코?”.. 라는 아주 어리지만 성숙한 여배우가 나온 것이다. 이 배우는 ‘사랑과 죽음을 응시하며’라는 실화 드라마에서 여주인공으로 아주 열연을 한 사람이다. 청순하지만 다른 쪽으로는 관능적일 수도 있는 그런 타입인데.. 바로 그녀가 꿈에서 나를 ‘시험’한 것이다. … 이게 아마도 우리의 묵주기도를 시기한 ‘악’의 공격일수도 있다는 생각.. 모르지만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나이 60은 정말로 이런 sexual 한 것은 웃음거리에 지나지 않을까.. 나의 생각은 그렇지 않다. 하지만 그건 오른 생각은 아니겠지.

August 2008
S M T W T F S
« Jul   Mar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