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Monthly Archives: May 2009

하루에 ‘한 줄’이라도 이곳에 쓸까..하는 생각을 해본다. 특별한 일이 있어야 하거나 꼭 나의 ‘괴로운’ 마음만 이곳에 늘어 놓는 것이 조금 부끄럽게 느껴져서 그런 생각이 들었다. 슬픔과 기쁨의 비율이 거의 균형이 맞게 쓰면 더 좋을 듯 하다.

사실 겉보기에 세월이 이렇게 날라가는 듯 하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것도 아니다. 자세히 기억을 해 보면 순간 순간 많은 생각과 내 나름대로 ‘일’을 안하고 무위도식한 기억은 거의 없다. 육체적인 일이 아니면 최소한 생각과 ‘공부’는 계속하고.. ‘배운다’는 자세는 예전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는 않다. 이것만은 자부하고 싶다. 나에게 있어서 최고의 가치는 무언가 모두에게 유익한 것을 ‘배우는’ 것이고, 그렇지 못한 사람은 불쌍하게 여기거나 심지어는 싫어할 정도로 느낀다. 어떻게 그렇게 살까 하는 의아심 이다. 그래.. 이 나이에는 쉬면서 즐긴다는 것이 대부분 사람의 바램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 사람들의 쉬거나 즐긴다는 게 정말 뻔하다.. 크루즈..여행..골프..식물 가꾸기..그래 그것도 좋다. 하지만 그게 그렇게 즐거울까. 나는 동조하기가 좀 그렇다. 이해는 가지만 동의는 못한다. 나는 절대로 그렇게 살지 않을 것이다. 무언가 ‘창조’적이고.. 무언가 ‘인류’에게 유익한 것을 남기고 싶다. 이게 그렇게 거대한 것은 아닐 것이다.

어젯밤에도 가끔 보는 서울의 거리로 꿈의 여행을 해 보았다. 이 꿈의 특징은 정말 기억하고 싶은걸 잠에서 깨면서 빠른 속도로 잊어버린다. 하지만 그 여운은 잔잔하게 나를 생각게 하고 심지어 즐겁게 한다. 왜 그렇게 나에게 좋은 느낌의 여운을 남기는 것일까. 그것은 사실이 아니고 꿈이라 그렇겠지. 사실을 이제는 내가 그곳에 가게될 처지가 되더라도 겁이 나는 게 사실이다. 즐거움보다 실망이 더 클 거라는 우려 때문일까. 이것은 내가 생각해도 지나친 걱정이다. 이게 나의 문제이다. 너무 미리 생각을 하고 걱정을 하는 나.. 나도 안다. 아… 이 좋은 꿈을 거의 잊어가고 있다. 더 또렷하게 생각이 나면 얼마나 좋을까.

2009년도 거의 5개월이 지나가고 있다. 무엇을 했으며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까. 계획적으로 한 것은 또 부끄럽게 거의 없다. 즉흥적인 게 대부분이다. 하지만 ‘좋아’하는 것을 찾아서 한 것도 사실이다. Asterisk/PIAF home pbx는 조금은 나의 자랑 꺼리다. 작년에 처참하게 실패했던 기억의 project가 아닌가. 그런대로 거의 실용화 시켰다. 지금 매일 쓰고 있지 않는가. 나의 자랑 꺼리다. 이것이 10년전에만 가능했다면 우리식구에게 최고의 home pbx service가 가능했을 터인데.. 지금은 연숙과 나만 쓰고 있으니 조금 아깝다.  하지만 진짜 나에게 아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professional-grade web-application이다. 이게 나의 장래의 꿈이고 목표다. 이게 나의 말년을 지탱시켜줄 인생의 해답일까. 나의 모든 것을 이곳에 집중을 시키면 내가 무엇을 하면서 살아야 할지 해답이 나올 듯 하다. 나는 이곳에서 해답을 찾고 싶다.

가끔 나의 반생을 아니 더 그 이상을 차지해온 결혼/가정생활의 의미를 생각해 본다. 왜 이 당연한 ‘생활’을 생각하려는 것일까. 가끔 꿈을 꾸는 듯 하기도 해서 내가 조금 놀란다. 연숙과 아이들로 된 이 가정의 존재가 가끔 그렇게 생소하게 느껴지니 말이다.. 결혼전의 인생이 더욱 더 나의 머릿속을 맴돌고 있으니.. 이게 문제일까..

May 2009
S M T W T F S
« Apr   Jun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