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Daily Archives: September 24, 2010

  • 6월초 나의 blog entry중에 “6월 달의 한여름” 란 것이 있었다. 보통 때에 비해서 몇 주일이나 빨리 온 무더위에 관한 것이었다. 아마도 거의 3주간 계속된 더위였다. 그래서 아하.. 올 여름의 무더위는 다 갔구나..하고 생각을 했는데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 온통 최고기록을 경신한 올 여름의 무더위였다. 그런데 9월의 공식적인 가을, 추분이 시작된 지금도 사실 한여름이다. 올해의 기후 pattern은 하나로 요약할 수 있다. 한번 기상 system이 하늘에 자리를 잡으면 여간 해서는 “요지부동” 움직이지를 않는다는 것이다. 보통은 며칠마다 변화무쌍 변화하는 것을 생각하면 이것도 조금은 “으시시”한 앞으로의 기후가 아닐까. 혹시 이것도 global warming의 한 경고가 아닐까 생각하니 조금은 우울해진다. 하지만 모래부터는 완전한 가을날씨가 온다고 한다. 기온이 거의 15F나 곤두박질을 친다고 하니까. 다시 가을/겨울의 준비를 할 때가 오는 것인가…
  • 고국의 중앙고 동창 친구 유정원, 양건주가 email 회신을 보내왔다. 45년 만에 연락이 된 동창 유정원, 조금은 꿈같은 기분으로 이 친구와의 “만남” 을 음미해보곤 한다. 어머님을 얼마 전에 보내드리고 처음 맞는 추석은 어떠했을까? 이렇게 email 로 나마 “대화” 가 가능하니 하느님께 감사를 드리고 싶다. 건주는 항상 자상하게 자기의 근황을 알려준다. 이 친구, 그런 것은 정말 변하지 않았다. 성실하고, 자상한 것.. 얼마 전에 회사생활을 끝냈다고 들었는데 요새는 어떻게 지내는가? 오늘 처음 안 사실은, 건주가 6남매의 맏이였다는 것이다. 그것도 정확히 3남3녀 중의.. 아버님이 3대 독자라고 하시니까 조금은 이해가 간다. 그래도 우리 때의 기준으로 보아도 조금 많은 식구였다. 그 많은 식구 다 뒷바라지 하셨으리라 생각하니 참 대단하시다. 이렇게 소가족 추세인 세상에서 그들은 얼마나 외롭지 않을까.. 참 부럽다. 정말 부럽다. 역시 식구는 행복이다. 그 말이 맞다.
  • 지난 7월에 우리 집 dining room을 laminate floor 로 바꾸는 일이 있었다. 난생 처음 해본 것이라 고생도 했고 시간도 걸렸지만 그런대로 잘 되었다. 덥고, 힘도 들고, 재료도 떨어지고 이런 저런 핑계로 일을 쉬어버렸다. 원래 계획은 living room, hall way, kitchen을 포함한 일층 전체를 다 laminate floor로 바꿀 예정이었다. 문제는 flooring을 아무리 간단한 것으로 바꾸려고 해도 마루 밑바닥의 상태가 좋아야 한다는 사실이다. 그러니까 subfloor (마루밑의 마루)의 상태를 말한다. 역시 이곳 저곳 문제가 있었는데, 어떤 곳은 마루 밑이 썩은 곳도 있었고, 어떤 곳은 오래되어서 밑으로 축 쳐진 곳도 있었다. 그런 것을 그 동안 다 손을 보았던 것이다. 주로 joist re-framing과 additional support같은 것을 할 수밖에 없었다. 거의 $$은 들지 않았지만 나의 muscle과 power tool들이 절대적으로 도움이 되었다. IKEA Tundra라는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laminate floor  15 package를 이미 구입해 놓아서 곧바로 living room과 hallway를 시작하려고 한다. Good luck to me on this job!

    re-framed damaged floor joists

    re-framed damaged floor joists

    정문 현관의 마루밑은 아주 오래전에 termite damage가 있었다. 별로 더 이상 진행되는 피해가 없어서 잊고 살다가 이번에 마루를 갈게 되면서 다시 보게 되었다. joist 몇개가 완전히 삮아 있었다.

    3 new posts under floor

    3 new posts under floor

    그 바로 밑에다 아주 튼튼한 기둥 3개를 설치하였다. 이정도면 현관에 heavyweight 급의 장정들이 여러명 서 있어도 끄떡이 없을 듯하다.
  • 오늘 뉴스를 잠깐 보니 오래 전의 미국가수 Eddie Fisher가 82세로 세상을 떠났다. 솔직히 말해서 하도 오래 전의 유명인이라서 나이가 최소한 90세 이상은 되었을 줄 알았다. 그런데 “겨우” 82세? 알고 보니 우리가 알던 때의 그의 나이가 아주 아주 젊었던 것이다. 그러니까 흔히들 말하는 “십대의 우상 (teenage idol) 이었던 것이다. 노래도 물론 잘 불렀겠지만 대부분 그가 더 유명해진 이유는 그 당시 최정상 급의 배우,가수들과 이혼과 결혼을 줄기차게 감행했던 사실이다. 내가 아는 사람만 해도 그 유명한 Elizabeth Taylor, Debbie Reynolds, Connie Stevens 등등이 있다. 이 남자, 어떤 마력과 매력이 있길래 그 유명한 여자들과 그렇게 결혼과 이혼을 할 수 있었을까? 나중에 그의 인터뷰를 보면 역시 그는 “예쁜 여자를 보면 참을 수가 없다” 고 말할 정도로 그는 유명하고 예쁜 여자를 좋아했던 것 같다 (그렇지 않은 남자가 이세상에 어디에 있을까?) 그의 hit song중에는 역시 많이 들었던 1954년의 Oh My Papa를 빼 놓을 수 없다.

September 2010
S M T W T F S
« Aug   Oct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