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Daily Archives: January 23, 2014

 

 

나의 매년 1월은 크리스마스 ‘후유증’, 새해를 맞이하는 ‘고민’, 식구들의 생일과 결혼기념일, 가까운 친지들과 저녁을 함께하는 mid-Winter classic 등으로 다른 달에 비해서 조금 머리가 산란해 지기도 하지만 그 와중에 ‘항상’ 나를 즐겁게 하는 시간이 있으니 바로 연례 다보스 경제 포럼, Davos World Economic Forum(WEF)이다. 이 행사를 stream media로 보고 있으면 조금 과장된 표현으로 내가 흡사 ‘세계적인 인물’이 된 착각에 빠지기도 한다. 그 유명인사들을 바로 옆에서 보며 이야기하고 토론하는 느낌이 드는 것이다. 이 행사가 그래서 그렇게 매력적인가.. 아닐 것이다. 이곳을 통해서 일년에 한번 씩 세계가 어떻게 돌아가는가, 특히 경제적으로 변하는 세상을 피부로 느낄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눈으로 덮인 아름다운 배경으로 ‘멋지고, 힘있는’ 인물들의 열띤 토론과 행적을 보는 것.. 기분이 좋은 것이다.

올해의 forum은 나의 방심으로 며칠을 늦게 따라가게 되었는데, 이곳에서 뜻밖의 모습을 보게 되었다. 바로 대한민국 첫 여성 대통령, 박정희 전 대통령의 장녀.. 박근혜.. 감개가 무량할 수 밖에 없을까.. 나는 모국의 정치 풍토나 뉴스에 거의 무관심하게 살고 있지만 어찌 박근혜의 얼굴을 보고 감정이 일지 않겠는가? 우리 시절과 그렇게 가까웠던 (좋던, 싫던) 박정희의 장녀, 부모를 모두 정치적 비극으로 잃은 비극의 가족을 초인적으로 극복하고 아버지의 염원을 계승한 여성.. 참 자랑스럽다. 그 박근혜가 드디어 Davos에 한 나라의 원수 자격으로 등장하고 forum chairman과 일대일로 대담, 영어 연설을 하는 모습을 보니 코가 찡~해지기도 한다.

그녀의 영어 연설도 아주 ‘정석형’으로 잘 전달하였다. 약간의 Korean accent는 애교로 참 잘 어울렸다. 연설의 내용도 아주 직설적이고 호소력이 있었다. 그녀가 신봉하는 듯한 대한민국의 ‘발전 전략’, 거의 digital entrepreneurism에 관한 것인데.. 아마도 현 정권의 경제 청사진인 듯 들렸다. 100% 경제적인 주제의 연설이었지만 연설 후 사회자, forum 의장 (Dr. Klaus Schwab) 과의 대담에서 그는 빼놓지 않고 ‘북한 문제’를 꺼내었고, 박 대통령은 조금은 ‘판에 박힌 듯’한 (너무나 정치적이라서?), 예상적인 대답을 하였다.

1968년 1월 21일, 김일성의 김신조 무장공비 31명이 ‘박정희의 목을 따러’ 청와대로 침입한 것을 박근혜 씨는 기억을 하고 있을까? 1974년에는 김일성이 사주한 재일교포 빨갱이가 자기 어머니를 죽인 것을 생생히 기억하고 있을까? 빨갱이들이 (심지어 천주교 계까지) 득실거리는, 완전히 갈라진 현 대한민국..그녀는 어떻게 이런 문제들을 헤치고 나아가 그녀의 아버지의 이름을 제자리에 갖다 놓을 것인가.. 참 나의 머리도 복잡해진다.

January 2014
S M T W T F S
« Dec   Feb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