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Daily Archives: December 9, 2015

¶  Come to me… and I will give you rest (Matthew 11:28): 오늘의 성서 말씀, 그러니까 Today’s Readings 중 복음말씀, 마태오 복음 11장 28절은 이렇게 시작이 된다.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나머지 부분은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그러면 너희가 안식을 얻을 것이다. 정녕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귀에 많이 익은 구절이라 사실 새삼스러운 것 같지 않지만, 그래도 스치는 느낌은: “산 중 폭풍우 속에서 보이는 먼 곳 가물거리는 불빛이 흘러나오는 오두막집, 그곳으로 비틀거리고, 쓰러지며 들어가 푹신푹신한 이부자리에 쓰러지듯 누웠을 때”.. 오랜 세월을 살면서, 참 어떨 때는 삶, 인생이란 것이 이렇게 힘든가.. 묻고 물을 때, 게다가 편히 기댈 곳이 없을 때.. 친구가 하나도 없다는 자괴감에서 그 구세주란 것을 믿을 수 있었고, 그에게 기댈 수만 있었다면.. 하지만 나는 불행히도 그렇게 예수님을 믿으며 나의 모든 것을 기댄 적이 없는 것 같다. 이제는 조금 가능할 것 같지만. 하느님은 사랑의 자체이고 성삼위 성자께서 그것을 우리들에게 나누어 주시고자 한다는 비교적 간단한 교리, 진리를 전에 가슴으로 믿을 수만 있었다면.. 그랬었다면 나의 인생은 조금은 더 밝은 쪽으로 방향을 잡을 수 있었지 않았을까?

 

¶  retarded Trump, Americans:  요사이 미국이 돌아가는 꼴을 보면 실로 가관중의 가관이다. 오~랜 세월을 이 common sense의 나라에 살면서 이런 해괴한 ‘정치적’ 현상들은 못 본 듯 싶은데.. 어떻게 이런 ‘속물중의 속물, 정박아, 양아치’ Trump란 ‘쓰레기’가 대통령을 하겠다고 나섰을까? 졸부중의 졸부, 부동산 투기의 귀재인 것은 인정하지만 그것 빼고는 그야말로 ‘양아치, 정박아’에도 미치지 못하는 그의 ‘원시적’ 생각은 그야말로 ‘쓰레기’ 수준이다. 하지만 내가 요사이 이 인간을 쫓아 다니는 news media를 피하는 이유는 이런 쓰레기를 쫓아다니며 바보, 천치 같은 얼굴로 환호하는 지지자들, 이들은 그야말로 미국인 유권자의 최저 중에 최저에 속하는 집단들이다. 대부분 white trash급에 속하는 불쌍한 인간군상들이다. 잘못하면 내년 봄까지 이 쓰레기들에 대한 것들을 듣고, 보고 할 생각을 하면 아찔해진다. 시간이 약이고 세월이 모든 것들을 correct 할 것이라 생각은 하지만 어쩌다 미국이 이 지경까지 추락하고 있는지.. 최악의 악몽중의 악몽은 이 쓰레기가 대통령이 되어서 ‘고함을 지르며, 악을 쓰며’ nuclear button을 누르는 모습이다. 그야말로 ‘성모님의 전구’가 진짜로 필요한 때가 온 것인가? 어머니, 제발 이 쓰레기가 나의 눈에 보이지 않게 해 주세요.. 부탁합니다, onegaishimas!

 

¶  Windows 10‘s comingsuddenly지난 달부터 나는 corporate life 이후의 나의 좌우명 ‘Never Apple, Never Microsoft‘란 철학으로부터 조금씩 외도를 시도하고 있었다. 나에게 그들은 two evils에 속했고 누가 lesser evil인가 하는 것은 시간에 따라서 뒤 바뀌기도 했다. 현재 나에게 lesser evil은 바로 Microsoft인 셈이다. 이들이 evil까지 된 것은 나의 신경을 건드리는 일들이 있었고 Apple의 경우에는 egomaniac Steve Jobs가 바로 그 이유고, Microsoft의 경우에는 당시 그렇게 엄청난 $$$를 가지고 마지막까지 1 cent라도 더 짜내려고 발상한 Activation이란 것이었다. 그런 nonsensical ‘사건’들 이후 나는 두 번 다시 뒤를 보지 않고 그들에게서 완전히 떠났다. Open Source 쪽이 나를 구해준 것이다. 하지만, Duopoly인 이 세상에서 그들을 100% 떠난다는 것은 불가능하기에 나의 결심은 “절대로 나의 $$$이 그들에게 가는 것만은 피하겠다는 것”으로 고착이 되어서 현재까지 흘러왔다.

다행히 세상이 desktop에서 mobile쪽으로 변하고 있지만 나에게는 아직도 desktop OS는 절대적으로 필요한 중요한 생활의 일부이기에 조금씩 신경을 쓰다가 얼마 전에 우리에게 적합한 해결 방법을 찾게 되었다. Refurbished hp business pc, 그것도 OEM Windows 7이 들어있는 것, $70로 ‘실험용’으로 구입을 해서 샅샅이 test를 해 보니.. 이것이 ‘대박’이었다. 결과적으로 말해서 최신판 Windows 10으로 가는 ‘가장 싼’ 길이 바로 이것이었다. 최소한 나의 $$이 Windows 10으로 직접 쓰여진 것이 아니므로, 나의 자존심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었다.

현재까지 내가 만들어 쓰던 PC들과 다른 것은 물론 내가 마음대로 바꾸거나 고치는 것에 제한이 많지만 대신 이 ‘box’들은 정말 tank처럼 단단히 만들어짐을 알기에 큰 걱정이 필요 없었다. 나의 예상이 이 2 hp ‘box’들.. Windows 10으로 앞으로 수년간은 걱정 없이 우리들의 mainstream desktop 구실을 할 듯하다.

마지막으로 쓰던 Windows Vista에서 Windows 10의 변화는 참 신선한 것이어서 현재까지 나의 평가는 아주 호의적이라고 말할 수 있다. 앞으로 나의 main desktop은 물론 Open Source, 그러니까 Linux임에는 변함이 없지만 side-by-side로 이 Windows 10로 ‘주류 세상’의 맛도 볼 것이다.

 

¶  최인호의 신년 스페셜, 다큐로망: 장보고  이것이 나온 지 거의 15년이 되어가나.. 고국의 KBS 걸작  program이었던 ‘역사 스페셜‘ series, 다시 보게 되었다. 이번 Thanksgiving Holiday이후 일 주일 동안 앓아 누워지내며 ‘우연히’ home server에 있는 이것 중에서 예전에 안 보았던 ‘최인호 스페셜’을 보게 된 것이다. 왜 그 당시에 이것을 안 보았는지 기억은 안 나지만.. 아마도 당시에 내가 최인호에 대한 선입견이 안 좋아서 그랬을지도 모른다는 미안한 생각도 든다. 우리세대, 우리시대를 풍미하며 인기를 구가하던 그..얼마 전에 암으로 타계를 했다고 했을 때도 나는 그렇게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나와 비슷한 나이란 것, 연세대 동문이라는 사실을 빼고는 나와 공통점이 거의 없는 그였다. 나보다 2살 정도 위였지만 연세대는 나보다 조금 늦게 입학한 것을 보면 아마도 재수를 하였던 모양이다. 연숙은 그의 책을 잘도 보았지만 나는 그렇지 않았다. 1970대의 그를 기억하기에 그 시대의 유행을 잘도 타던 그가 나의 radar에서는 전혀 보이지 않았고 오랫동안 그렇게 살았다.

가톨릭으로 언제 개종을 했는지는 몰라도.. 주위에서 그가 아주 경건한 신앙인이 되었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는 조금 반갑기도 했지만 그런 것도 잠깐.. 어떻게 그렇게 건장한 나이에 암으로 타계를 해야만 했는지.. 아쉽고 아까운 기분, 우리 세대의 celebrity였던 그가 그렇게 ‘일찍’ 가는 것을 보며 우리들의 mortality도 생각 안 할 수 없었다.

이 ‘신년 스페셜, 다큐로망 장보고‘라는 5부작 video를 보면서 ‘처음으로’ 그의 모습과 인상을 자세히 ‘가까이’ 보게 되었다. 우리 세대라는 느낌이 우선 ‘확~’ 들어왔고, 다음은 ‘우와~ 멋진 사람이다’ 라는 탄성이 나왔다. 물론 celebrity의 후광이 있을지는 몰라도 그것과는 다른 ‘지식인, 신앙인’의 냄새가 확~ 느껴지는 것이다. 이 프로그램은 비록 ‘역사 스페셜’의 일부였지만 사실은 역사적인 접근보다는 ‘문학적인 접근’에 더 가까워서 그렇게 느낌이 신선했는지 모른다. 게다가 그가 ‘추적 취재’를 하며 보여주는 일본과 중국에서의 행적들은 내가 정말로 부러워하는 모습들이었다. 예를 들면 일본 취재를 하면서 산중의 고요한 온천 여관의 방에 앉아서 ‘향기 짙은 coffee’를 마시는 모습이 나는 그렇게 부러울 수가 없었다. 아하.. ‘인기’ 문학인들은 저런 멋에 사는구나. 처음으로 나도 ‘저런 멋진 문학인’이 되었다면 어떨까.. 하는 해괴한 상상도 서슴지 않았던 것이다.

이래저래.. 이 프로그램을 보면서 장보고와 9세기 무렵 활발했던 통일신라시대를 실감나게 공부했지만 그것 보다는 최인호란 ‘멋진 사람’을 왜 그렇게 일찍 데려가셨을까.. 하는 아쉬움이 나의 머리를 더 휩싸곤 했다. 지금 살아있었으면 얼마나 정열적으로 가톨릭 신앙을 전하기도 할 것이고, 숨어있는 역사를 문학적인 신선한 접근으로 우리들에게 전해 주지 않았을까? 아쉽다.. 아쉽기만 하다. 앞으로 (가능한 그날까지) 나는 이 작가의 글을 ‘체계적’으로 읽으며 우리가 살아온 세대를 ‘최인호가 본 눈’으로 기억하고 찾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2003년 신년 KBS Special: 최인호의 다큐로망: 해신 장보고

2003년 신년 KBS Special: 최인호의 다큐로망: 해신 장보고

 

Inho-9

Inho-10

Inho-11

Inho-3

Inho-2

Inho-6

Inho-5

Inho-7

Inho-4

Inho-8

December 2015
S M T W T F S
« Nov   Jan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