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September 8, 2017

¶  지난 주에 갑작스레 선종하신 이 요셉 형제님의 연도와 장례미사가 오늘 정오 전후에 있었다. 지난 달부터 전에 받았던 허리통증,  수술의 경과가 악화되었지만 재활치료를 받으시는 것을 알고 우리는 시간이 지나면 곧 퇴원을 하실 것으로 생각을 했는데.. 이렇게 갑자기 타계하신 것이다.

요새 병으로 사망하는 대부분의 case가 불치병인 암 아니면 심장관련의 병이라서, 비록 통증의 정도가 심하다고는 하지만 허리, 척추 수술은 비록 고령의 나이라도 불치병으로는 생각하지도 않았고 게다가 이렇게 급작스레 운명을 하시리라고는 상상도 못 한 터였다.

 이요셉 형제님은, 우리와 함께 오랜 세월 (7+ 년) 동고동락하며 자비의 모후 레지오 단원으로 활동하셨던 아가다 자매님의 부군이시라서 비록 가깝지는 않았어도 레지오의 큰 식구(협조단원) 일원으로 알고 지냈던 터였다. 조용하시고 신심도 깊으셨지만 불치병인 듯한 ‘청각 장애’로 고통을 받으시고 따라서 사람들과 긴 대화를 피하시는 듯 했다.

개인적으로도 신앙, 인생의 대 선배로서 가까이 하려는 노력도 몇 번 해 보았지만 기본적으로 조용하고 shy하신 것과 청각의 문제 때문이었는지 의미 있는 대화는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 나중에 이 분이 6.25 동란 이후 대한민국 해병대에서 복무했었다는 사실을 알고 적지 않게 놀라기도 했다. 어떻게 이런 신심 깊고 조용하신 분이 그 험했던 6.25 직후 ‘귀신 잡는 해병‘의 일원이었는지.. 상상이 안 가는 것이다.

연도와 장례미사는 입추의 여지없이 많은 조객들이 함께 했고 특히 해병대 군복을 입은 ‘장정’들이 운구를 하는 모습이 이채로웠다. 아가다 자매님은 그 특유의 모습을 하나도 잃지 않고 함께한 유족들 일행을 ‘지휘’하셨는데… 나는 그런 ‘평정한 모습’을 조금은 복잡한 심정으로 읽었다.  사실 내가 그 입장이었으면 저런 평정함을 유지 못할 것 같다는 상상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 날 장례미사 후에 성당 친교실에서 ‘조객을 위한 음식’이 마련 되었고 예의 줄을 서 있었는데.. lo and behold!  Serve하는 자리에 누가 서서 밥을 퍼주고 있었던가? 얼마 전에 공개석상에서 미친 난동을 부리고 레지오에서 퇴단을 (당)한 그 ‘회 칠로 도배질한 얼굴‘이 거기 ‘우아하게’ 서 있었다. 나의 입맛, 소화효소 분비가 즉시 멈추고 내 깊은 속에 잠재해 있던 무서운 demon 이 나의 머리 위로 그대로 올라옴을 느꼈다. 그것을 억지로 막으려고 나는 엉뚱한 농담을 하며 시간을 지체하고 있었다. 세상에 어떻게 저런 파렴치한 인간이 존재할 수 있는 것일까?  It’s not fair, not fair, not fair…

 

 

¶  영적신부란 무엇인가? 신부는 사실 영적 인데.. 영적이 아닌 신부도 있단 말인가? 하지만, 여기서 영적신부는 사실 어떤 역할, 직함으로 레지오 마리애 조직에서 평신도가 아닌 사제단이 개입된 것을 의미한다. 레지오 마리애는 본당에 소속이 되었고 따라서 본당 신부 밑에서 지도를 받아야 한다는 취지에서 이런 영적신부의 존재가 생기게 된 것이다.

그러니까 우리 본당 (아틀란타 순교자 성당)의 현 주임신부님은 ‘자동적으로’ 레지오 조직의 영적 지도자가 된다. 본인이 좋건 싫건 상관이 없이 ‘지정’이 되는 이런 제도는 사실 함정이 있다. 만약 그 본당 신부님이 레지오 조직을 싫어하거나 잘 이해를 못 한다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 이것은 충분히 가능한 scenario인 것이다.

100년이 가까워 오는 오랜 역사의 레지오는 경험상으로 레지오 조직에 hostile한 사제들이 많았고 그것은 한마디로 그 단체의 불행일 수 밖에 없다. 그래서 본당 신부가 교체될 때마다 레지오는 기도를 더 할 수 밖에 없다. 조금 더 우리 단체를 이해하고 협조적인 분이 오게 되기를 기도하는 것이다.

우리 본당은 독특하게도 대한민국의 예수회소속 사제들이 사목을 하시는데 글쎄 예수회와 레지오는 어떤 특별한 관련이 있는지 확실치는 않기에 속으로 제발 우리 단체에 조금 더 협조적이기만 희망하는 정도다. 예수회의 성 이냐시오 영성체계와 레지오의 ‘성 루도비코 마리아’의 성모신심체계는 사실 직접적인 관계는 찾기 힘이 든다.

7년 여의 레지오 경험에서 나의 중요한 관심사는 바로 이것이다. 본당내의 실질적 ‘지휘본부’인 꾸리아를 누가 지도, 감독할 것인가.. 하는 절박하고 실제적인 문제 때문이다.

오늘 장례미사 후에 나는 이 문제를 의식하며 나의 요청으로 본당 이신부님과 면담을 하게 되었다. 물론 시급한 당면한 문제는 이미 일어난 ‘난동사건’에 대한 것이었다. 내가 목격한 것을 가급적 객관적으로 보고를 드리고 나의 견해를 말씀 드렸다. 끝으로 ‘영적인 지도’를 부탁 드렸다. 이럴 때 신부님의 입장은 참 난처할 것이다. 누구의 편을 들어줄 수가 없기 때문이다. 그저 듣고 이해하고 ‘높은 해답’을 줄 수 있는 것 이외에는 아무것도 없고 기대도 안 한다. 다만 신부님의 간단한 대답은: 지금 hurricane Irma가  코앞으로 돌진해 오고 있는데 ‘우선 피하는 것이 상책’이라고 하셨고, ‘개개인의 안전이 본당 단체의 존망보다 우선한다’.. 는 의미 있는, 그것이 ‘영적 해답’이었다.

하지만 내가 강조한 것은 ‘본당의 의무’에 관한 것이었는데.. 만에 일이라도 본당 건물 내에서 ‘(언어, 물리적)폭력사태’가 발생한다면 본당은 법적 책임을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아주 암담한 조금은 가상적인 scenario..  이에 대한 반응은 “그 때는 ‘구조적인 조치’가 필요하다.” 였는데, 이 구조적인 조치가 무엇인지는 상상에서나 가능하게 되었다. 이것으로 신부님은 그런대로 내가 기대했던 레지오 영적신부의 역할을 하신 셈이다. 하지만 조금 아쉬운 것은 조금 더 proactive한 ‘영적지도’인데.. 이것은 아마도 현재 여러 가지 여건상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님을 나도 인정을 하게 되었다.

 

September 2017
M T W T F S S
« Aug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