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Daily Archives: October 22, 2017

The Shining

오늘 아침 성당 입구에서 그 ‘devilish face‘ 를 먼 곳에서 의식하고 성당 주보도 마다하고 그 ‘회벽 칠한듯한 얼굴’을 비웃으며 이미 묵주기도를 시작한 성당 안으로 곧바로 들어갔다. 성수를 찍으며 성스러운 이곳에서 이것이 도대체 무슨 짓인가 한숨을 지었다. 이런 해괴한 짓을 언제까지 하여야 하나.. 답답하기도 했지만 별 도리가 없다는 결론에는 변함이 없다.

아직까지 나는 ‘회개 없는 악행’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는 생각이고, 아무리 ‘원수를 사랑하라’고 하지만 그런 원수도 나중에 회개를 한 후에나 사랑할 수 있는 가능성이 0.0001%라도 생긴다. 하지만 이 원수는 전혀 아니다. 아니.. 더 나아가 이 원수가 바로 nexus of evils 이라는 끔찍한 생각까지 들 정도다.

이제까지 이 인간의 과거에 대해서 들은 것만 해도, 모든 문제(폭행, 협박, 이간, 분열, 조직 해산과 붕괴) 의 중심에는 이 인간이 있었다.  어떻게 이런 인간이 성당에 나와서 ‘성모님의 기도’를 한다는 것인가… 어떻게 우리는 이제까지 그런 것들을 모르고 살았는지.. 정말 세상은 요지경 속이다.  유일한 희망은 역시 ‘성모님의 손길’이다. 현재로써는 그것만이 유일한 희망이다.

 

October 2017
S M T W T F S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