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Daily Archives: May 4, 2020

5월 초의 특유한 느낌, 냄새, 기분… 모두 겪는 이른 아침에 뒷마당을 편하게 거닐고, 갑자기 활기를 띈 나의 tool shed,  조금씩 변하는 모습을 즐겼다. 어제 피곤으로 ‘고꾸라진’ 연숙, 아직도 깊은 잠에 빠진 모양, 그래 성질 좀 적당히 control하면 누가 때린다냐?

 

하루 하루 변하는 나의 자랑, Tool Shed…

 

예의 월요일의 느낌이 희미해지는 요즈음이다. 일요일에 ‘주일 외출’이 없어졌고 화요일의 ‘레지오 외출’이 없다는 것, 처음에는 그렇게 편할 수가 없었지만 이제는 조금씩 ‘불안한 예감’을 느끼기도 한다. 나는 ‘사람을 만나고 그들의 시선을 느껴야’하는 의무감 같은 것을 오래 전에 알았기 때문이다. 가상적virtual한 만남과 큰 차이가 있을 것이다. 최소한 5월 말까지는 이렇게 되니, 기왕이면 ‘즐기는 마음’을 갖도록 하자.

다시 레지오 주회합, 활동… 생각하니 먼~ 나라를 바라보는 느낌이 든다. 언제 마지막으로 레지오 회합, 활동을 했었던가… 아득~ 하기만 하다. 그래도 간신히 묵주기도 routine은 시작했지만 레지오의 느낌은 아직도 돌아오지 않는다. 우선 성당 공동체의 느낌조차 멀어지고 있다. 비록 주일미사를 통해서 간신히 신부님의 기억은 간신히 명맥을 유지하고 있지만 이것도 한 달이 지나면 더욱 희미해지지 않을까? 최소한 나의 방어선은 이것이다. 절대로 절대로 ‘공동체, 성당, 레지오’에서 떨어져 나가면 안 된다는 사실이다. 이것만은 절대로 잊지 말자. 움직일 수 있는 한 그래야 한다.

COVID-19, Pandemic, 이것이 과연 앞으로의 모든 사회적, 정치적.. 심지어 신앙적은 환경을 바꾸어 놓을 것인가? 나도 분석하고 생각할 수 있지만 어디까지가 적당한 것인가? 분명하거나, 예상이 쉬운 것들도 있지만 그 이외의 것들은 불필요한 우려나 자아내게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래서 요새 자주 보는 Dr. Michael Convington같은 Christian Scientist는 내가 깊게 참고를 해도 좋을 듯하다.

 

월요일 아침의 menu는 내가 ‘눈을 감고도’ 만들 수 있는 pancake 이었다.

이것도 Pandemic project중의 하나, lab bench가 달라지는 것…

May 2020
S M T W T F S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