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Daily Archives: July 30, 2020

오늘, 여덟 개의 꽃 중에 여섯 개가 만개를 하고 있다… 어제 핀 두개는 다시 동면으로…

 

올해도, 기다리던 꽃이 피었다. 일년초가 아닌 바로 올망졸망한 귀여운 선인장 무리의 꽃이. 지나간 2년 동안 간신히 힘겹게 하나의 꽃을 안간힘을 쓰며 피워내던 그 꼬마 선인장이 올해는 무려 여덟 개의 꽃봉오리를 우리에게 선사를 하고 있다. 그 고맙고 귀여운 선인장의 이름이 Echinopsis 과 科 genus의 일종임을 이번에 알게 되어서 더욱 친근감과 정이 흠뻑 간다. 

Wikipedia에 의하면 (믿을만한 source)  이 선인장의 학명이 아닌 속명으로는: hedgehog cactus, sea-urchin cactus, Easter lily cactus임도 알게 되었다. 아마도 우리 집에서 재롱을 부리며 피어난 귀여운 선인장도 이 이름을 가진 것 중에 하나일 듯하다.

나는 아주 흔한 꽃 이름 몇 개를 제외하고는 이쪽으로는 무식한 편인데 ‘뜰의 기운’을 너무나 좋아하는 연숙의 영향으로 조금씩 관심도 갖고 알게도 되었다. 그래도 보통 사람들에 비하면 수준 이하라고 자인을 한다.

하지만 이 선인장은 조금 달랐다. 나의 관심이 유별나게 간 것이다. 2년 전에는 사진까지 찍어 놓았고, 작년 것은 나의 website: serony.com 의 summer 용 head art로까지 쓰게까지 되었다. 이렇게 사람은 시대, 세대, 그리고 환경의 동물인 모양이다. 내가 이런 것에 눈이 열린 사실을 보면…

 

작년 8월 중에 유일하게 하나의 꽃이…

 

그러던 차에 COVID-19,  STAY-HOME curse의 철퇴를 맞게 되고,  더욱 주위의 자연환경에 눈이 가게 되던 차에… 다시 그 선인장에 꽃봉오리가 기지개를 피는 것을 발견하고 우리 둘은 ‘복권 추첨’을 바라보는 양, 매일 매일 보게 되었다.

비록 코로나바이러스가 공기 중에서 활개를 친다고 해도, 이 선인장은 반발이라도 하듯이 하나가 아니고 무려 여덟 개나 되는 귀여운 봉오리를 위로 밀고 있어서, 아마도 주문진의 말린 오징어처럼 처져가는 우리들에게 사기를 돋구어주려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해서 눈물이 날 지경이었다.

이 선인장의 역사를 연숙에게 알아보니, 역시 꽃을 좋아하는 사람들끼리 나누어주는 정에 의한 것이었다. 그러니까 정을 흠뻑 받고 우리 집에 선물로 온 것, 역쉬~~~  우리의 한국본당, 도라빌 순교자 성당의 고참, 바울라 자매님이 개인주택에서 아파트로 이사를 가시면서 꽃 관리에 정성을 쓰는 연숙에게 선물로 주신 것. 참 새 주인을 잘 골랐다는 느낌이다.

이 선인장을 학명으로 추적을 하면, 이 과에는 무려 128 종류가 있고,  특별하게 꽃이 피는 시기가 따로 없고, 그저 ‘조건만 좋으면’ 수시로 필 수도 있다고 한다. 원산지가 남미 쪽이고 비교적 건조한 조건에서 자라지만 우리 쪽의 환경은 그것과는 거리가 먼 ‘고운다습’한 편이라 이렇게 일년에 한 번 정도 애들 태우며 기다리게 하는 모양이었다. 하기야 수시로, 쉽게 피면 이렇게까지 귀하게 느끼지는 않을 것이다.

예년의 기억으로 며칠 (아마도 하루?) 정도 잠깐 멋을 부리다가 곧바로 지는 꽃이었다. 그래서 이렇게 더 기다리고, 고맙고, 아쉬운 모양이다. 이제는 내년이나 기다려야 하는데, 그때 우리들은 어떤 모습의 세상(COVID-FREE) 에서 살게 될지…

 

올해, 무려 여덟 개의 봉오리가 올라오기 시작..

꽃 망울이 거의 피기 직전…

첫 두 송이의 꽃이 선을 보였고…

 

July 2020
S M T W T F S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