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Monthly Archives: October 2020

엄청나게 많은 나무들이 집과 전깃줄에 피해를 주었다

 

정말 이상한 날이 계속되는가? 어제 저녁부터 안간힘을 쓰며 함정에서 빠져 나왔던 것을 기대했지만 오늘 새벽의 ‘천재지변’이 다시 이상한 날의 시작으로 만들었다.

일기예보보다 늦게 들이닥친 열대성 폭풍우 tropical thunderstorm Zeta , 사실은 ‘풍 風’이 ‘우 雨’보다 더 무섭게 다가왔다. 비가 덜 내린 것은 가상하다마는 세찬 돌풍, 오랜 만에 걱정이 될 정도로 세찬 것이었다. 혹시 무슨 사고라 날 지 모르는 것, 이런 것들 예전에는 정말 흥미롭게, 즐기기도 했지만 요즈음의 나는 영락없는 ‘겁쟁이’가 된 듯하다.

새벽 5시 넘어서 도저히 겁에 질려 누워있을 수만은 없어서 어둠을 헤치며 내려 왔지만 이번에는 전기가 완전히 나갔다. 분명히 세찬 바람에 어떤 나무가 쓰러져 전깃줄이 끊어졌을 지도… 문제는… 기분에… 이것 다시 들어오려면 꽤 오랜 시간이 걸릴 듯한 것이다.

 

뜻밖으로 어둠 속에서 고요하게 명상을 할 기회를 얻었다

 

결국 5시간 만에 다시 들어왔지만, 덕분에 아침 밥은 [natural] gas만으로 해결을 하였다. 깜깜한 시간에는 묵주기도를 40단까지 바치기도 했다. 나라니, 새로니 동네도 모두 전기가 나갔다고 해서 처음에는 아틀란타 전 지역이 영향을 받을 줄 알았지만 사실은 각 지역마다 각각의 폭풍우의 피해가 따로  있었던 것일지도 모른다.

이런 기회에 모든 ‘종이류’를 정리하기 시작하였다. 각종 서류들, 지나간 레지오 문서들… 온통 거의 5년 이상 방치가 되었던 것들이다. 이번에 거의 다 모두 정리해서 대부분은 버릴 희망을 한다.

내 주는 강한 성이요~…  이 유명한 찬송가가 마틴 루터가 만든 choral이라는 사실을 오늘 알았다. 토요일 아침 (한국은 밤) 시간에 극동방송에서 ‘이대 교수’란 사람이 진행하는 ‘교회 고전음악’ 프로그램에서다. 이 프로에서 교회 고전음악을 들으면 사실 대부분이 종교개혁 전의 것임 알게 된다. 개혁 후에는 어떻게 바뀌었는가 궁금하기도 하다. 이 ‘내 주는 강한~ ‘ 찬송가는 어렸을 적, 용기 형이 연대에 입학하면서 배워서 나에게도 열심히 불러 주었던 기억이다. 아마도 연대 채플 시간에서 배웠던 모양… 

오랜만에 날씨가 잔뜩 흐려가고 있다. 예보에는 오후부터 비가 올 것이라고… 오랜만이라 좋지만 제발 ‘살살’ 내렸으면 좋겠다. 벌써 내일이 주일, 성당미사, 영성체… 허~ 정말 요새 세월 흐르는 것을 보면 가관이다. 그래도 주일날 아침에 아주 작지만 social, 사람과 만나 이야기를 하고 돌아오는 것은 은총 중의 은총이다.

이인복 마리아 교수가 번역을 한 ‘성령기도회를 위한 30가지 가르침’이란 책 요새 유심히 본다. ‘성령쇄신…’이란 것으로 나는 크게 흥분하지는 못하지만 이 책에서 나는 많은 것을 새로 배우는 느낌이다. 특히 ‘사설 교회’란 chapter는 개신교 사상의 함정을 알맞게 요약을 해 주었다. 여기서 사설교회는 아마도 private church정도를 말하는 것이 아닐까?

예보대로 구름이 잔뜩 끼더니 정확하게 2시경부터 부슬부슬 비가 뿌리더니 오후 내내 비교적 잔잔한 소리를 내며 비가 내렸다. 다행히 그 전에 잠깐 나가서 porch screen repair를 계속하였다. 물론 이것은 paint작업을 위한 준비단계이지만 이번 기회에 조금은 번듯하게 바꿀 수 있게 되었다.

마늘을 거의 2시간 가량 까며 오후를 마감했다. 하지만 Roku TV를 보며 했으니 그렇게 심심하지는 않았다. 이렇게 마늘 까는 것을 도와준 지 세월이 얼마나 되었나? 짧은 기간은 아니다. 나는 나 자신을 칭찬해 주어야 한다. 나는 열심히 마지막 삶을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비 오는 소리를 들으며 늦은 낮잠을 거의 2시간  채 못되게 자고 났더니 훨씬 기분이 좋다. 게다가 내가 좋아하는 Basil Rathborne 주연의 Sherlock Holms 영화들은 나를 더욱 편하고 포근한 곳으로 데려간다. 그래 이런 순간들이 모이면 그것이 행복이란 것이 아닐까? 그렇게 어려운 것은 아니다.

80’s aroma, memories coming back…

Folgers’ day! Folgers coffee,   커피 광고의 tagline, The Best part of wakin’ up is Folgers in your cup…, 아직도 이 말에 귀에 익숙한 것. 처음에 보았을 때, 흡사 담배 찌꺼기같은 색깔로 보이던 이것, 역시 거의 반세기 전으로 추억이 돌아간다.  미국에 처음 왔을 때부터 ‘미국인’들이 즐기던 ground coffee의 원조, 거의 같은 모습으로 아직까지 upscale Starbucks 치하에서 살아 남아 있다. 어떻게? 아직도 이것을 기억하고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는 모양인가? 같은 종류로 Maxwell House coffee도 있다. 광고 tagline은 Good to the last drop… 이었던가? 진한 진짜 향수 香水처럼 이 오래된 coffee의 향기가 나를 이상하게도 포근하게 한다.

신혼 초 Mirror Lake near Quadrangle, Ohio State University

어제 연숙이 Sam’s Club에서 사온 큼직한 ‘빨~간 통’, 오늘 처음으로 맛을 보았다. 와~~ 역시 1970~80년 대로 돌아가는 기분이었다. 1980년대 초 신혼 때에 우리는 이른 아침에 이 coffee를 통 채로 누워있는 서로의 코에 들이대며 잠을 깨워 주던 시절이 연상되는 Folgers를 오늘 다시 맛을 보게 된 것이다. 그 싼 듯하면서도 [gourmet coffee에 비해서], 독특한 추억의 향기와 맛… 어찌 잊으랴? 이번에 내가 손수 손으로 고친,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은 1-cup coffee maker는 특히나 Folgers의 맛을 잘 살려주었다.

 

 

 

교황이 돌았나? 솔직이 믿을 수가 없다. 어떻게 동성결합, 결혼 [civil union? 이것이나 marriage나.. ] 을 endorse를 한다고? 내 눈을 믿을 수가 없다, 어떻게 어떻게? 혼란이 나를 휩싼다.  [Natural] Morality에 관한 것에서 후퇴를 시작하면 가톨릭 교회는 사실 끝이다. 어떤 인간이 정직하게 옳은 소리를 낸단 말인가? 교황이 거짓 목자란 말인가? 이것으로 [개XX] Trump는 재선이 될 확률이 조금은 높아질지도 모르는 것인가?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 것인가? 베드로의 후계자, 로마 교황이 성경, 기본교리를 모를 리가 없는데… 어떻게? 교회로 줄어드는 신자, 사람을 더 끌어들이려는 것이 목적인가? 나는 바로 이 문제로 나는 바이든 에게 점수를 조금 깎은 것인데.. 어떻게 이런 일이?

10년간의 흔적, 레지오 활동수첩, 2010~2020

 

오늘은 2020년 10월 19일! 무슨, 어떤 날인가?  정확히 10년 전, 그러니까… 2010년 10월 19일을 기억하면 된다. 내가 바야흐로 도라빌 순교자 성당 자비의 모후의 화요일 레지오 주회합에 입단을 탐색하러 처음으로 참석한 날이다!

그래,  정확히10년이다. 10년이 흘렀다. 옛날에는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고, 그러니까 까마득한 세월이라고 듣고 이해하며 살았지만 지금 10년의 느낌은 사실 아무것도 아닌 듯하다. 어떨 때는 십 년 전이 바로 엊그제 같은 느낌인 것이다. 이것은 물론 내 현재 나이 탓이기도 하다.

바로 엊그제 같던 2010년 10월 19일, 덤덤함 반半, 기대 참 반半의 심정으로 그날 나는 앞으로의 10년의 시작의 첫발을 디디었다. 하지만 그 당시 나는 절박한 기로에 선 듯한 ‘나의 삶에 변화가 있어야 한다’ 라는 깊은 생각으로 살고 있었다.  그냥 습관적인 변화가 아닌, 내가 알아왔던 세상을 다른 눈으로 보려고 발버둥 칠 때였다.

입단 이후 10년, 레지오는 과연 나에게 무엇을 주었는가? 한마디로 나의 세계관이 완전히 다른 것을 바뀌었고, 나 자신이 나를 보아도 완전히 딴 사람이 되어 있었다. 철저하게 완전하게 다른 사람, 다른 세계가 나와 함께 걷고 있었다.

나는 이 10년의 ‘기념일’을 혼자서 소리치며 자축을 한다. 세상을 살다 보면, 그것도 오랜 세월을 살다 보면 전혀 뜻하지 않은 작은 기적도 경험할 수 있다는 전설적인 사실도 알게 되었다. 물론 이런 모든 작은 기적들의 가운데에는  ‘동정 마리아’의 인도하심이 있음을 나는 잊지 않는다.

지난 밤엔 만화 같은 멋진 꿈속을 헤매다가 깨어났다. 멋지다고는 하지만 사실은 무서운 운명적인 장면도 있었다. Model R/C airplane, 어렸을 때 나에게는 꿈의 장난감 중의 하나였던 것을 내가 직접 가지고 놀게 된 나의 모습은 정말 즐거운 것이었지만, 다른 쪽으로는 세상의 종말을 고하는 ‘핵전쟁’의 시작을 기다리던 우리들 모습도 보였고,  2년 전 세상을 떠난 Tobey의 모습도 있었다. 그것으로 나는 충분히 꿈에서 깨어남이 너무도 행복한 순간이 되었다. 이런 ‘개꿈’, 나는 정말로 좋아하고 사랑하고 기다린다.  오랜 치통이 사라지면서 더욱더 나의 꿈은 색채를 띄우게 되었나?

 

 

아름답고 행복한 30대의 부부의 운명이…

어떻게 하루 아침에, 죽음으로 이르는 병으로…

 

“문門 밖에서” 라는 1980년대   [KBS TV 문학관] 드라마 의 한 episode를 보았다. 나도 잘 아는 ‘우리세대’ 임동진 씨가 주역으로 나오는 것인데, 30대 중반의 행복한 가장으로, 하루아침에  갑자기 췌장암 말기로 진단이 되고 생을 서서히 마감하는 고뇌를 처절하게도 잘 그렸다. 이 드라마 처럼 30대는 아니었지만 2000년대에 50대 중반에 췌장암으로 타계한 동년배 친지 박창우 씨 생각도 나고… 또한 요새 갑자기 죽음에 대한 생각이 조금씩 사실적, 실제적으로 느껴짐을 알고 놀란다.

나는 지난 10년 동안 죽음을 가까이 보고 느끼며 살았다고 자부를 했지만, 막상 내가 죽는다는 생각은 역시 추상적, 피상적인 것이었다. ‘설마 내가..’ 하는 저 속 밑바닥 생각을 나는 숨기고 있었던 것인가? 근래에 신체 정밀 검진 등으로 의료시설에 가까이 가면서부터 더욱 그런 생각이 든다. 이런 의료환경에 접하면 이제는 도저히 아무 큰 병 없이 늙어 죽는다는 것의 chance 가 아주 높지 않음을 실감한다. 그래, 나도 70년을 훨씬 넘어서 살았으니 몸에 하나라도 이상이 없을 수 없을 듯하다. 어머님은 80세를 넘기고 타계를 하셨지만, 나는 70대인 지금 죽는다고 해도 짧은 인생은 결코 아니다. 더 오래 살아도 크게 달라질 경험이 그렇게 새롭고 많을까? 그래 하루 하루를 새로운 삶으로 알고 경험하며 오늘이 마지막이라는 것도 잊지 말자.

 

오늘 나에게 주어진 과제는 무엇인가?  거의 우연히 single cup coffee maker에 관심이 간다. 우리에게, 특히 나에게 알맞게 coffee를 끓여주던 것, 언제가 갑자기 죽은 듯이 보이고 방치해 두었다가 거의 버리려던 직전이었다.  이것 혹시 내가 고칠 수는 없을까… 공돌이 습성이 발동해서 killing time을 목적으로 다시 갖고 들어와 work bench위에 ‘펼쳐’ 놓았다.  일 자체가 재미도 있고 single-cup coffee는 나에게 필요한 것이고.. 어찌 또 saved by the bell 의 thrill 도 잊을 수가 있으랴?

밖의 다른 일거리가 아직도 손이 가지 않은 상태에서 나는 온 종일을 cute coffee maker를 고치는 데 시간을 보냈다. 결국은 완전히 고쳐서 다시 쓸 수가 있게 되었지만, 솔직히 돌이켜 보면 그렇게 분해할 정도로 고장 난 것이 아니었다. Hot flush만 해도 될 것이었다. 왜 이렇게 나는 시간낭비를 한 것일까? 하지만, 이것도 하나의 유익한 소일거리였다고 자위를 한다. 머리의 두뇌세포를 썼으니까…

 

완전히 고쳐진 single cup coffee maker가 다시 부엌에 모습을…

비가 멈춘 새벽, 비교적 포근한 날씨처럼 느껴진다. 아마도 오늘 중에 이 ‘허리케인 성’ 폭우는 모두 지나갈 듯한데, 다행히도 지붕에서 비가 새지를 않았다. 이것이 왜 그렇게 나의 신경을 건드리는지… 

도라빌 순교자성당, 주일 8시반 미사에 가려고 이제는 깜깜해진 새벽에 일어나는 것도 조금 습관이 되었나 보다. 나는 큰 문제가 없지만 연숙에게는 보통 일이 아닐 텐데, 역시 이것이 그녀의 성격을 단적으로 드러내는 것인가, ‘자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기어코 하는 것… 어떨 때는 참 얄밉기도 하지만 어찔할 수가 있겠는가?

주일 ‘진짜’ 미사, 큰 예외, 놀람 없는 것으로 그것으로 만족한다. 미사 후, 거의 예외 없이 성당 옆 하얀풍차 coffee & bakery에서의 social, 이것도 정말 ‘꾸준한 사람’, 조시몬 형제와 각종 화제로 일요일 아침을 마감하였다. 언제까지 이런 편안한 자리가 계속되려나 하지만 사실 얼마 남지 않았다. 이 형제님, 내년 초면 모든 ‘가장의 의무’를 마치고 귀국할 것이기 때문이다. 섭섭하지만 이렇게 미리 알고 있는 것이 다행이라고 할까.  이 형제를 통해서 나의 final frontier의 하나인 조국 대한민국의 흐름, 맥을 잡으려고 노력을 한다. 매우 공정한 정치, 시대관을 지닌 이 형제님의 의견은 믿을 만하게 느껴진다.

내일은 조금 신경이 쓰이던 일, 심장전문의 cardiologist 를 만나는 날이다. 비록 검사결과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전에 간단히 보고를 받았지만, 솔직이 말해서 아직도 겁이 난다. 그  primary care 순병원의 진짜 의사도 아닌 여자 NP  Nurse Practitioner 의 겁주는 말들 때문인가… 하지만 절대로 감정적으로 생각하지 말자. 과학적으로 이성적으로 받아들이고 생각하자!

며칠 전부터 catholic website에서 갑자기 보이던 이름, Carol Acutis.. 이 ‘아이’는 누구인가? 나에게는 생소한 이름이었고 그 이름은 15세 이태리 소년의 것이었다.  오늘 거의 우연히 자세하게 그 이야기를 알게 되었다. 1991년에 태어났고 2006년에 급성 백혈병으로 사망한 소년, 그가 ‘복자, blessed’ 품을 받은 것이다. 암만 생각해도 이해는 안 갔지만 자세히 알고 보니 그것이 아니었다. 궁극적으로 ‘신세대의 성인’ 의 model이 될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Computer같은 digital technology를 신앙적 바탕에 의해서, 하느님을 위해서 사용할 줄 알았던 어린 소년이었다. 성체신심에 심취하고, 주위의 불쌍한 사람들을 사랑하였고, 결국은 그에 의해서 기적이 발생을 하고… 15세 소년이 어떻게… 나의 15세를 기억하면 말도 안 된다. 나의 중3때가 아닌가?  그 나이에, 궁극적으로 성인품이 오른다는 사실 그것만도 기적중의 기적이 아닐까?

Indian Summer 라고 할 수 있는 날씨가 예보된 날, 85도까지 오른다고는 하지만 속지말자, 이 85도는 8월의 그것과 질적으로 다르다. 기분이 상쾌한 그런 뜨거움인 것이고, 낮과 밤의 차이 때문일 것이다. 낮에는 옷을 하나씩 둘씩 벗고 지내다가 갑자기 저녁에 움츠리는 날, 까마득하게 오래 전[1950~60년대] 가회동 골목에서 그것도 10월 경, 오후에 많이 놀았던 추억들, 저녁때까지 짧은 옷을 입고 신나게 놀다가 갑자기 추위를 느끼며 집안으로 뛰어들어오던 추억들이 아련히 떠오른다.

 

 

Back porch screen door의 hinges 등을 포함한 hardware를 $30에 order를 하였다. 이미 home depot에서 사온 것이 있지만 이번에는 조금 고급스러운 것을 쓰기로 했다. 이제는 집에 조금은 투자를 할 때가 되는 듯한 기분이 들기 때문일까? 문짝에 $30 이면 사실 투자 근처에도 못 가는 것이지만…

예상 밖으로 10% rain chance가 100%로 바뀌었는지 부슬부슬 낮부터 내린다. 다행히 골머리 썩히던 일, porch stud base plate, 썩은 것을 빼내고 새것으로 갈아 넣었다. 오랜만에 ‘제값 주고 산 미제’  DeWalt reciprocating saw 를 꺼내어 효과를 보았다. 이것을 오래 전에 샀을 때는 $$에 대한 큰 신경을 안 쓸 때였지… 그런 적도 있었지.. 그립다, 그 시절들이… 언제부터 내가 그렇게 구두쇠로 변하기 시작했는지… 그 정도라도 수선을 피웠으니까 지금 이 정도로 집안을 지탱하는 것이 아닐지.

 

조시몬 형제, 귀엽다고나 할까… 우리보고 낮 미사 (평일미사)는 언제부터 나올 거냐고 묻는다. 우리의 마음을 어떻게 그렇게 꿰뚫어 보는 것인지, 이 친구의 특기인가… 사람자체는 깊이 알 수는 없겠지만 이런 신심 좋고 성격에 이상 없는 형제님을 요새 찾기가 이렇게 쉬웠을까. 하지만 얼마 있으면 이별을 해야 하는 그것이 항상 머리 속에 남아있다.   화요일 미사를 항상 염두에 두고는 있지만 레지오 주회합 끝나자마자 바쁘게 성당으로 drive를 하는 것은 조금 stress로 느껴지기도 하니… 성모님, 어쩔까요?

Halloween 과 Politic 의 symbol이 한 군데에…

 

이틀째 연속으로 싸늘하고 청명한 이른 아침 산책길을 걸었다. 요새는 수영장 쪽으로 안 들어가고 연숙과 같이 걷는다. 며칠 전부터 부쩍 많이 보이는 Biden picket들, Trump picket보다 훨씬 많은 것, 이 동네도 30년을 살면서 그 동안 정치적 색깔이 변한 모양이다. 예전 같았으면 99% ‘빨간 그 XX’의 것이었을 텐데. 이것은 확실히 이성적이고 배운 젊은 가족들이 많이 눈에 뜨인 것에서 내가 짐작하는 그런 이유가 아닐까? 이렇게 극단적이 아닌 온건한 분포를 가진 동네, 나라가 나는 좋다. 어떤 것에서든 과격한 것, 그것이 문제인 것이다.

 

카톡 레지오 주회합의 audio recording setup을 적절하게 이용해서…

70년대 oldie, 젊은 연인들…

 

오늘은 레지오 주회합 날, 이것 별것 아닐지도 모르지만 은근히 신경이 많이 쓰인다.. 이것은 분명 좋은 것이다. 신경이 쓰여야 하는 것이니까. 다른 단원들도 그 정도의 관심과 시간, 노력으로 ‘구색을 맞추어’ 주면 얼마나 성모님이 좋아하실까? 가까스로 올해 연례 사업보고서가 완료가 되었다. 이번에는 어찌 연숙이 혼자서 다 하였다. 왜 그랬을까? 단장인 나는 ‘논평’정도만 하면 올해는 넘어가는 것이다. 어떤 논평을 공식기록으로 남길 것인가? 물론 코로나에 의한 나의 생각이 분명히 들어가야 할 것이다. 그것이 현재 진행중인 ‘자비의 모후’ 역사임이 분명하니까.

A.J. Cronin, family 1938

A. J. Cronin… 크로닌… 천국의 열쇠 The Keys of the Kingdom.. 그레고리 펙… 오래 전부터 보아왔던 영화 제목과 그 원저자의 이름이다. 이번에 새로 필사하는 책의 제목은 ADVENTURES IN TWO WORLDS  ‘천사의 선택’이란 책으로 역자는 최광성이다. 이것을 새로 읽으며 쓰는 ‘필사’를 하기로 하고 시작을 한다. 선택이란 말에 호기심이 간다. 선택이란 것이 얼마나 실제적으로 중요한 것인지 이 책을 통해서 늦게나마 배우고 싶다.

이른 새벽에 눈을 뜨고 먼~곳에서 가물거리는 radio-clock의 파~란 숫자를 보니 4시… 속으로 큰일 났구나 했지만 곧 다시 잠이 들었다가 그곳을 보니 이번엔 5시란 숫자가 또렷이 보인다.  더 잘 것인가, 일어날 것인가 고민을 한다. 하지만 연숙이 말대로 이 clock의 숫자가 그렇게 선명히 보인다는 사실, 자축할 만한 일이 아닌가? 나의 눈이 아직도 그렇게 건강하다는 증거인가… 그렇다면 고맙다, 나의 72년 동안 수고한 피곤한 ‘두 눈’아!

새벽의 공기는 추웠다. 며칠 간의 부드럽게 변한 공기가 그립기도 했다. 하지만 2~3일 간 ‘병신 같은 나’의 모습을 뒤로하기 위한 노력은 해야 한다. 정상적인 routine day로 돌아와야 한다. 매일 미사도 해야 하고 아침 식사를 준비하고, 가능하면 산책도 하고, 공동배당묵주기도도 해야 하고, 자기 전에는 가족저녁기도도 해야 한다. 이것이 내가 살아가는 좋은 방법인 것을 잊지 말자!

 

벌써 내일이 일요일… 순교자 성당 아침 주일미사? 허~ 이렇게 한 주일이… 그러면 이틀 후 화요일, 레지오 주회합… 그리고 그 이틀 후에는 Drivers’ License를  renew 하러 가야하고…  그 이후 3일 후엔 심장전문의를 만나야 한다. 그리고 ‘재산세, 차보험’을 지불해야 하고.. 잊지 말자! 이것이 삶의 단면들이다.

올 가을 처음으로 central heating을 가동 시켰다. 아직도 A/C (cooling) 로 되어 있는 것을 바꾼 것 뿐이다. 아직도 기온이 많이 오르지 않아서 당장 fan소리와 따뜻한 바람, 온기를 피부로 느끼게 되었다. 아~ 진정으로 여름은 다 물러간 것인가? 이제는 따뜻한 것을 찾아야 할 때가 온 것이구나. 그래, 다시 한번 또 멋지고 싸늘한 가을을 기대해 보자꾸나.

‘겨울 잠옷’을 결국 찾아 입었다. 벌써 이렇게 잠자리가 싸늘해졌는지 실감을 못했다. 그 겨울 잠옷으로써도 싸늘함을 피할 수가 없었던 것은 우리의 침대에 ‘전기담요’가 아직 깔려있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이제는 그것이 필요할 듯하다. 아~ 세월이여….

 

건주가 우리의 연호회지를 모두 scan copy해서 카톡으로 보내 주었다. 거의 20여 년 전에 text copy 부분을 email로 보내 준 것이 있었는데 잃어 버리고 말았다. 1968년 12월 ‘발행’, 나와 창희가 거의 주동이 되어서 만든 것을 도사 건주가 ‘결사적’으로 간직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기적같이 고맙다. 이제 이것을 내가 manual typing을 해서 text format으로 바꾸어 text file로 남기면 된다. 우선 그곳에서 나의 글, 창희의 글들이 생각나고 자작시들도 상당히 있었던 것으로 기억이 된다. 남기자, 아무도 관심이 없고 기억을 못하더라도 역사에 남기자!

오랜만에 연숙이 MacDonald hamburger를 산다고 나갔다. 이런데 드는 힘은 별로 안 아끼는 듯한 연숙이 부럽고 감사하다. 나는 나가는 것도 그렇지만 가서 order하는 것도 싫기 때문이다. ‘몇 년’ 만에 먹는 Big Mac인가…. 정말 세상이 이렇게 변했을 줄이야.

 

설 형제가 추석을 보낸 사연을 길게, 자상하게 카톡으로 전해준다. 이제는 정녕 변화의 징조가 보이는 것일까?  아무래도 이전과 조금 다른 느낌이 드는 것이다. 혹시 Social Security 를 신청하면서 돈에 대한 stress가 줄어드는 것이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닐까? 제일 상세한 것은 헬레나 자매가 전해주면 좋겠는데… 요새는 그것이 쉽지 않은 모양이다. 상상한다. 정말로 이 집의 사정이 (좋은 쪽으로) 변한 것, 아니 완전히 변한 것은 아닐지. 여간 해서 믿기가 힘들지만, 작은 기적은 얼마든지 있지 않은가?

예상치 않게 나라니네 온 식구가 사과를 사러 과수원들이 밀집된 North Georgia,  Ellijay 지역으로 나갔다가 잠깐 들렀다. 요새 내가 감사하며 즐기고 싶었던 사과를 두 보따리나 주고 갔다. 로난녀석도 실컷 안아 보았다. 소문대로 정말 ‘돌덩어리’같이 무거웠지만 너무나 귀여운 사내아기였다. 하지만 나라니보다는 루크 쪽을 더 닮은 모습이고 서양 쪽이 동양 쪽보다 강하게 보인다. 

October 2020
S M T W T F S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