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Daily Archives: November 13, 2020

9개월 손자녀석 Ronan, 이렇게 그네 타는 것, 기억에 안 남겠지..

 

해물잡탕, 연숙의 특기,  점심을 푸짐히 먹고 일찌감치 bedroom으로 가서 낮잠을 거의 2시간이나 자고 났더니 의외로 기분이 다시 밝아지는 듯했다. 그래, 변하는 것은 나의 주위 여건이 아니고 나 자신인 거야… 잊지 말자.  문득 카톡을 보니, 이게 누구인가? 교성이, 정교성? 그것도 영어 문자로… Biden이 Georgia 에서 이겼다고?  이것이 무슨 말인가? 아하… 이제에 Georgia 의 늑장 개표가 다 끝난 것인가? 아니 Canada 시민인 교성이 네가 왜 그것에 그렇게 관심이 있었단 말인가?  아하~ 너도 트럼프라면 소름이 돋는… , 반가운 마음에 답을 쓰려고 했지만 자제를 하고 있다. 그 동안 어떻게 해서 나와 연락이 다시 끊어졌는지를 되돌아보고 싶은 것이다. 그래, 내가 오해를 했을지도 모른다. 오해… 그 녀석의 신경질적인 말 한마디를 너무나 크게 생각한 것인 아니었을까?

 

기다리던 책이 왔다. Robert Lanza의 2010년 책, Biocentrism… 과연 이 책은 어떤 것을 나에게 일깨워줄 것인가? 확실한 것은 physics보다 biology가 더 원초적primordial한 것일까?  간단히 말해서, physics가 biology를 설명할 수 있는 것이, 완전히 뒤바뀌는 것. Biology로 physics를 설명할 수 있다는 것은 참으로 흥미롭다. 이 모든 것이 거의 100년 전 Quantum theory에서 출발한 것임을 알면 더욱이나 놀랄 수 밖에… 참 세상과 세계관은 최근에 더욱 더 빨리 변하는 듯하다. 몇 백 년 동안 굳세게 우리의 생각을 지켜주던 기본 중의 기본적인 ‘현실’이 흔들리고 있음은… 이것으로 또 ‘신학’의 위상이 더 값진 것이 될 것을 나는 희망하고 희망한다. 아무리 머리를 굴려도 나중에 도달하는 곳은 역시 그 궁극적인 해답, 신학이 아닐까?

이 책, 드디어 정독, 필사를 시작했다. 이렇게 해야지만 나는 책을 그런대로 완독을 할 수 있음을 알기에 더욱 그렇다. Introduction과 Chapter 1을 시작했지만 현재까지의 ‘필체’로 보아서 내가 끝까지 관심을 가질 수 있음을 짐작한다. 혹시나 New Age 류의 책은 아닐까 했지만 이 저자는 나름대로 아주 심각한 과학자임을 알고 조금 믿음을 가지기로 했다. 거대한 가설, 그것은 역시 ‘의식, consciousness’ 였다. 그것으로 모든 것이 출발했다는 것.. 참 멋지고 거대하고 신학적인 것처럼 들리지 않는가? 그래, 앞으로 이 저자의 책들을 한번 읽고 싶다.

 

올해 11월은 아무래도 따뜻한 가을 중에 하나일 것이라는 것과,  2014년 11월 중순 Polar Vortex란 것을 경험했던 기억과 어울린다. 정말 모든 것이 무섭게 꽁꽁 얼어붙었던 광경이 떠오르고 당시의 우리 둘 의 coming out [from something] 하던 초기 과정을 잊을 수가 있으랴? 지금 생각하면 참 ‘멋진 경험’의 시작이었지… 잊지 말자, 우리어머님, 성모님을…

November 2020
S M T W T F S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