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Monthly Archives: May 2021

The Screwtape Letter, 무서운 악마의 유혹을 강렬하게 느끼는 아침 잠에서 깨어났다. 정말 오랜만에 만나는 이 유혹의 악마는 ‘나가기 싫다. 잃어나기 싫다. 사람들 만나는 것 싫다, 무섭다, 너의 몰골이 엉망이다, 창피하다’… 등등 으로 유혹을 한다.  나 자신의 오랜 악마의 모습이 나를 찾아온 것처럼 느껴지는 일요일 이른 아침, 일찍 미사엘 가야 하는데… 갑자가 나가는 것, 사람들 보는 것이 무서워지는 것은 정말 무섭기조차 하다. 왜, 내가 이렇게 약해졌을까?  악마여, 예수님이 오신다, 물러가라!

그 이후, 기적의 5시간! 놀랍다. 오늘 아침의 5시간, 7시부터 12시까지 우리 둘이 했던 일, 성과, 결과… 효과의 극치라고나 할까, 그런 시간을 보낸 것이 오늘 삼위일체 대축일의 은총이라고 나는 ‘과장 표현’하고 싶다. 비록 일어나기 전에 나는 정말 무서운 악의 유혹에 시달렸지만, 결과가 이런 것을 보면 확실히 나는 성모님을 포함한 커다란 영적 존재들의 도움을 받았다고 결론은 내린다.

삼위일체 대축일에 대한 이영석 신부님의 또 하나의 명 강론, 비록 반가운 사람들을 만나 coffee를 마실 시간을 없었어도 내일 ‘작은 모임’을 대비한 H-mart shopping도 하고 들어와서 SONATA CAFE style 아침을 거뜬히 먹었고, 역시 또 다른 해박한 명 강론, Bishop Barron으로부터 들었고, 이어서 편한 가슴으로 Pope Francis의 또 다른 대축일 맞이 Angelus 삼종기도 중계 방송을 보고 있으니… 이것은 정말 은총의 주일 오전을 보내고 있는 것이다…. 아~ 감사합니다, 성모님.

 

도라빌 Doraville H-Mart에서 우연히 발견한 ‘깡통 ground coffee’, Cafe Du Monde, 이름도 독특하고 포장도 색다르고 게다가 어찌 그렇게 값이 저렴한가…  조금 다른 coffee  맛에 대한 호기심이 발동, 사가지고 와서 시음을 해 보았다. 역시 다른 맛, 독특한 맛, 기분까지 들뜬다. 조금은 촌스러운 [major name brand에 비해서] 깡통 포장에 적혀있는 상품 설명을 잠깐 보니 chicory란 단어가 눈에 뜨인다. 불현듯 요새 애를 보아주며 youtube에서 보여주는 nursery rhyme 중에 히코리 디코리 란 말이 연상되는 이 치코리는 무엇인가? 포장의 설명에 의하면 coffee와 chicory가 섞여 있다는 뜻인데.. 왜 chicory를 넣었을까? 맛 때문에? 이 깡통 coffee은 미국 Louisiana 주의 New Orleans에서 만든 것으로 아마도 그곳의 토산품인 듯했다. 치코리를 넣은 이유는 역사적으로 그것이 커피 대용품으로 쓰였다는 것으로 경제적인 이유였던 것이지만 맛에도 영향을 주지 않았을까? 사실 커피가 귀할 때에는 치코리가 대용품으로 쓰였다고 한다. 진짜 커피와 치코리를 섞은 ‘경제적 커피’로 유명한 곳 중에 하나가 역시 미국 Louisiana 주, 특히 New Orleans였다. 그것을 내가 오늘 H-Mart에서 sales 가격으로 사온 것이다. 싼 맛과 독특한 맛이 어울린 오늘 아침 SONATA CAFE breakfast는 조금 피곤한 이즈음 나의 생기를 돋구어 주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

 

오후에 십계명을 어기고 육체노동을 했다. 비록 일요일 안식일이지만 할 수가 없었다. 이유는 내일 진희네 그룹 손님이 오는 날이기도 했기 때문이었다. 앞 쪽의 잔디, 잡초들만 조금 손을 본다는 것이 그만 전체로 확산이 되어서 거의 3시간이나 걸렸는데 생각보다 덜 피로한 것은 역시 깎고 있는 잔디가 너무나 건강한 모습이었기 때문이었을지도 모른다. 이제까지는 정말 보기도 괴로울 정도였는데 올해는 어떻게 된 일일까? 제때에 weed & feed를 뿌린 것 밖에는 없는데… 역시 이것도 연숙의 노력으로 이렇게 된 것이다.

내친김에 pressure washer로 앞문 쪽을 청소하였는데, 처음에 작동이 되지를 않아 실망으로 끝이 날까 우려는 했지만 기어코 원인을 기억해 내어서 일단 청소는 끝을 냈다. 문제는 역시 front door의 낡은 모습… 이것을 어떻게 할 것인가? $3,000 예산으로 바꿀 때까지 손을 보아야 하는데… 일단 paint를 내가 깨끗이 닦은 다음에 해 보기로 했다. 또 다른 문제는 역시 그 밑에 brick 의 상태인데… 어쩔 것인가?

일단 일이 끝이 나고 쉰답시고 LIFE magazine [1936-1973]을 다시 보기 시작했는데, 이번에 보는 것은 역시 내가 제일 흥미와 관심을 가지는,  내 나이  2~3세 정도 때, 1951년 무렵 미국에서 본 한국전쟁의 모습과 뉴스들… 그 당시의 미국의 모습들도 나는 너무나 흥미롭다. 어렸을 적에 보았던 각종 미국잡지들의 기억이 나고 당시에 거의 ‘이상향, 천국’처럼 보이던 미국과 현재 내가 살아가는 이곳의 모습을 비교하면 한없는 추억의 심연으로 빠져든다. 이것, 이런 것 과연 나에게 어떤 효과를 주는 것일까? 거의 70년 전의 일들에 왜 나는 이렇게 ‘허망한 시간 낭비’를 하는 것일까?

원서동 죽마고우들, 또 일 년이 흘렀구나..

 

오늘이 5월 1일 임을 안다. 뚜루루 뚜루루 뚜루루루루루~~  Bee Gees 의 추억 어린 화음이 용현이와 창희, 그리고 지리산 흑백영상과 겹친다. 1977년의 반세기 전의 모습과 풍물, 시대와 함께… 나는 또 ‘이제 우리의 세월은 다 흘러갔다’ 라고 또 중얼거린다. 언제까지 나는 이렇게 숨을 쉬는 인간으로 살아갈 수 있는 것일까?

오늘 아침 평화방송 매일미사에서 “아차! 어떻게 이런 일이!” 의 moment를 맞는다. 5월1일 May Day의 이름이 떠오르면 곧바로 ‘창희와 용현이’  Friends Forever~ 의 생각만 했지 정작 ‘성모성월’은 까맣게 잊고 있었다. Marian Month of May! 성모님, 저를 용서해주세요… 어머니 날만 생각했지 우리 성모님 생각은 구체적으로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아~ 찬란한 5월은 성모님의 달, 하기야 이것은 이제 완전한 나의 삶의 일부가 되었기에 5월이라고 특별한 것이 아니라서 그랬을 것이라고 조금은 자위를 하지만, 그것은 틀린 생각이다. 5월, 5월, 성모성월, 성모의 밤… 참 포근한 추억들이었지… 성모님, 감사합니다, 저의 [제2의] 어머니가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은 오랜만에 Pandemic 이전 거의 매일 하던 ‘아침외출 drive’를 하게 되었다.  무너지고 있는 에어컨 condenser pad를 고치려고 [pouring new concrete]  Quickcrete 를 사러 Home Depot에 같이 가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런 기회에 아침을 밖에서 아마도 McDonald’s 에서 먹는 것은 어떨까? 그러면 더욱 2020년 이전의 모습을 재현할 수 있을 수 있지 않을까? 그래, 아침 동네성당에서 매일미사가 끝나면 fast foods를 가끔 즐기던 우리의 모습들이 그립다. 하지만 그 때는 나름대로 고통, 입안의 고통이 나를 괴롭히기도 했었지, 지금은 최소한 그 독특한 아픔은 사라졌다. 음식의 독특한 맛을 조금 잃어버렸지만…

 

Two Husbands? 갑자기 잠에서 깬 느낌이 들었다. NBC weekend morning Show에 말쑥한 남자, Transportation Secretary Pete B.[Last Name조차 느낌이 이상한] 가 열차 안에서 인터뷰를 하는 모습, 그는 Biden의 ‘Ultra’ infrastructure spending을 설명하고 있었다. 이 mega plan은 나도 전적으로 동감이 가는 것이다. 하지만 interview의 마지막 부분, 그의 ‘husband’ 의 모습이 왜 그곳에 나오는 것일까? 그 남자의 남편이라… Gay couple인 것인데 그렇다면 그는 wife라도 되었다는 말인가?  나는 가슴 속 깊은 곳에서 ‘아~~아~~~신음소리’가 나옴을 느낀다. 어떻게 이런 Sodomy 세상이 ‘개화의 이름’으로 초현대에 왔을까?  하지만 잊지 말자, 그것이 세상사의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만… [나는 bible에 의한 것이 아니고, 나의 깊숙한 신념에 의한 것만 기록하면 된다]

 

‘필사, 필사, 필사 [mechanical] typewriter 소리, typing keyboarding..’ 이 갑자기 그리워진다. 지나간 수 년간은 나는 ‘심심하면’ 이것으로 시간을 보냈다. 그 옛날 처음 mainframe computer가 나왔을 때 scientists, engineers들이 ‘심심하면’ 이것을 가지고 [typing이 아니고] toying하며 시간을 보낸 사실을 기억한다. 그것도 좋지만 typing그 자체는 나를 신선하게 하고 젊은 느낌을 준다. 나만의 독특한 생각일까? 타이핑하는 목적, 내용도 중요하지만 그 행위자체를 나는 너무나 사랑한다. 요새는 갑자기 그것을 할 상대가 하나하나씩 사라져간다. 무엇을 필사할까? 이럴 때마다 나는 대한민국의, 출판사 이름도 거창한 ‘바오로의 딸’들의 수녀들이 미워지고 싫어진다… 생각의 안목이 너무나 좁고, 짧은 ‘신앙적 출판인들’의 바보스러움을 한탄한다. 이 바보 수녀들아, 조금 더 높고 넓은 숲, 산, 하늘, 은하계를 보며 사세요!

 

거창하게 James Martin 의 ‘두꺼운’ 책과 reader [James Martin Essential Writings]를 구입했지만 희망대로 진전이 안 되고 있다. 아마도 이것도 Merton effect인가? 나는 지금 이 Merton의 이름으로 걱정에 빠진다. Merton의 first name이 가물거리는 것이다… 이것도 요새는 흔한 경험이다. 하지만 치매초기는 아닐 것이다. 사람들 이름들이… Merton의 이름… 흔한 것인데..john, James, Steve, TOM TOM TOM TOM!!! 아~ 이것은 왜 이 모양인가? Thomas Merton!!  너무나 기대가 컸던가? 내가 그의 진면목을 잘 못 알았던가? 실망을 하는 자체가 금기여서 그랬나? 하지만 실체를 알게 되는 것은 다행이다. James Martin도 같은 류가 아닐까? 조금 기대치를 낮추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하지만 독서의 진전이 너무나 느리다. 조금 더 빨리 읽고, 좋은 글은 ‘부분 필사’를 하는 것도 좋은 idea일지도 모른다.

 

Normalcy in the air! 화창한 성모성월 5월, 그것도 첫날은 일년 만에 무엇인가 세상, 최소한 내가 살고 있는 곳이 제대로 돌아가는 듯한 분위기가 하늘을 온통 뒤덮고 있는 듯했다. 속으로는 ‘개XX’란 말이 다시 나오기도 하지만 이제는 앞을 보며 살면 얼마나 좋을까, 나의 염원이다. 십자가 경배 때의 놀라운 결심을 이곳에도 적용이 되기를 바라기도 한다. Home DepotTrader Joe, 그리고 Wendy’s를 찾았던 오늘 아침은 정말 ‘정상적 토요일’의 느낌이었다.

좋은 날씨와 일찍 먹은 Wendy’s Dave’s Single Combo 덕분에 용기를 내어서 front lawn 잔디를 깎았다 올해의 잔디는 확실히 예년에 비해서 잡초가 적어서 그런지 잔디의 모습이 보기가 좋아서 그런지 힘든지 모르고 끝냈더니.. 거의 3시간이 걸렸다. 이 정도면 나의 체력에 큰 이상은 없는 모양이다. 결과적으로 우리 집, 앞에서 보아도 평균 이상은 된 것 아닐까? 특히 ‘가짜 faux’ window  shutter들이 모두 없어진 것은 다른 집과 다르게 보여서 더 돋보인다고 나는 은근히 기쁘기도 하다.

May 2021
S M T W T F S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