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Daily Archives: April 17, 2022

 

2022년 부활절은 아주 이상한 방향으로 돌아간 느낌이다. 결과적으로 실토를 한다면: 토요일 밤 부활성야 와 일요일 부활주일 미사 둘 다 참례할 수 없게 된 것, 실망스런 결과임은 변명할 여지가 없다. 어떻게 이런 일들이 갑자기, 생각지도 않게 우리에게 온 것일까? 전, 아니 오래 전에는 성 목요일 미사 직후에 어두운 성전에 조용히 앉아서 수난감실 성체조배를 기다리고, 자정이 넘을 때까지 성체 앞에 머물렀지 않았던가?  이제는 그런 것들이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게 되고… 솔직히 그때가 그리운 것이다. 자꾸 우리는 뒤로 밀려나는 걱정 아닌 근심을 또 걱정하고…
오늘 이렇게 된 직접적인 이유는 역시 COVID 2nd booster shot이라고 볼 수 있지만, 솔직히 그것이 변명할 수 있는 전부는 아닐 것이다. 꾀병까지는 아니었어도 무언가 귀찮고 꾀가 난 것은 아니었을까? 그래도 booster shot의 후유증은 분명한 것이었다. 그렇게 몸이 쳐지고 불편하고 잠도 오는 듯하고, 전에는 경험을 못한 것이어서 아리송했던 것, 그것은 분명하다. 이번에는 나의 알량한 신심을 과시라도 할 양으로 일요일 아침에는 ‘혼자서라도’ Holy Family 동네성당 아침 7시 부활미사엘 가려고 했었다.  하지만 결과는 이렇게…  그래, Vatican의 미사를 보며 보충을 하는 방법도 있으니까.. 무리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

오늘 아침은 거의 완전한 컨디션으로 부활절 아침에 편하게 느긋하게 못했던 부활 인사 카톡 메시지를 모두 ‘돌렸다’. 그러고 나니 조금 마음이 안정되는 듯… 살아있다는 기쁨이 넘치고 부활절의 느낌도 들었다. 처음에는 오늘 하루 ‘죽상’을 하며 보낼 것으로 염려를 했지만 이렇게 쉽게 회복된 것이 놀랍고 기쁘기만 하다. 부활주일을 ‘건진’ 것이다.
오늘은 나의 카톡 친구들 모두들과 소식을 나누었던 것이 나를 재빠르게 ‘회복’시켜주었다. 이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우리, 특히 나는 이제 외롭게 혼자서, 아니 우리 둘이서만 얼굴을 마주보고 살기가 싫다는 것. 뒷마당에 나가서 화초들만 있으면 아무 것도 필요 없다는 듯 조금은 오만한 삶의 자세는 과연 보기가 좋은 것일까? 이제부터는 남들처럼 나도 ‘홀로서기’를 해야만 하는 것은 아닐까? 이것, 아직도 자신이 없다. 하지만 그럴 때가 재빠르게 우리에게 다가옴을 느낀다. 이것도 나에게는 새로운 삶의 방식이 되는 것인가? 지난 10여 년, 둘이 짝으로 활동, 외출을 했던 것은 이제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겨야 하는 것인가, 조금은 아쉽고 심지어 서글프기까지 하니… 아~ 성모님,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Pandemic이후 한번도 만날 수가 없었던, 이 목사에게 간단하게 부활인사를 보냈더니 예상치 않게 음성 통화로 연결이 되었는데, 이유는 ‘사모님’이 오늘 아침에 긴급 수술 차 입원을 했다는 놀라운 소식. 하지만 생각보다 심각한 것은 아니었다고, 나중에 수술이 잘 끝나서 입원실로 나왔다고 연락이 왔다. 기도를 부탁하는 다급한 목소리여서 놀랐지만 이제는 ‘장폐색’의 정체를 알게 되어서 안심을 할 수가… 이 목사는 지금 현재 서울에 있다고 하는데, 그러면 이곳 교회의 부활절 예배는 어찌된 것인가, 모를 일이다. 이어진 소식은 ‘수술이 잘 끝나서 입원실로 옮겼다’는 것이었다. 마취가 풀리면 회복실로 가는 것인지 잘 모르지만 그래도 고비는 넘겼다고 할 수 있겠다. 이것도 부활절과 무슨 관계는 없는 것일까?

 

April 2022
S M T W T F S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