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지난밤 잠은 그야말로 disaster!  엉망이었다. 잠이 전혀 오지를 않는 것, 낮에 절제 없이 coffee를 비롯해서 각종 음료를 마셨던 것 때문인가? 아니다,  저녁 늦게 발견된 water heater문제로 잠시 동안 너무나 흥분을 했던 것, 바로 그것이 이유일 것 같다. 처음에는 HVAC pro를 불러야 할 듯 보였지만 자세히 살펴 보니 pilot flame 가 꺼진 것을 보니 분명히 thermocouple문제였다. 이것을 고치는 것은 비교적 간단한, 내가 할 수 있는 수리였다. 예전에 있던 ‘고물’ Furnace의 thermocouple을 내가 얼마나 교체했던가, 그것과 같은 것, 다만 조금 구조적으로 다른 것 뿐이었다. 하지만 water heater에서는 한번도 안 해본 것이기에 이렇게 불안한 것, 왜 나는 이렇게 나쁜 쪽으로만 생각을 하는 것일까? 최악의 경우만 먼저 생각을 하는 나의 모습이 지겹게도 싫다.
오늘 나의 머리 속은 거의 water heater, thermocouple등으로 차 있었다. 결국 이번에도 나는 즐겁게 편하게 일을 하지 못했던 것, 그것이 나는 못내 아쉽다. 왜 유쾌한 심정으로 즐기면서 이런 일들을 하지 못하는가? 이유가 있다면, 나의 지나친 ‘최악의 시나리오’ trauma 가 아닐까? 특히 2011년 water heater를 설치할 때의 고생하던 나의 모습은 거의 공포로 남아 있다. 2011년 7월 이 water heater를 Amazon.com 에서 order해서 내가 직접 install한 것은 거의 ‘영웅적인 자랑거리’로 삼고 싶었지만, 당시에 고생을 한 것은 역시 trauma로 남은 것이 분명했다. 이것으로 인한 나의 비관적인 자세를 어떻게 바꿀 수 는 없을까? 그래, 역시 나는 또 또 또 너무 심각한 자세로 임하는 것이다. 아~ 조금 더 재미있게, 가볍게, 사태를 대할 수는 없을까? 너무나 나는 심각하다, 심각해…
결국  두 시간도 안 되어, thermocouple을 교체하고, 다시 더운물이 나오는 기쁜 결과는 내었지만, 그다지 즐겁지 못했다. 다음에 또 같은 것이 고장이 난다면 모를까… 이런 것 배워서 몇 번이나 더 써먹겠다는 것인가? 하지만 위안은 있다. 이것, pro가 truck을 타고 나왔으면 기본적으로 최소한 $250 이상은 charge했을 것이라는 사실, 그것 하나 뿐이다.

 

갑자기 여름이 된 듯한 날을 맞았다. 오랜만에 놀러 온 유나 가족 중에 Ozzie가 따라와서 정말 오랜만에 옆 동네 Spring Creek neighborhood를 편하게 걸었다. 80도가 넘었던 날에 맞추어 완전히 여름 옷을 입고 걸었다. 성급히 찾아온 더운 낮 기온이 Ozzie에게 무리가 될 듯 보여서 Sope Creek 시냇물을 따라 걷는 산책은 사양하고 돌아왔다. 유나가 그 동안 꽤 많이 자라고 변한 것을 본다. 무뚝뚝하던 아기가 이제는 너무나 쉽게 미소와 웃음으로 주위를 즐겁게 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April 2022
S M T W T F S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