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Daily Archives: May 18, 2022

 

이번에는 연숙이 선수를 친 것인가? Georgia ‘Conyers 수도원’으로 알려진 The Monastery of the Holy Spirit에서 온 fund raising campaign letter를 보고, $100을 보내자고… 내가 이것에 이견이 있을 수 있겠는가? $100 이란 액수 자체는 큰 상관이 없다. 우리에게 아주 작은 것도, 큰 것도 아닌 것이 마음에 들고, 우선 ‘하느님의 영광’을 위한 미미한 협조를 했다는 것이 제일 중요한 것이니까..  이 정도라도 할 수 있는 현재 우리의 여건에 또한 감사를 드리고 그렇게 재정사정을 이끄는 연숙에게도 감사를…

다시 또 Georgia Primary Cobb Country sample ballot에 보이는 candidates들을 자세히 본다. 생각보다 투표, 선거라는 것, 쉽지 않음을 깨닫는다. 이것도 시간을 들여 공부를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제일 덩치가 큰 후보는 역시 U.S. Senator 인데 이것은 ‘무조건’ 현직 Rafael Warnock이 재선되면 된다. 절대로 개XX가 endorsed했다고 침을 튀기는 전직 Georgia 축구선수 다른 흑인Walker라는 인간이 되면 절대로 절대로 안 된다. 그러면 U. S. Senate의 balance가 깨어지는 대형사고가 일어나는 것이다. 다음이 Governor인데… 이것은 조금 고민이다. 개XX를 생각하면 민주당이 되면 좋겠지만 개XX에게 허리를 굽히지 않았던 Kemp가 계속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다른 후보들은 정말 idea가 거의 없지만 기준은 간단하다. 하여튼 개XX 냄새가 전혀 나지 않을 뿐 아니라 그 XX를 경멸해야 한다는 것이다. 과연 내가 지지하는 후보들이 얼마나 ‘선전’을 하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C베로니카 자매가 많은 책을 정리한다며 건네준 거의 100여권의 대부분 책들 가운데는 종교, 영성과 직접 관련이 없는 것들도 꽤 있었다. 그 중에서 2권을 찾아내었는데 뜻밖에도 우리 집에 원래 있었던 책의 속 편도 있었다. ‘물은 답을 알고 있다 2’가 바로 그것인데, 첫 권을 읽었을 때의 놀람이 아직도 느껴져서 이것을 첫 번째로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른 것은 ‘퇴계처럼’ 이란 한국학 책이었는데, 퇴계 이황을 모를 사람은 하나도 없겠지만 개인적으로 경험한 그의 사상의 진수를 읽는 것은 색다른 경험이 될 듯하고… 그 책에 나오는 산속에 있는 여러 ‘서원’들을 보니 야릇한 향수와 고향의 모습에 대한 추억이 솟아 오른다. 이번 더운 여름에 이런 책을 읽으면 거의 ‘납량물’의 즐거움이 되지 않을까?

 

오늘 나라니가 보내준 phone pictures들 중에 하나, 아마도 Ronan이 다니는 daycare center친구들이 집에 놀러 온 모양, 갑자기 찾아온 초여름 날씨를 backyard에서 즐기는 아이들의 모습이 너무나 싱그럽구나~~ 그 중에서도 로난의 모습은 ‘형님’같은 자신과 즐거움으로… 나라니가 얘에 그렇게 흠뻑 빠져서 힘든 일을 마다하고 행복한 것의 이유가 바로 이 사진에 담겨있다. 어제 서울의 형님에게 보내드렸더니 역쉬 ‘귀엽구나’ 한마디… 하지만 그것이 더 뜻있는 반응이 아닐까?

Auto Shop ‘Car Connex에 맡겨진 우리의 유일한 교통수단 09 SONATA, 내가 ‘원박사’라고 부르는 조카뻘 mechanic, 그의 최대 매력은 ‘학구파, 신빙성’ 그것이면 족하다. 수리 비용은 거의 관계가 없을 정도… 그저 믿으니까… 그의 ‘차사랑’을 알기에 더욱 그러하고, 1998년경 어학연수차 왔던 처조카 수경이의 classmate 일행들과 함께 우리 집에 왔었던 인연도 큰 도움이 되었다.  차를 점검하고 전화가 왔다. 뜻밖에도 ‘연골’ 문제는 없고, 조금은 추측했던 brake가 거의 닳았다는 사실과 engine a/c belt가 시동 시 날카로운 소음의 주원인임을 알려주었다. 새로 차를 사야 하느냐 마느냐로 서로 고민을 했지만 솔직히 현재의 ‘미친 자동차 가격’에 놀라 우선은 포기하기로 한 것인데.. 그러려면 우리의 ‘효자’ SONATA가 비교적 건강해야 하지 않겠는가?

 

May 2022
S M T W T F S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