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사랑이 깊으면 외로움도 깊어라 – 천경자

한국의 대표적 여류화가 千鏡子의 사랑과 소망의 에세이집

 

 

 

 

千鏡子

1924년 전남 고흥에서 출생. 동경여자미술전문학교 졸업. 1942년 선전(鮮展)으로 데뷰. 1955년 대한미협전에서 대통령상 수상. 문교부 문예상 본상, 서울특별시 문화상, 예술원상, 3-1 문화상 등 수상. 1963, 65년 동경에서 개인전, 1970년 남태평양 풍물전, 1973년 현대화랑 초대전, 74년 아프리카 풍물전, 79년 인도 중남미 풍물전 등을 가짐. 국전초대작가, 홍익대학교 미술대 교수와 국전심사위원 등을 지냈으며, 현재 예술원 회원이다. 작품으로는 <生態>외 1천여점. 저서는 <유성이 가는 곳> <언덕위의 양옥집> <한> <내 슬픈 전설의 49페이지> 등이 있다.

1986년 3월 10일 중판발행

자유문학사

 

괌 島 (1983)

오호츠크 海 (1983)

北海道 (1983)

待春 (1978)

6월의 신부 (1977)

신기루 (1977)

멀리서 온 여인 (1977)

괌 島 (1983)

 

千鏡子 대표 에세이

사랑이 깊으면 외로움도 깊어라

 

 

차례

 

제1장 서울 엘레지

화폭에 봄은 오는데

서울의 엘레지

어머니는 나의 가정이며 종교

인간상실

神 은 어디에

人間無情

母系家族

눈 뒤에 비

斷想 十一題

고향의 음식물

삼촌

묵은 편지

고향의 비

기념사진

 

제2장 엄마의 자장가

산을 바라보는 마음

恨 은 보라빛

자살환상

고독의 날개

아버지와 고독

엄마의 자장가

분홍꽃의 추억

화려한 슬픔

잊혀지지 않는 로크

잃어 버린 결혼식

 

제3장 소녀시절의 추억

소박한 한 아름의 꽃처럼

신기루같은 희망이

눈썹

계단

낙인

눈물

얼룩이

메리의 죽음

소녀시절의 추억

제2의 사춘기

추위의 낭만

딱딱이 소리

현실의 가치

감각의 형체

 

제4장 나와 장미

招雨

라일락

앵두꽃

우담화

相思草

무궁화

5월

소쩍새

나와 장미

여름밤의 환상

한여름의 뒤안길에서

또 여름은 가고

뜸부기 우는 계절

9월

가을인가요

황후가 되어보는 가을

 

제5장 어차피 인생은 여행

자화상

나의 화실

여인 소묘

외로운 畵想

생명을 확인하는 색

고갱과 타히티

만종의 추억

어린 꿈

양지의 꿈

슬픔처럼 피어오는 아름다움

강물에 흐르는 초현실의 빛

환각의 피서

어차피 인생은 여행

나의 인생 노트

 


 

 

제1장

 

화폭에 봄은 오는데

 

검은 감잎 사이에서 풋 감들이 졸고 있는 바람 한점없이 정숙한 여름밤에 봉창을 뚫고 들려오는 이웃집 영감님의 쿨룩쿨룩 기침 소리에 나는 가을을 느끼고 ‘아, 가을인가요’ 했다.

 

 

 

 

 

 

 

 

 

 

서울의 엘레지

어머니는 나의 가정이며 종교

인간상실

神 은 어디에

人間無情

母系家族

눈 뒤에 비

斷想 十一題

고향의 음식물

삼촌

묵은 편지

고향의 비

기념사진

 

 

제2장 엄마의 자장가

 

산을 바라보는 마음

恨 은 보라빛

자살환상

고독의 날개

아버지와 고독

엄마의 자장가

분홍꽃의 추억

화려한 슬픔

잊혀지지 않는 로크

잃어 버린 결혼식

 

 

제3장 소녀시절의 추억

소박한 한 아름의 꽃처럼

신기루같은 희망이

눈썹

계단

낙인

눈물

얼룩이

메리의 죽음

소녀시절의 추억

제2의 사춘기

추위의 낭만

딱딱이 소리

현실의 가치

감각의 형체

 

 

제4장 나와 장미

招雨

라일락

앵두꽃

우담화

相思草

무궁화

 

 

5월

 

라일락이 향기를 잃어 버린 밤이다. 장미가 부풀었던 가슴을 헤치고 이제 요염한 자세를 일으키는지 화사한 날개로 숨소리를 덮는 듯 짓눌러 오는 밤, 내 심장의 고동이 어둠 속에서 이따금 날개를 터는 십자매(十姉妹)의 동작과 더불어 호수의 파동처럼 주름을 잡는다.

고요하고 화려한 환상도 무너지고 시든 라일락의 영혼마저 증발하는 것 같은 쓸쓸한 5월의 밤이다.

이렇듯 식물성(植物性)의 생명들이 시들어 가고 또 새로운 생명을 노래도 하고…

5월의 생리(生理)는 슬픔과 환희를 한꺼번에 쏟아 놓는다. 이 밤도 가고픈 옛날의 논두렁 길에선 개구리들이 녹색의 소리로 울어대고 있을 것인데 덧없는 인생이 취한 내 가슴엔 이슬 같은 것이 괴고 있다.

5월은 인생에서 어떤 피하지 못할 인과(因果)를 지어 주는 것 같다. 지열(地熱)에 익은 포플라가 상기한 풋냄새를 피우고 태양의 직사(直射)를 받아 떨어뜨린 선명한 그림자에 바람이 깃들면 5월을 바라보는 사람의 마음도 흔들리기 마련이다. 알지 못할 5월의 회화(會話)에 귀를 기울이고 풀지 못할 인과에 마음을 태워야 한다.

나는 5월이 오면 옛날의 추억을 더듬어야 했고, 내일을 위해서 화필(畵筆)을 들어야 했다.

5월을 불러 누구나 다 아름답다고 한다. 꽃들이 그 아름다운 자태를 견주는 것도 5월이요, 신록들이 바람에 하늘거리는 것도 5월이고 보면 5월의 자연은 아름답지 않은 것이 없다.

그러나 그 아름다움들은 여인들의 마음을 얼마나 아프게 했는지, 그리고 눈물도 얼마나 괴이게 했는지 모른다.

옛날 젊은 시절 어느 5월에 나는 여인네들끼리 가족적으로 들놀이를 가는데 권함을 받아 바람을 쐬러 따라간 일이 있었다. 지금 같으면 소풍을 갔었다고 해도 좋을 것이다.

그 무렵 나는 인생의 시련 같은 것을 단단히 믿고 있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어떤 인연의 줄기가 나의 운명 앞으로 뻗어왔다는 것도 알 수가 있었다. 쉽게 말하자면 나는 사랑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여인네들 가운데는 인텔리 오뎅집 마담 형제 일행과 인생면에서 나와 비슷한 환경의 직업 여성인 Y양도 나처럼 ‘옵서버’ 격으로 얼굴을 내놓고 있었다.

나무 위로 무척이나 왕개미 떼가 올라가는 송림(松林)의 구릉(丘陵)이 목적지었던가 그들과 나는 거기에 올라가서 잡초가 무성한 어느 무덤 위에 앉았었다.

화제는 어느덧 막연한 사랑 이야기로부터 시작하여 나중엔 두 여인이 서로 제각기 자기가 사모한다는 것보다 상대의 이성(異性)이 자기를 사모하여 늘 전화가 걸려온다는 등 아베크 하기에 여념이 없었다는 등의 이야기에 꽃을 피우고 있었다. 이야기라기보다 자기 자랑을 하는 것으로 그들의 표정은 해당화처럼 활짝 피어 있는 것이었다. 여인들이 이야기에 꽃을 피우고 있던 상대방 주인공은 아마도 동일한 남성인 것 같았고 Y양의 것이 농도가 더 짙은 모양이었다.

나는 그들의 이야기를 뒤로 구릉을 내려와 논두렁에서 와글거리는 개구리를 수십 마리 잡아서 손수건에 싸 들었다.

그 후 그 개구리들은 나의 화재로서 희생이 되었지만 나는 지금도 그 여인네들의 대화가 잊혀지지 않고, 그때의 감정이 사라지지 않는다. 그 얘기의 주인공은 나의 애인이었기 때문이다.

나는 그때 개구리에 대해서 나의 슬픔을 호소(呼訴)하고 싶지는 아니했지만 개구리들의 녹색의 울음 소리가 나의 심경을 한결 더 구슬프게 울려 주었다. 나는 어쩐지 5월이 오면 개구리의 울음 소리와 함께 마음이 설렌다.

그러나 나는 이 밤에 시든 라일락의 향기를 슬퍼만 할 수는 없다.

내일 아침이면 화사하게 피어났을 장미의 붉은 정열과 견주기 위해서 이 밤이 있게 해야 하는 것이다.

 

 

 

 

 

 

소쩍새

나와 장미

여름밤의 환상

한여름의 뒤안길에서

또 여름은 가고

뜸부기 우는 계절

9월

가을인가요

황후가 되어보는 가을

 

 

제5장 어차피 인생은 여행

 

자화상

나의 화실

여인 소묘

외로운 畵想

생명을 확인하는 색

고갱과 타히티

만종의 추억

어린 꿈

양지의 꿈

슬픔처럼 피어오는 아름다움

강물에 흐르는 초현실의 빛

환각의 피서

어차피 인생은 여행

나의 인생 노트

 

 

** 지금도 ‘필사 筆寫’ 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Disclaimer: 여기에 실린 글은  copyright가 된 책, 기사를 ‘발췌, 전재’를 한 것입니다. 모두 한 개인이 manual typing을 한 것이고, 의도는 절대로 저작권 침해가 아닌, fair use의 정신을 100% 살린 것입니다. 의도적으로 ‘시간적인 제한, 독자층의 제한’을 염두에 두었고, 목적은 단 한 가지 입니다. 즉 목적을 가진 소수 group (church study group, bible group, book club) 에게 share가 되었습니다. password protected가 되었는데, 만일 이것이 실패를 하면 가능한 시간 내에 시정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June 2018
S M T W T F S
« May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