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성령대회

  • 어제 아침에는 이미 몇 주일 전에 이미 예고가 되어 있었던 Atlanta History CenterBreakfast with Condoleezza Rice 란 프로그램에 연숙이와 다녀왔다. 바로 전에 출간된 그녀의 성장기 중심의 자서전 Extraordinary, Ordinary People: A Memoir of Family 의 사인 회를 겸한 프로그램이었다. 전 국무장관을 역임했던 화려한 경력과 눈부신 학력 등으로 이미 그녀는 스타 급의 인기가 있다. 흑인을 제도적으로 차별을 하던 남부, 알라바마주 출신의 흑인 여성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그녀의 의미는 정말 상상하기 조차 힘들 지경이다. 현재는 다시 대학으로 돌아와서 그녀의 모교인 Stanford UniversityProvost로 일을 하고 있다.
    Breakfast with Rice

    Breakfast with Rice

    아침 8시부터는 buffet style breakfast가 있고 곧 이어서 9시부터 Condi Rice와의 대담 프로가 시작이 되었는데 우리는 나라니의 “경고”를 무시하고 시간에 맞추어 갔는데 시작 시간인 9시 10분전에 도착을 해서 아침을 놓치게 되었다. 그곳으로 가는 길의 아침 rush hour traffic이 그렇게 많다는 것을 우리 둘이 다 잊고 있었던 것이다. 제일 마지막으로 그런 곳에 들어가는 것은 내가 제일 싫어하는 것 중의 하나인데 이번에는 그런 꼴이 되고 말았다. 어떻게 그 이른 아침에 그 큰 grand ball room이 꽉 차게 많은 사람들이 이미 와 있었다는 사실이 한마디로 이 흑인여성의 인기 도를 한마디로 대변해 주고 있었다.

    이곳 아틀란타에 있는 역사 깊은 흑인대학교 Spelman College의 총장 (역시 흑인여성)이 대담 상대역을 맡았다. 대부분 그곳에 모인 청중은 거의 백인들이고 드문드문 흑인과 우리 같은 아시안들이 조금 보였는데 이 두 ‘머리 좋고, 성공한’ 흑인여성들이 대다수였던 백인들과 그렇게 대조적일 수가 없었다. 참, 미국도 많이 많이 변했구나 하는 한마디로 “격세지감” 이랄까..

    이번에 나온 그녀의 첫 책은 사실 어린 시절에 관한 것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대담의 내용도 거의 다 오늘의 그녀를 있게 한 성장기에 초점이 맞추어졌다. 제일 중요한 여건은 역시 그녀의 ‘든든한’ 부모의 존재였던 듯 싶다. 철저하게 그녀를 ‘차별대우’에서 보호를 하고, 이상적인 교육여건을 마련해준 그녀의 부모가 모든 것을 가능케 하지 않았을까? 흔히 대도시 흑인가정들과는 전혀 다르게, 거의 유대인가정과 같은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한 그런 여건들이 그녀의 미래를 만들어 주었던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전부는 물론 아니다. 그녀의 명석함, 용감성, 그리고 심지어는 행운도 무시 못하는 것들이다. 그 행운 중에는 그녀도 인정을 하듯이 제도적인 Affirmative Action이란 ‘소수민족(주로 흑인) 우대’ 정책도 한 몫을 했다. 이 정책이 지금은 거의 퇴색이 되었지만, 그 때에는 많은 불리한 조건에 있었던 흑인학생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었던 것이다. 하지만 거꾸로 말하면 이런 것의 혜택을 받은 것 자체가 ‘자존심’이 상하게 할 수도 있어서 역시 double-edged sword 라고 할 수도 있다. 인상에 남는 말 중에는 인종이란 것을 birth defect라고 표현을 한 것이 있다. 그 말의 의도는 “복합인종,민족의 사회에서 인종, 민족이란 것을 절대로 숨길 수 없다”는 것이다. 철저히 인정을 하고 거기서 출발을 해야 한다는 뜻일 것이다.

    어제 밤에는 사실 아침에 일찍 나가는 것이 귀찮아서 이곳에 가는 것을 빠지려고 하였다. 모처럼 나라니가 어렵게 ticket을 구해 준 것이데 미안 하지만, 나중에 깜빡 잊었다고 둘러대려고 하였다. 하지만 그것도 잠깐, 나라니(우리 집 작은딸)로부터 확인 전화가 왔다. 내일 아침에 일찍 일어나라고.. 그런데 아침에 나가려고 하니 올 들어 처음, “으스스하게 싸늘한 가을비”가 내리고 있어서 더 한번 안 가려는 유혹을 받았지만 역시 우리를 생각해 준 나라니 한테 미안해서 빠질 수가 없었고, 갔다 온 다음, 역시 잘 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 ANY CHARACTER HERE
  • 지난 주말에 이곳 아틀란타 김대건 순교자 성당에서는 제1차 동남부 성령대회가 열렸다. 연숙이 이곳엘 다녀왔기에 알게 되었다. 보통 때 같았으면 사실 그것이 전부였다. 하지만 이번에는 조금 느낌이 달랐다. 3주전부터 나가기 시작한 레지오 마리애 때문에 한국성당에 더 관심이 간 것이다. 이전에도 가끔 성령집회가 있다는 것을 기억은 하지만 이번 것은 조금 달랐다. 이곳 동남부 (Southeast, 그러니까 남동부가 더 맞는 말인데..) 의 한인천주교회 전부가 참가한 커다란 행사였던 것이다. 연숙이도 자세한 것을 모르고 갔다가 조금은 놀란 인상을 받았던 듯 하다. 사람이 너무나 많이 모여서 그랬고, 인도하시는 지도신부가 “김웅열” 신부라는데 사실 우리는 잘 모르는 신부였지만 다른 사람들은 그가 한국에서는 아주 유명한 ‘치유은사’의 소유자라고 했단다.들은 말에 의하면 김(웅열)신부는 유명했던 노래그룹 “해바라기”의 전신 멤버였다고 한다. 그러니까 신부 되기 전에 “딴따라” 경력이 있다는 말인가? 그 당시에 우리는 고국에 없어서 사실 잘 모른다. 하지만 전형적인 사제가 아니라는 느낌을 주어서 신선한 느낌도 든다. 거의 20여 년 전, 1979년에 Indiana 주에 있는 Notre Dame University에서 있었던 미국인 중심의 Charismatic Renewal Convention (성령쇄신대회)에 우리가족이 참가를 한 적이 있었다. 아마도 그런 종류의 대회였을 것이다. 지금은 그때의 느낌을 많이 잊었지만 그래도 그때의 ‘성령의 열기’는 아직도 잊지를 않는다. 그 이후 거의 다 잊고 살았다. 그런 것이 요새 조금씩 다시 마음이 열리는 느낌을 받는다. 더 이상 내일, 내일 하면서 모든 것을 미루며 사는 것이 조금은 무서워 진다. 나에게 내일이 없을 지도.. 오늘이 마지막 날일지도.. 하는 그런 생각이 자꾸 드는 것이다.
    신앙의 신비여, 왕영수 신부

    신앙의 신비여, 왕영수 신부

    왕영수 신부님

    왕영수 신부님

    거기서 연숙이 책을 하나 사가지고 왔다. 아주 반가운 저자의 책이었다. 우리에게 영세를 주셨던 왕영수 신부님의 “신앙의 신비여:사제 생활 50년의 단상” 이란 책이 아닌가? 우리 부부는 1982년에 오하이오주의 콜럼버스에서 왕 신부님으로부터 영세를 받았다. 길고 우여곡절이 많았던 우리부부의 긴 신앙여정의 출발을 왕신부님과 함께 한 것이다. 한곳에 오래 머물지 못 하시고 계속 옮겨 다니시던 신부님이 칠순을 훨씬 넘어서 지금은 울진근처에 “새 예루살렘 공동체“란 집을 지으셔서 그곳에 사신다고 한다. 사진을 보니 나이는 드셨지만 아주 건강한 웃음을 보이신다. 영세의 인연도 있지만 왕 신부님은 사실 미국에서 “잔뼈가 굵은” 성령운동의 대가 라고 할 수 있다. 위에 말한 김웅열 신부가 한국을 배경으로 했다면 왕 신부님은 이곳에서 커지신 케이스다.

    무엇이든지 성공하거나 유명하거나 커지면 꼭 ‘사탄’이 따른다. 이것은 예외 없는 철칙이다. 왕 신부님도 예외가 아니다. 없다고는 할 수 없는 파문과 의혹, 추문 등이 가끔 따르곤 했다. 우리는 우리는 사실 그 자세한 내막은 알 수가 없고 믿지도 않는다. 그저 들은 소문인 것이다.

September 2020
S M T W T F S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