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Christmas

12월 26일 아침, 크리스마스 두 번째 날이다. 이번의 성탄은 의외와 예외가 계속되는 그런 휴일이 되고 있다. 우선 성탄절 당일에 밖으로 나갔다는 사실이 우리 집의 전통을 완전히 무시한 결과가 되었고, 그것이 계속 나를 불편하게 만든다. 우리 가족만의 푸근한 그런 날이었는데.. 하지만 이런 것으로 남을 탓할 수는 없지 않은가? 다 내가, 우리가 결정하고 행한 일이 아닌가? 올해의 성탄과 같은 추억이 반복되지 않기만 바랄 정도로 나는 기분이 아주 쳐진 상태다. 왜 그렇게 되었을까? 일기예보대로 정확한 시간에 눈도 내려서 온 세상이 하얗게 되었는데도 그것이 나의 마음을 편안하게 못 만든다. 나의 마음을 적당히 자제를 못한 순간의 ‘실수’가 나의 가족을 아주 슬프게 만든 결과가 되었다. 나 나름대로 충분한 이유가 있었겠지만 왜 그것도 성탄 아침에 자제를 못 했을까? 큰딸 새로니에 대한 나의 미안함을 어떻게 표현을 해야 할까? 그저 이유가 없었다. 아니 화를 낼 정도의 심각한 이유는 없었다. 정말 미안하다.. 왜 이 나이가 되도록 절제와 자제를 못했을까?

성탄절에 남의 집에 모여서 식사를 하고 노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침부터 눈이 예보된 상태에서 간 것부터 시작해서 모든 것이 내가 바라던 대로 가지를 않았다. 두 가지 마음.. 고래등 같은 ‘사치스러운’ 집에서 white Christmas movie를 연상시키는 광경을 감상하는 것, 나쁘진 않았다. 하지만 그것이 나의 type은 절대로 아니었다. 암만 호화스러운 음식이 있어도 오가는 얘기가 그것을 못 따라 가거나, 심지어는 (아니, 거의 매번) 남의 심사를 완전히 뒤틀어 놓을 그런 utterly stupid comment를 들으면서, 내가 왜 이런 곳에 와 있을까 하는 극단적이 생각을 떨칠 수가 없었다. 나이가 먹을 수록 주로 겉멋에 집착하는 사람을 어떻게 생각해야 할지 난감하다. 새해에는 이런 자리를 가급적 피하며 살고 싶은 마음도 없는 것은 아니다.

Our cul-de-sac under snow

Our cul-de-sac under Christmas day snow

White Christmas, 2010

White Christmas, 2010

  • “Late” Christmas Tree’s Up!

    어제 2010년 우리 집의 Christmas tree가 첫 불을 켰다. 우리 집의 성탄절 장식은 꽤 오래 전부터 작은 딸 나라니가 도맡아서 거의 전담을 하고 있다. 이제는 그것이 정상인 듯한 느낌이다. 아이들이 어렸을 때는 물론 우리부부가 거의 했지만 해가 갈수록 아이들이 커 갈수록 우리는 뒤로 밀리게 되었다. 나이가 든다는 한가지 증거에 이것도 포함이 될 듯.. 큰 딸애는 성탄이 되면 선물장만에 더 신경을 쓰고 작은 딸애는 이렇게 장식에 힘을 쏟는다. 가족 전체로 보면 조금 균형이 맞는다고 할까.

    Family Christmas Tree, 2010

    Family Christmas Tree, 2010

    약 4년 전 까지만 해도 우리 집은 지붕처마에다 icicle (고드름) light를 하곤 했다. 처음에는 하도 그 모습이 멋있어서 멋도 모르고 반 나절 동안 그것을 다느라고 힘을 썼었다. 사실 반나절 노동에 비해서 그 결과는 spectacular한 것이다. 그때는 또 이것이 유행을 하던 것 중의 하나였다. 하지만 그 후로는 못하고 있는데, 제일 큰 이유는 높은 2층 높이로 사다리를 타야 하는 것에 있었다. 2006년에 한번 떨어진 이후로는 조금 조심을 하기 시작했기 때문이었다. 사실 나는 하나도 문제가 없는데 옆에서 보는 가족들을 내가 보는 것이 불쌍할 정도였다. 실제로 그 우려는 근거가 있었다. 근처에 사는 어떤 한국남자분이 식구가 없을 때 사다리에서 일을 하다가 떨어져서 사망을 한 일이 있었고, 그 이후 우리 식구들은 극도로 내가 그렇게 높은 곳에서 일을 하는 것을 극구 말렸던 것이다. 100% 나도 이해를 한다. 절대로 무리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 나는 하나도 문제가 없는데..

  • ANY CHARACTER HERE
  • IKEA Tundra’s Marching On..

    우리 집 아래층이 90% 이상 IKEA Tundra laminate floor로 바뀌고 있다. 시작을 한지 거의 반년이 지나가고 있다. flooring work 시간적으로 아마도 기록적일 것이다.

    Nice looking Tundra over Family Room

    Nice looking Tundra over Family Room

    여름에는 너무나 더워서, 그 미묘한 technique을 체험하느라, 피곤해서.. 등등의 이유로 거의 의도적으로 느리게 일을 했었다. 한 동안은 너무나 ‘지겨워서’ 한달 이상을 쉬기도 했고, subfloor의 ‘구조적인 결함’을 고치느라 몇 주일을 보내기도 했다. 나만이 가진 장점중의 하나는 ‘마감 날자’가 불 분명하다는 것이다. 빠른 시간에 끝을 내면 물론 좋겠지만 그것 보다는 ‘즐기며’ 일을 하고 싶은 것이다. 그러니까, 한마디로 나는 죽었다 깨어나도 professional자격은 거의 없는 것이다. 나는 100% amateur인 것이다. 아래층의 구석구석이 조금씩 wood floor로 바뀌는 과정을 보는 것도 올해 들어서 우리 식구들의 즐거움이 되었다. 이제 남은 곳은 조그만 closet, half-bath, laundry area 정도인데 그 중에 제일 큰 것이 half of kitchen인데, 골치가 아픈 것이 그 무거운 냉장고를 임시로 옮겨야 하는 것이다. 아~~ 이럴 때, 건장한 아들녀석 ‘한 마리’라도 있었으면.. 한숨이 나온다. 아래층이 다 끝나면 중대한 결정을 해야 하는데.. 위층으로 계속이 될 것인가.. 계속이 되면 지금의 IKEA Tundra로 할 것인가.. 조금 다른 것으로 할 것인가, 색깔을 조금 진한 것으로 바꿀 것인가, 더 고급으로 올릴 것인가 하는 문제가 있다. 결과적으로 처음에는 나의 기술이 없어서, 불평도 많이 했지만 제품에는 ‘절대로’ 문제가 없었다. 아니, 아주 아주 남에게도 권할 만한 좋은 제품이었다. Thanks IKEA, for the excellent value!

  • ANY CHARACTER HERE
  • TIME’s “Person of the Year” goes to FB’s Mark Z..

    Give me a BIG break! 해도 해도 너무 한다. 아마도 이 타임 지의 기자들이 FB(FaceBook)의 열렬한 user들인 모양이다. 암만 그의 stock price가 그렇고 높아도, 26세의 ‘아이’ 에게 Person Of the Year, 는 ‘정직하게, 근면하게’ 일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을 조금은 우습게 보는 결정인 것이다. 기술적으로 보아도 scalable web application하나를 만든, 그것도 자신이 아닌, 그런 인간이 $$$$$$를, 그것도 stock price로, 어느 학교 군에 donate를 하고, 뒤로는 자기의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게 하고.. 참, 이것이 요새를 사는 ‘아이’들이 학교에서 배우는 것들인가? 이런 것들을 해서 $$$$를 긁어 모아서 ‘하루아침에’ TIME지에 올해의 인물로 뽑힌다면, 학교는 이제 갈 필요가 없을 듯하다. 정말 정말, 재미있는 세상이 되어가고 있다.
  • ANY CHARACTER HERE
October 2020
S M T W T F S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