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Pandemic

 

새로 나온 5세 이하  COVID 백신을 맞고 찍은 로난의 개구쟁이 모습, 무슨 설명이 필요할까? 일주일이 멀다 하고 COVID 감염으로 daycare center 가 문을 닫는 바람에 일하는 부모들이 극심한 stress를 받고 있는 요즈음 이것은 거의 구세주 같은 느낌이 든다. 집에서 일을 해야 하는 로난의 엄마 아빠도 그 중의 하나였기에 이렇게 백신을 맞고 접종서류까지 들고 사진을 찍어 보내주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요즈음은 이것으로 입원이나 사망하는 일이 아주 드물다는 사실이다.  지난 2년 동안 이곳에서 백만 명 이상이 이 바이러스로 ‘개죽음’을 당했다는 사실과 그 와중에 당시 명색이  ‘국가 총사령관’이라는 ‘괴물’이 자기의 자가도취, 개인 욕심에 빠져서 직무유기로 일관했다는 역사적 사실, 과연 믿어지기나 하는 것일까? 이것은 거의 bad fiction처럼 들린다.

NHK WORLD를 잠깐 보니 이곳도 ‘날씨, 더위’가 뉴스로 나오고 있다. 일본 열도, 섭씨 40도, 그러니까 100도, 를 넘는 곳들에 관한 곳이 보도에 나온다. 올해는 거의 전세계적으로 더위가 문제로 나오고 있는데, 하루 이틀 간 이상고온으로 더운 것이 아니고 꽤 오래 간다는 것이 문제인 모양… 그렇다면 정말 이것은 돌이킬 수 없는 세계적 기후변화일까? 지난 열흘 동안 이곳에서 몸으로 체험한 것이 아직도 생생하기에 불현듯  global heating 이란 말이 떠오른다. Warming 보다 heating이 피부의 느낌인 것이다. 이것은 현재의 과학이 어느 정도 자신 있게 예측할 수 있는 것인가? 아~ 과학이 정치로 오염이 되는 것이 문제로다…

우리의 한국본당 아틀란타 순교자 성당공동체 쪽, 무언가 김이 빠진 듯한 모습의 주임신부, 성경공부 등등 실망적이다. 왜 남들이 휴가를 간다고 안 가는 사람들은 생각을 못하는 것인가? 그들이 이런 행사들의 건강을 좌지우지한단 말인가? 아~ 그래, 이유는 되지만, 우리들은 불만이다. 이제 공동체의 각종 행사에서 점점 멀어지고 있는데, 이것은 분명한 사실이기도 하다. 화요일의 성경공부와 미사가 몇 개월 사라진 것,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줄 것인가? 이런 도전을 어떻게 대응하며 살 것인가? 그렇구나, 나는 현재 또다시 희망, 등대의 은총이 많이 희석된 것이다. 아~ 궁극적인 은총의 희망, 그것이 어디로 갔는가?

 

한때 손목시계를 잊고 살았던 시절도 있었지만 최근에 선물로 내가 고른 것에 서서히 정이 들면서 이제는 편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잊지 않고 차고 다닌다. 이것의 필요성은 외출과 사회생활에 있기에 나는 의식적으로 이것을 차고 나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노력을 한다. 결혼선물로 받았던 Automatic Omega는 완전히 ‘기계적’으로 사망을 하였기에 할 수 없이 battery model을 쓸 수밖에 없는데… 아~ 귀찮다, battery를 교체하는 작업, 이 battery를 좀 더 수명이 긴 것으로 만들 수는 없나? 한번 교체하려다가 실패한 기억으로 가급적 이런 사태를 피하려고 했지만 결국은 때가 되었다. 이번에는 반드시 내 손으로 바꾸려는 각오로 battery를 order를 했다. 의외로 어려운 작업은 역시 watch를 뒤 cover 뚜껑을 여는 것인데, 결국은 성공.. battery type을 찾았다. 이제는 order한 battery가 도착하는 시간만 기다린다.

Watch Battery Types:

STÜHRLING

SR621SW

VICTORINOX

371/370

 

아~ 비가 오늘까지 하루 더 내리기를 은근히 기대하고 바랐는데… 아쉽게도 예보는 앞으로 최소한 열흘 동안은 비를 기대하지 말라고… 다시 잔디가 누렇게 마를 것을 상상하니 별로 유쾌한 기분이 아니다. 우리가, 아니 내가 언제부터 화초들에 그렇게 관심을 가졌다고 응석을 부리는지 나도 이번에는 확실치 않구나.. 그저 조금 더 측은하게 그들이 보였다는 것 외에는..
하지만 비가 안 온다는 것에 안심을 하는 것은 오늘부터 우리와 사흘간 지내게 될 Ozzie때문일 것이다. 예전부터 그 녀석이 우리 집에 머물게 되면 신경 쓰이는 것이 바로 ‘주룩주룩 끊임없이’ 매일 내리는 비였기 때문이다. 그래, 마음 놓고 그 녀석과 같이 여름의 시작을 멋지게 동네를 걸으며 맞이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Sope Creek도 매일 가고 Spring Creek 쪽 사람들의 동정도  알 수 있고…나쁘지 않아~~

머리 속이 훨씬 맑게 된 지난 이틀 간의 시간들, 도움이 되었다. 몇 가지 ‘소식통’을 끊으면 그렇게 세상이 달라 보이는 것, 은근한 놀람이다. 그런 선택, 결정을 하는 것은 물론 나의 ‘공로’라고 하겠지만 과연 그렇게 된 것은 혹시 성령님의 도움은 아닐까? 그럴지도, 그럴지도, 항시 나를 도와 주시려는 성령님의 현존 느낌을 24시간 가지고 살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오늘도, 어제부터 거의 우연히 시작된 필사독서활동, ‘늙음은 하느님의 은총‘, 일본 신부님의 ‘거의 수필’에 가까운 책.. 가벼운 내용의 덕분으로 어제 벌써 책의 절반 정도를 읽고 있다. 나, 우리와 직접 관계가 있어서 그런지 흥미와 호기심을 잃지 않고 있는데, 거의 개인수필에 가까운 점이 읽기도 수월하고 이해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문제는 과연 나에게 얼마나 좋은 영향을 줄 것인가… 하는 것. 늙음을 영성적으로 보려는 것, 색다른 접근방법이라서 호감이 가는 책이다.

아~ 기분 좋~다… 날라간다~ 가볍다~ 편하다~ 괜시리 웃고 싶다~  하! 이런 때도 나에게 있구나! 왜 그럴까? 별 것 아니다, 아니야~ YMCA 에 혼자 가서 운동을 하고 온 것 뿐이다. 그런데 왜 다른 때와 그렇게 느낌이 다른 것일까? 연숙이 완전히 감기몸살로 지난 며칠 고생할 때 사실은 나도 거의 몸살 증세가 있었다. 분명히 최근에 시작된 근육운동 때문임을 왜 모르랴? 하지만 바로 그 통증이 바로 나에게는 쾌감으로 다가온다. 내 몸의 모든 세포들이 잠에서 깨어난 듯 움직이며 ‘나는 살아 있다!’ 라는 외침을 느끼고 듣는다.
이것과 더불어 태고의 추억을 연관시키니… 그렇다, 그래~ 그 때도 지금의 나의 느낌처럼 밝고, 맑고, 뛰고, 날라가는 듯한 것이었지…  반세기 전이었구나… 반세기, 반세기.. 50년 전 대한민국 서울…  맞다! 1972년, 정확히 50년 전이구나.. 당시 유학시험 본답시고 세월을 보내던 때, 갈비씨 신세를 벗어나려 갓 유행하기 시작하던 health club이란 곳에 멋모르고 다니게 되었다. ‘종로서적센타’라는 이름의 서점 뒤쪽 골목 4~5층 건물의 제일 위층에 있었다. 목적은 딱 한가지… KBS로 불리던 ‘갈비씨’ 신세를 벗어나는 것. 결과적으로 그곳에 다닌 것은 두고두고 최고의 투자로 평가를 하게 되었다. 거의 일생을 통해서 육신적뿐만 아니라 심리적 위로와 안정을 주었기 때문이다. 이런 것 때문에 그렇게 많은 부모들이 아이들에게 ‘호신술, martial art’에 돈을 투자하는 것, 나중에야 알게 되었다.
이곳에 다닐 때 제일 기분이 좋았던 때는 바로 운동을 열심히 한 후에 shower를 마치고 종로거리로 나와 걸을 때였다. 지금 여기서는 shower를 마치고 나와서 차를 drive를 할 수 밖에 없어서  종로거리의 인파 사이를 유유히 걸을 때의 기분과는 하늘과 땅의 차이다.  비록 공해로 가득한 종로 2가였지만 근육 운동과 샤워 끝의 기분으로 걷는 것, 한마디로 행복과 즐거움의 극치였는데…  게다가 친구[남녀불문]와 종로거리의 멋진 다방에서 만날 약속까지 있다면, 금상첨화… 아~ 다시 가고 싶다, 그 거리로.. 이 거리를 잊지 마세요!

 

연숙의 몸살 감기 [정확하게는 sinus infection] 가 많이 나아진 이때 불현듯 ‘혹시 그것?’ 그러니까 코로나? 증상 중에 냄새 맡는 것에 계속 신경을 쓴 모양으로 결국은 전에 무료로 정부에서 받은 test kit를 써보았다. 귀찮은 것은, 만약에 positive면 어쩔 것이냐? 또 집에 있으라고? 절대로 사양하고 싶은데… 결국은 결과는 negative로 끝을 보았다. 일단은 안심인데… 감기 증상이 있을 때마다 이 kit를 또 쓸 것인가, 골치가 아프다. 문제는 이제 이곳 저곳에서 공포의 코로나 흔적이 점점 없어지고 있는 것이기에 이런 test 의 필요가 있는지 하는 것이다.

 


오늘 YMCA 에 가서 조금 이상한 느낌이 들어서 lobby를 살펴보니, 아~ 그 동안 없었던 coffee maker들이 등장한 것… 그곳에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아침부터 오순도순 모여서 커피와 가끔 등장하는 생일케이크 로 친교를 나누던 모습, Pandemic 동안 완전히 사라졌는데, 이제 세상이 이렇게 달라졌음에 작은 감회를 느낀다. 하지만 아직도 이  service를 즐기는 사람들이 거의 없으니, 모두들 도대체 어디로 갔을까?

 

새로니네 식구가 당일치기로 테네시로 떠나면서 Ozzie를 내려놓았다. 오랜만에 본 녀석, 얼마나 반가운지? 귀찮은 것과 반가움이 교차하는 것은 매번 마찬가지다. 하지만 이번에는 2~3일 정도 우리와 함께 있을 것이라 크게 신경을 쓰지는 않는다. 오랜만에 녀석과 동네를 걷고 Sope Creek도 잠깐 들려보았다. 이제는 그곳도 정든 곳이 되었다.

 

YMCA workout, 전보다 조금 익숙하게 거의 모든 weight machine을 사용해 보았다. 나의 관심은 역시 이 ‘진보된 나이’에 앞으로 얼마나 이런 것을 쓸 수 있는가 하는 것과 근육이 전처럼 발달이 될까 하는 것이지만, 솔직히 육체적인 것보다는 심리적, 정신적인 도움을 기대하고 있다.  요즈음 서서히, 조금씩 코로나바이러스 case가 늘어나고 있는 것이 조금 걱정은 되지만 전처럼 YMCA가 다시 문을 닫는 일은 없지 않을까…

YMCA, 거의 20년 이상 정든 이 건물의 모습, 우리가 parking하는 곳에서 걸어 들어갈 때 보이는 이것, Pandemic  동안은 꿈 속에서나 볼 수 있었는데… 우리가 쉬던 동안에 outdoor gym이 생겼다. 큰 것은 아니어도 이렇게 노력을 하며 사는 우리 community가  대견스럽다. 오늘 부터는 연숙을 현관 정문에서 내려주고 나 혼자 걷는다. 이것도 예전에 하던 대로…

오늘도 이런 것들 덕분에 stress가 거의 느껴지지 않는 편안한 하루를 보낸 셈이다. 또한 Georgia Primary에 대한 정보를 조금 더 찾아보고 배운 것들도 있었다. Primary 에서는 정당을 하나만 골라야 한다는 제한이 있는 것은 조금 실망적이다. Donald ‘개XX’ 떨거지들을 떨어뜨리려면 어쩔 수 없이 Republican ballot을 선택해야 하는데… 조금 머리가 복잡해진다. Primary니까 아주 결정적인 것이 아니라서 조금 11월의 general election까지 여유는 있기는 하지만…

 

잠, 잠, 밤잠, 수면, 불면, 불면증…  두통과 불면의 고통에 대한 체감이 거의 없이 오래도 잘 살았다, 지금까지… 하지만 이런 ‘불패의 신화’도 시간문제인가? 두통은 아직도 불패라고 할 수 있지만 불면은 나도 역시 ‘늙은이의 대열’로 들어가는 듯하다. 근래에 잠이 드는 것으로 은근히 고민을 시작했는데 점점 심해지는 듯한 것이다. 잠이 일단 들면 큰 문제가 없는데.. 왜 처음에 잠에 떨어지지 못하는 것일까? 육신이 피곤해도 도움이 안 된다. 아직 약의 도움은 거절하고 있고… 결국 매일 밤 뒤척이는 수 밖에…
그러던 중에 아하! 순간이 왔다. 왜 이것을 잊었던가? Sound Machine 종류 장난감들… 전에 이것을 켜놓고 폭포소리 빗소리 파도소리 등을 들으면서 잠을 청하던 때가 있었는데 이제는 잊고 산다. 그것을 다시 쓰면… 조금 도움이… 하~ 문제가 있구나, 나 혼자 사는 것이 아니구나. 이 소리에 방해를 받는 배우자가 있으면 어쩔 것이냐? 설득을 하는 것은 상상도 못하는 나의 처지.. 역시 private sound로 가는 수밖에…  전의 sound machine으로는 earphone jack이 없어서 아예 그것이 있는 것을 구해서 쓰기 시작… 과연 이것이 잠드는데 도움을 줄 것인가…

 

‘싼 게 역시 비지떡, 아니다 쓰레기다’ 라는 체험을 근래에 했던 것의 교훈으로 이번에는 ‘비싼 것이 역시 쓸만하다’ 를 경험하는 순간이 되었다. 나의 ‘물건 구매 철학’ 제1조는 ‘우선 싼 것이어야 한다’로 거의 일생을 살았다. 돈도 없지만 대부분 값에 걸맞은 기능의 50% 도 채 쓰지 못한다는 사실이 나의 이유다.  또한 값에 비해서 기능이 놀랍게 좋은 보물들을 찾았을 때의 놀라움과 기쁨도 무시 못한다. 하지만 그런 생각을 조금 바꾼  ‘사건’이 USB TO SERIAL converter란 작은 device를 살 때 생겼다. 1개의 값으로 3개를 주겠다는 ‘짱깨’들의 선전에 넘어간 것… 그래도 설마 했지만 그 3개나 되는 device가 모조리 불량품이었으니… 1970년대 우리나라 수출전쟁에서 수많은 claim 사건을 본 적이 있는데, 짱깨들은 아직도 이런 모양…  제 값을 주고  산 것은 역쉬~ 제 값을 하고 있으니… 교훈을 얻은 셈이다.

 

오늘은 SONATA CAFE day, 조금 가슴이 설렌다. 왜 안 그렇겠는가?  거의 2년 반 만에 YMCA에서 운동을 하러 가는 routine이 재개가 되는데… 나도 그렇지만 연숙에게 더 큰 도움이 되리라고 믿고 싶고, 그렇게 될 것이다. 수영을 하는 것, 대체적으로 큰 무리도 없고, 여러 가지로 현재 겪고 있는 각종 증상들을 완화시키지 않을까… 나도 걱정해야 하지만, 연숙이 더 신경이 쓰이니…

Intecolor  thermal bag, 아침 식사로 먹을 boiled eggs, apple slices, 그리고, butter & jam sandwich… coffee대신 boiled water 로 YMCA, Sonata Cafe 준비가 완료되었다.  하지만 정작 이것을 먹기 직전에 빵에 곰팡이 흔적이 보여서 몇 개는 버릴 수밖에…

완전히 post-pandemic의 느낌을 주는 오늘의 일상은 즐겁고 기쁜 것이었다. 아~ 정상이다, 정상이다… 금요일 아침미사에 ‘거꾸리 장다리 부부’가 휴가에서 돌아온 반가운 모습도 그렇고, 미사 후에 이어진 Sonata Cafe, 비록 빵에 곰팡이가 있는 것을 모른 실수가 있었고, coffee가 빠진 아침이었지만 정든 Sonata 차 안에서 성당의 울창한 숲을 바라보며 먹는 기분 절대로 만족스러운 시간이었다. 이제야 ‘보통의 일상생활’이 돌아온 것 같다.

우리가 마지막으로 YMCA gym에서 제대로 운동을 했던 때를 달력일지로 찾아 보았다. 정확히 2020년 3월 9일, 월요일이었다. 나라니가 출산을 했던 2월 말 이후 코로나 사태가 급속히 악화되던 때, 이제는 조금은 감상이 곁들인 추억이 되어서 그런지 당시의 급박한 위기감을 많이 잊은 것 같다. 하지만 조금만 노력을 하면.. 서서히 그때의 하루하루 변해가는 ‘코로나 세상’이 눈으로 들어온다. 
오늘로서 우리는 완전히 YMCA workout routine을 되찾은 것, 기념일로 정하고 싶을 정도다. 얼굴 마스크만 보이던 사람들의 모습을 ‘제일 위험했던’ gym 환경에서 제대로 볼 수 있다는 것도 신기하기만 했다. 하지만 다른 점이 있다면 Pandemic전에 비해서 너무나 쓸쓸한 것이다.  그 많은 사람들이 다 어떻게 되었는가? Pandemic전 각종 그룹, 대부분 senior들이 모여서 다정하게 coffee를 마시면서 앉아있던 lobby를 보며, 그들 중에 Pandemic희생자는 없었을까 하는 우울한 생각도 든다.

오늘 그곳에 가서 우선 둘이서 indoor track에서 30분 정도 걷는 것으로, 서서히 잊었던 각종 routine을 머리의 기억에서 되살리며 조심스럽게 거의 모든 weight machine을 사용했지만 weight scale은 아쉽게도 가장 낮은 것으로 시작할 수밖에 없었다. 이제부터 목표는 예전의 level로 돌아가는 것, 그것 뿐이다. 연숙이는 물론 swimming pool에서 큰 문제가 없었다고 하는데 이것은 은근히 놀란 사실.. 그녀의 상당한 수영실력을 알기에 그것을 2년 전의 것으로 회복할 수만 있다면… 2년 동안 ‘무료’로 지불했던 회비가 아깝지는 않을 듯하다. 꽤 많은 비용이었지만 YMCA 에 donation을 했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한결 가볍다.

이곳에서 운동을 하며 떠오른 생각은… 지난 주 만났던 R형이 매일 새벽 6시에 gym에 간다고 했던 말, 처음에는 내가 설마… 했는데, 지금은 조금 의욕이 나는지.. 나도 매일 6시 새벽에 운동을 하면 어떨까.. 하는 조금 과욕적인 욕심인데, 과연 그럴까? 나라고 못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  차가 1대 밖에 없는 현실에, 새벽에 차를 쓰면 낮에 연숙이 다른 일로 쓸 수 있지 않을까? 갑자기 의욕과 함께 재미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드니… why not, why not, it’s now or never…

한 시간 반 정도의 workout이 모두 끝난 후 수영장 옆 lobby에 앉아서 연숙이 나오길 기다리는 때, 수많은 사람이 오가는 이곳이 이렇게 텅텅 비어 있는 것, 으스스한 느낌이 들 정도…

완전히 online reservation system으로 바뀐 Indoor swimming pool, senior member들로 떠들썩한 곳이었는데… 지금은 거의 텅텅 비어서 적막이 흐를 정도로…

YMCA 입구 lobby, 이곳에 많은 senior member들이 coffee cup을 들고 social을 즐기던 모습은 어디로 갔는가? 거짓말처럼 한산한 것, 어떻게 세상이 이렇게 바뀌었을까…

 

August 2022
S M T W T F S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