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아직도 ‘한글’로 표현하는 나의 깊은 감정.. 조금 생소하지만 너무나 감격스럽다.  고향을 찾았다고나 할까..  억지로 영어로부터 멀어지지 않으려 발버둥은 쳐 보지만 한계를 절감한다.. 자꾸만 영어 표현으로부터 멀어지고 있음을 느끼니까.. 조금은 슬프다.  아주 젊은 시절.. 영어가 최고의 ‘가치’ 였던 시절.. 왕성하게 받아드렸던 그 영어의 묘한 표현들 나는 기억한다.  하지만 이제 생각하면 그게 아무래도 나의 것은 아님을 깨닫는다.  하지만 머리가 도는 한 영어의 세계에서 떠나고 싶지는 않다.  왜냐하면 그곳에는 거의 전인류의 문화를 포함하는 마력이 있기 때문이다.

요새의 하루 일과는 정말 부끄러울 정도로 fixed routine이 되어 버렸다.  그래서 나의 이론대로 ‘느끼는 시간’이 몇 배로 더 빨리 가는 것일까?  정말이다.  일주일에 느낌에 예전의 하루 정도가 되었다 할까.  한마디로 ‘변화’가 없는 것이다.  시간이 더 길게 느껴지려면 ‘변화’를 주어야 한다.  머릿속의 기억체제가 모든 것을 예견하기 때문에 느낌의 시간에 큰 변화가 없는 한 이렇게 빨리 가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다.  올해 들어 이 schedule에 움직이는 system이 거의 제로이다.  그냥.. 직감에 의해, 감정에 의해 내가 흘러가는 그런 것이다.  현재 나에게 가장 좋은 방법중의 하나는.. 미리 짜여진 schedule에 따라서.. 그 schedule이 거의 결과가 없는 그런 것이라도.. 그것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다.  성취감과.. 짧은 시간의 감각을 느끼면 그만큼 ‘긴 시간’을 보내게 느끼게 되는 것이다.  색다른 체험을 계속해 나가는 것.. 그것이 우리의 어린 시절.. 머릿속에 거의 ‘경험’이란 것이 없을 때 느끼게 되는 모든 것의 새로움..그래서 한 달이 그렇게 길었고.. 일년은 거의 무한대에 가까웠던 것이 아닐까?  그렇게 나는 살수 있다.  의지만 있다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July 2007
S M T W T F S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