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 아침이 갑자기 깜깜해 졌다. 6시 반에 일어나려면 너무나 어두워서 조금 귀찮게 느껴지기도 한다. 해가 그 동안 그렇게 짧아졌나. 지난 며칠은 평균 이하의 기온과 아주 건조한 날씨로 아침에는 추위를 느낄 지경이었다. 이렇게 앞으로 오는 것의 맛을 조금 보여주는 것이지만 다시 rebound할 것이고 사실 그렇게 되었다.
    이번 여름에는 a/c (에어컨)들이 하도 stress를 많이 받아서 그것을 service하는 business는 아주 쾌재를 불렀을 것이다. 우리도 예외가 아니라서 아래층 unit에 문제가 생겨서 한번 service를 받은 적이 있었다. 일단 truck이 오면 문제가 없더라도 최소한 $100은 각오를 해야 한다. 다행히 큰 고장이 아니고 over current로 인해서 wire가 타버린 정도였다. 조금 아까운 것이 그 정도였으면 내가 고칠 수도 있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professional tool을 쓰니까 나와는 근본적으로 수준이 다를 것이다. 그 service guy가 나온 김에 우리 집의 2 a/c unit의 checkup을 부탁했더니 의외로 결과가 좋았다. 거의 15년이 된 것인데 조금 이해는 안 가지만 그것이 사실인 모양이다. 대신 energy efficiency가 형편 없는 건 사실이다. 생각에 내년에도 올해처럼 덥다면 newer model로 바꾸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된다.
    이틀 전 낮부터 기온이 올라서 2층의 a/c가 낮부터 가동이 되었는데, 갑자기 조용해졌다. 암만 해 보아도 모든 것이 조용하다. system이 아주 죽은 것이다. 우와.. 여름이 거의 다 간 다음이라 조금 덜 걱정은 되지만 9월 달도 더위가 만만치 않은데.. 각가지 근심스러운 생각이 들었고.. 혹시 system이 완전히 죽은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부리나케 thermostat를 열어서 voltage checkup을 해 보니 전혀 voltage가 없다. 이번에는 전번의 경험도 있고 해서 내가 공구를 들고 attic으로 올라가서 잘 살펴보았다. 우여곡절 끝에 결론을 내렸다. Integrated Control Unit에 붙어 있는 24V transformer가 24V를 공급하지 못하는 것이다.

    Temporary a/c transformers

    Temporary a/c transformers

    우선 조금 안심을 했다. 이 정도면 그렇게 큰 비용이 들지는 않을 듯하기 때문이다. 그래도 pro들에게 맡기면 최소한 몇 백$은 우습게 들것이다. 최소한 transformer만이 문제라면 내가 고칠 수도 있지 않은가? Internet에서 White-Rogers Control Unit의 circuit diagram을 download해서 보았더니 역시 이것은 computer controlled system이었다. 이것이라면 식은 죽 먹기라는 자신이 생겼다. Online으로 replacement transformer를 $40정도에 order를 하고, 이것이 도착할 때까지 어떻게 더위를 견디나 하는 생각을 했다. 침실과 얼마 전부터 쓰기 시작한 home office등이 다 그곳에 있어서 조금 신경이 쓰였다.
    혹시 집에 24V transformer가 있을까 했지만 없었다. Door bell 에는 20V transformer를 쓰고 있어서 쓸 수가 없었고, 아래층의 a/c unit에서 쓰는 24V transformer를 며칠 동안 빌려서 쓸까 하고 내려가 보니 이것은 완전히 a/c unit에 고정이 되어있어서 쉽게 떼어낼 수가 없었다.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라고 하더니.. 결국은 security camera에 쓰려고 오래 전에 사 놓았던 12V transformer 2개를 찾아 내었다. 이것을 series(직렬)로 연결하면 24V가 되는 것이다. 부지런히 wood block에 두 개를 고정시키고 wiring을 해서 a/c unit에 연결을 하였다. 만약에 다른 것이 문제라면 이것은 모두 허사가 되는 것이라서 손에 땀을 쥐고 에어컨을 틀어 보았다. 와~~~ 만세! 역시 문제는 transformer였다. 나의 추리가 맞았던 것이다. 물론 이것은 order했던 ‘진짜’ transformer가 도착할 때 까지만 쓸 예정이다. 덕분에 이제부터는 에어컨의 control system은 언제라도 자신 있게 손을 볼 수 있게 되었다.

  • 중앙고교 동창 유정원이 email을 주었다. 이 친구의 편지tone은 나이에 맞지 않게 활발하고 장난스럽다. 45년 전의 얼굴로 그것을 상상하려니 조금은 comic하기도 하다. 어머님 장례는 순조로이 끝이 났는지.. 나의 blog이 너무나 과거에 얽매어있는 것이 아니냐는 comment는 사실 나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해 주었다. 고맙다, 정원아. 과거가 없는 현재는 없고, 미래도 없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었는데 문제는 그런 것들을 얼마나 많이 생각하느냐 하는 것에 있겠지. 기본적으로 요새의 일들은 ‘이야기’ 거리로는 조금 그렇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하지만 정원이 말 대로 요새도 자세히 보면 얼마나 깊은 이야기가 많이 있겠니? 그저 습관화되고, 타성에 젖어서 못 보는 것일 수도..
    중앙고 3학년 때의 반창(같은 반 동창, 요새 새로 배운 용어) 권명국도 return email을 보내주었다. 명국이는 정원이와 다르게 경사인, 결혼식으로 인해서 소식을 받았다. 갑자기 옛 동창들이 주변에 나타나는 것 같아서 정말 반갑다. 이 Atlanta지역에는 사실 내가 유일한 중앙57회라서 더욱 그렇다. 명국이는 아직도 ‘신나게’ 일을 하는 모양이다. 정말 부럽다. 그 친구의 듬직하고 남성스러운 얼굴이 머리에 선~~ 하다. 1987년에 미국에 왔다고.. 이 친구도 “판에 박힌 표준” 적인 인생을 보낸 것이 아니었구나. 고대 토목과를 다닌 것도 처음 알게 되었다.
  • 어제는 꽤 오랜만에 Cobb Library를 찾았다. 일부러 간 것이 아니고 그 근처에 가는 김에 들린 것이다. 전에 빌렸던 실화적인 소설 “이민자(Immigrants)”를 다 보기도 전에 return을 했는데, 혹시 다시 빌릴 수 있나 했는데.. 이미 대출이 된 상태였다. 그 책이 1980년대 큰 인기 있었던 소설이라고 하던데 나는 전혀 깜깜하였다. 그런 쪽에 전혀 관심이 없었으니까. 독일태생의 저자가 영국에 ‘이민’을 해서 쓴 소설이라 아주 관심이 간 책이었다. 대신 다른 Korean titles 4권을 빌려왔다. 그 중에 한 권은 전에 한번 빌린 것인데 또 한번 보고 싶었던 책이다. 문요한이란 사람이 쓴 “굿바이, 게으름” 이란 책이다. 이런 류의 책들은 이곳에 정말 많이 있다. 하지만 한글로 읽은 것은 조금 기분이 다르다고 할까.
    같은 류 (self-help)의 책으로 Brenda Shoshanna의 The Anger Diet, 번역제목: “마음의 불을 꺼라” 가 있다. 이것은 번역서이다. 요새는 하도 화를 내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어서 이것도 사회적인 문제일지도 모른다. 나도 그 중에 한 사람일지도 모른다. 정신세계사라는 출판사의 번역서인데 단기 4339년 발행이란 것이 아주 흥미롭다. 정말 오랜만에 단기 연호를 본다. 우리 국민학교 6학년 때까지 단기를 써서 익숙한 연호가 아닌가. 나의 국민학교 2학년이 4288년 이었다. 분명히 그때를 기억한다.
    다음 책은 박민우의 “가까운 행복 Tea Bag” 이라는 제목의 수필, 산문집이다. 나는 이 저자를 전혀 모른다. 1973년 생이라니까 내가 미국에 오던 해구나. 나의 조카보다 한살이 많은 저자.. 이 저자가 어떠한 인생의 경륜으로 행복을 논 하려나 기대를 하며 빌려왔다.
    마지막 책은 Pauline Chen이란 중국계 미국인 여자 외과의사의 죽음에 대한 심각한 수필집이다. 원제는 “Final Exam“이고 번역제목은 “나도 이별이 서툴다“였다. 이 나이에 죽음에 관심이 없다면 조금 문제가 있을 것이다. 나는 종교적인 각도의 죽음 이외에도 다른 각도의 죽음도 무척 많이 관심이 간다. 추상적인 죽음이 아니고 구체적이고 바로 코 앞에 보이는 죽음에 대한 이야기 말이다. 그런 것은 아마도 죽음을 구체적으로 매일 다루어야 하는 의사들에게 더 많은 이야기가 있지 않을까? 머리말에도 나온다.. 인간적인 존엄성을 잃지 않고, 가급적 평화롭게 마지막을 맞도록 하자고.. 나도 동감이다. 기계적인 수명의 연장은 그런 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 Lincoln Exhibit

    Lincoln Exhibit

    지난 일요일에는 예정대로 Atlanta History Center에서 방금 시작한 Lincoln Exhibit에 단출한 우리식구가 다녀왔다. 정식 명칭은 “WITH MILICE TOWARD NONE THE ABRAHAM LINCOLN BICENTENNIAL EXHIBITION LIBRARY OF CONGRESS” 라는 아주 긴 제목이었다. 처음 전시되는 유품도 많고, 이렇게 많은 것이 한 곳에 모인 것도 처음이라고 해서 흥미로웠다. $16 admission ticket이 말 하듯이 아주 비싼 것은 아니지만 아주 싼 것도 아니었다. 우리는 작은딸 나라니가 그곳에서 근무 하는 덕분에 무료로 구경을 할 수 있었다. 현재의 미국이 있게 한 장본인이 바로 Lincoln대통령이라는 것을 알면 더욱 큰 감동을 가지고 구경을 하게 된다. 그 반면에 너무나 인간적인 Lincoln 또한 하나도 미화됨이 없이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수준급의 전시였다. 내가 제일 감정을 억누를 수 없던 것은 역시 암살 후에 사체에서 나온 소지품들.. 현재 기준으로 보면 조잡하기 이를 데 없는 안경이 더욱 그랬다. 그 암살 당시로 돌아간 기분이었다. 또한 ‘마누라 복’도 없던 그가 불쌍하기도 했다. 또한 그 유명한 Gettysburg의 연설, 271 단어의 짧은 연설문, 2분 15초 동안 연설을 했다는 그 연설문의 필사본도 거기 있었다. 그 잉크들이 어떻게 아직도 그렇게 생생할까. 마지막 부분의 by the people, for the people, of the people의 글씨 또한 금새 알아볼 수 있었다. 그런 그가 General Sherman을 시켜 초토화 시켰던 적군의 요충지 Atlanta에서 열린 것은 역사의 irony가 아닐까.

  • 내가 제일 혐오하는 것들이 extremism, extremist 같은 류의 것 들이다. 최근 10여 년에 걸쳐서 이런 것들이 아주 유행을 하고 있고 어는 곳에서나 판을 친다. 우선 뉴스에 굶주린 대중을 흥미롭게 해서 그런지, 그것이 $$으로 연결이 되어서 그런지, 아니면 무엇인가? 정치인들도 그렇지만 더 가증스러운 것이 허울좋은 신앙인들이다. Christian중에 더욱 그렇다. 하기야 Hitler도 그 예수님을 팔아가며 유태인들을 죽였지만 그것이 바로 extremism의 대표적인 예가 아닐까. 요새는 Koran을 불태우자며 거품을 풀고 있는 거의 ‘미친듯한’ 목사가 미국 Florida에 건재하고 있다. 남의 종교를 그렇게 증오하면서 어찌 ‘사랑의 종교’의 목사 짓거리를 하려는가?
  • 대학시절, 그것도 초창기에 많이 듣던 추억의 두 ‘명곡’을 다시 들었다. 이것에 더 설명이 필요할 수가 없다.
Summer Wine – Nancy Sinatra & Lee Hazlewood:
Lee Hazlewood는 몰라도 Nancy Sinatra는 누구인지 잘 안다. 그녀의 husky voice는 그녀의 아버지와 다르게 독특한 매력이 있다. 날씬한 몸매와 맞지 않게 거의 ‘여성운동의 선구자’같은 노래들이 많았다
The Rain, The Park and other Things – The Cowsils:
노래의 제목이 그 당시에 아주 시적인 인상을 주었다. 그 당시 이들 그룹은 미국은 몰라도 한국에서는 크게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Hair같은 것은 크게 유행을 했다. 그들의 노래중에 나는 이곡을 제일 좋아했다. 제목처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September 2010
S M T W T F S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