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 9월도 30일.. 9월의 마지막 날이다. 완전히 여름이었던 9월도 며칠 전부터 완전한 가을로 돌변을 하였다. 모든 것이 요새는 이렇게 extreme, extreme 이다. 올해는  매년 9월 중순 가족행사로 나서던 apple orchard drive 도 완전히 잊어버렸다. 한여름 같은 날씨에 사과 과수원은 생각만 해도 뜨겁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이제는 사과도 다 수확이 되었을 것이고 한마디로 김이 다 샌 것이다. 이곳에서 약 한 시간 반 정도 북쪽으로 drive를 하면 Ellijay라는 apple town이 나온다. 그곳은 완전히 사과 과수원이 밀집해 있는 산자락이고 경치도 아주 좋다. 이곳에 이사온 이후 한해도 빠짐 없이 그곳을 가곤 했는데 올해는 정말 예외가 되었다.
  • 채인돈가족과 함께 Columbus, Ohio 1987

    채인돈가족과 함께 Columbus, Ohio 1987

    오늘 뜻밖의 손님이 나의 blog에 찾아왔다. 오랜 전에 쓴 나의 blog entry: “1980년대 Ohio State의 중앙동창들” 에 중앙고 67회 후배 채인돈의 아들인 채경덕군이 comment를 한 것이었다. 인물검색을 하다가 실린 사진에서 자기나이또래의 아빠를 찾았다고, 감회가 깊었다고 했다. 그 사진은 1987년경 콜럼버스의 교민회주최 소프트 볼 대회에 중앙고 동창 팀에서 참가를 하고, 첫 회전에서 탈락을 한 후에 찍은 사진이었다. 얼굴들이 모두 비록 웃기는 했지만 맥이 빠진 모습을 볼 수 있다.  완전히 한 세대가 흐른 것을 느낀다. 채인돈 후배는 비록 나의 새까만 후배였지만 같은 천주교 신자였고, 전공도 비슷하고 (EE, CIS), 한 때는 Ohio State campus중심의  PC Users Group에서 같이 공부를 하기도 했다. 항상 웃는 얼굴이고 wife는 미스 코리아처럼 예쁘게 생겼었다. 집안이 상당한 power class인 것에 비하면 채인돈 후배는 상당히 검소하고 겸손했다. 마지막으로 연락이 되었을 때 그는 한국에서 computer 관련 venture project에 관련이 되어서 아주 바쁜 것 같았다. 경덕이 밑으로 동생을 두었는지도 소식이 끊겨서 잘 모르고 지낸다.

  • The Vikings, 1958

    The Vikings, 1958

    미국의 원로배우 Tony Curtis가 오늘 세상을 떠났다. 85세였으니까 사실 평균수명은 채웠다고 할 수 있다. 이렇게 오랫동안 알고 있던 유명인들이 하나 하나씩 세상을 떠나면 느끼는 것은 역시 나이가 들면 들수록 외롭게 느껴지리라는 사실이다. 나에게 이제는 이런 것들이 남의 문제처럼 느껴지지 않는다.

    유괘하게 잘생긴 그는 역시 영화 The Vikings에서의 연기가 제일 기억에 남고 또 Spartacus도 기억에 생생하다. 둘 다 Kirk Douglas와 공연을 했는데 그렇게 조화가 잘 맞을 수가 없었다. 그가 이름과는 달리 항가리계의 유태인(Hungarian Jew)임을 오늘에서야 알았다. Kirk Douglas도 역시 유태인이다. 이 글을 쓰다 보니 다시 바이킹을 보고 싶어진다. 이 영화에서는 wife인 Janet Leigh와 같이 나온다.  이미 download한 것이 있어서 아무 때나 볼 수 있으니 참 편한 세상이 되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September 2010
S M T W T F S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