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6월의 마지막 날이 되었다. 길지도 짧지도 않은 듯한 기분이니까 이거야 말로 조금은 아주 오랜만에 느끼는 ‘알맞은 시간 감각’이라고나 할까? 이건 확실히 좋은 것이다.

비록 별로 변화 없이 무더운 여름이지만, 의식적으로 ‘의식’을 안 하려고 기를 쓴다. 내가 그것을 어찌한단 말인가. 그래서 요새는 일기예보를 ‘절대로’ 안 보려고 노력을 한다. 조금은 효과도 있다. 연숙에게도 ‘부탁’을 해 두었다. 나에게 가급적 ‘더운 예보’는 말하지 말라고. 속으로 비웃겠지만 어찌하랴.

영성,신앙적으로 6월은 수확이 있었다. 레지오 연차 봉쇄피정에 ‘열심히’ 참가를 했고, 그렇게 매년 듣기만 하고 피해오던 대교구 성체대회에 참가를 한 것이다. 무언가에 끌리는 듯한 기분이기도 했지만 내가 ‘무던히도’ 노력을 한다는 것을 부정한다면 지나친 겸손일 것이다. 나는 현재 노력을 한다. 쉽게 무너지지 않을 믿음을 가지려고… 이런 기회가 아마도..아마도.. 두 번 다시 오지 않을 지도 모른다.

집 일에서 드디어 ‘왕건이’가 걸렸다. 우리 집의 water heater를 바꾸어야 하는 것이다. 조금씩 밑에서 물이 새는 것이다. 다행이 옛날처럼 폭포수처럼 새지는 않는다. 불행 중 다행이라고나 할까.. 이전까지 이것은 pro의 차지라고 생각을 하곤 했는데 이번에는 조금 용기를 내어 보았다. 내가 못할 것도 없다는 생각도 들고, 여름이니까 설사 시간이 지나치게 들어도 큰 문제가 없겠다는 생각에 그만 아마존에다가 Rheem 의 최신 모델을 $470에 order를 하고 드디어 내일 배달이 된다고 한다. 문제는 물론 그 다음이다. size가 현재의 것 보다 조금씩 크다. 그러니까 어떻게 plumbing을 하느냐 하는 것인데.. 역시 실물을 보아야 머리가 돌 것이다. 이것도 성모님께 부탁을 하면 조금 지나친 것일까?

요새는 조금씩 내가 레지오에 다니는 것이 우리 가정, 특히 연숙과의 관계에 어떤 ‘좋은’ 영향을 미치나 생각을 하게 된다. 생각만큼 큰 변화는 없다. 하지만 보이지 않는 것들은 조금씩 있을 것이다. 그리고 시간이 지날 수록 더 나타날 것이고 그렇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 아니 그렇게 될 것이다. 아주 아주 오랜만에 조금은 평화스러운 연숙의 얼굴을 보는 것은 즐거움에 속한다. 고마운 6월이여… 부디 잘 가시오.. 6월과 같은 달이 계속 앞으로도 오기를 빌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June 2011
S M T W T F S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