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그렇다.. 훌~쩍 2013년이 사라졌다. 아까운 느낌도 들지만 예전처럼 그렇게 연연히 더 생각하지 않는다. 이것이 아마 희망적으로 새로운 이경우의 모습이 되기를 바란다. 지난 것, 지나가는 것을 조금 더 건강하게 생각하고 간직하고 ‘즐기자’. 예년 매년, 이맘때면 겪는 야릇한 고통의 느낌, 아련히 느끼는 외로움..등등 이런 기분이 항상 기분 나쁜 것만은 아니지만 주위의 사람, 연숙에게는 괴로운 나의 우거지 상 일지도 모른다.

올해, 아니 지나간 성탄 시즌.. 그렇다.. 나는 작은 ‘금자탑’을 세우며 건강한 ‘축제시즌’을 만들고 보냈다. 나는 자부한다. 올해는 나의 근대사에서 한 획을 긋는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사실.. 거창한 듯 들리지만 사실은 웃기게 왜소한 것이다. 진정한 의미의 성탄을 느끼고 지낸 2013년 성탄절이었다.

왜 이번에는 그렇게 유별난 생각을 했을까? 이것도.. 이것도..it’s now or never의 맥락이다. 나의 머릿속에 이런 생각이 전에도 있었을 것이지만 그저 ‘실행’을 못했을지도 모른다. 진정한 의미의 성탄이란 무엇이었을까? 11월 중순부터 요란한 carol과 그것에 대한 추억, 감상에 젖으며 대림절을 지내고 막상 성탄이 가까워 오면 나는 거의 겁을 먹은 상태로 stress를 받는다. 성탄절 바로 그날로 모든 것이 완전히 깜깜하게 꺼지는 듯한 이 세속적인, 상업적인 축제분위기와 문화들에 나는 지쳐가고 있었다. 제일 무서운 것이 바로 12월 25일 저녁이면 ‘완전히’ 사라지는 성탄의 분위기.. 어떻게 세상이 그렇게 변했을까? 나는 완전히 100% 세속적인 성탄을 지내고 있었던 것이다.

올해는 이것도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각오를 단단히 하고 진정한 크리스마스의 의미를 생각하며 ‘건강하게’ 준비를 한 기분이다. 우선 축제의 분위기를 진정한 의미의 종교적인 일정에 맞추려고 노력을 해서 나라니의 냉소를 참아가며 크리스마스 며칠 전에 tree를 장식하였고 carol같은 것도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즐기기 시작하였다.

더 큰 각오는.. 성탄절을 교회의 전례에 따라서 최소한 Epiphany까지.. 그러니까 12 days of Christmas를 따르기로 했고, 더 나아가서 진짜 가톨릭 관례대로 예수세례축일 전까지 지키기로 한 것이다. 이러한 ‘피상적’인 것들 모두 성공을 하였다. 나는 크리스마스 날 부터 모든 ‘성탄절’의 것들을 즐기기 ‘시작’한 것이다. Youtube에서 가정적인 영화들을 download해서 즐겼고 오늘까지도 즐기고 있다 너무나 너무나 생각할 것을 많이 주는 영화들..

그러니까 이것이다.. 성탄이란 ‘사랑’인 것이다. 의미는 100% 하느님의 인간에 대한 사랑의 표현인 것이었다. 65 평생에 처음으로 이것을 가슴속으로 느끼게 되었다. 바로 이것이 진정한 대림절과 성탄절이 아닐까? 이제.. 이제.. 내년부터는 자신이 있다 절대로 holiday stress에 시달리지 않으리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January 2014
S M T W T F S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