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  아침, Talmud 필사로 시작한다. 요새 읽기 시작한 순교자 성당의 일년 성경통독 중의 모세 오경과 맞물려 혹시 큰 수확이 있지는 않을까? 크리스천 성경 중에서 가장 유태교적인 부분이 이곳이고 이것이 유대교 믿음의 전승인 탈무드를 더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듯하다.

오래 전부터 우리 집 서가에 꽂혀있던 ‘탈무드의 지혜’란 ‘초라한’ 책, 이것을 요새 우연히 발견하고 ‘필사’하고 있는 것이다. 그 저자도 궁금하고 탈무드의 배경을 알기 위해 시간을 쓴 결과, 역시 Google의 힘으로 Talmud와 이 책의 저자로 나와있는 Rabi Marvin Tokayer 의 jackpot을 찾았다.

이 노력의 결과로, 한국과 이 토케이어 Tokayer의 저서, ‘탈무드의 지혜’는 깊은 관계를 가지고 있음을 알고, 나의 기존의 생각이 확인되기도 했다. 한국인과 유태인의 관계라고 할까? 문화적으로나, 역사적으로 보나… 하지만 종교적, 신앙적으로는 커다란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닐까?

이미 내가 모르는 사이에 대한민국에서 이 특정한 책의 영향력이 미친 모습을 보며, 조금 내가 늦었구나 하는 아쉬움이 없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지금이라도 이 사실을 알게 된 것은 다행일 것이다.

How the Talmud Became a Best-Seller in South Korea, 2015년 The New Yorker Magazine,   Ross Abes의 기사를 읽으며 완전히 ‘감’을 잡게 되었다. 각가지 의문들이 풀리는 것이다. 왜 그렇게 대한민국에서 이 특정된 탈무드에 관한 Marvin Tokayer의 책이 그렇게 ‘성경’ 처럼 많이 팔리고 유명해 진 과정과 이유들이 이해가 되는 것이다. 이 괴기한, 의아한 현상은 알고 보니 그렇게 오랜 된 것이 아니고 주로 2010년대에 일어난 것, 문득 고 故 차동엽 노베르또 신부님의 얼굴과 강론이 떠오른다. 그의 강연에서 수없이 들었던 화제들이 아닌가? 나는 사실 이런 현상, 특히 유태인과 관련된 것들 깊이 관심을 가졌던 적이 없었다. 요새 성경통독으로 두 번째 읽게 된 구약, 특히 모세오경을 통해서 조금씩 관심이 발동했던 것, 그리고 우연히 눈에 들어온 ‘탈무드’라는 글자의 책, 그것뿐이다.

내가 현재 읽고 필사하며 공부하는 이 특정한 책 ‘탈무드의 지혜’는 이상한 책으로, 발행연도 (대강 1980년대?) 나 출판사의 연락처, 책의 가격도 없는 ‘해적판의 모습’을 하고 있다. 나의 추측에 일본책을 100% 그대로 조잡하게 번역하여 판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일본책의 원저자라도 밝혔으면 어땠을까?

 

¶  며칠 전에는,  아침식사 후면 곧바로 하던 대한민국 평화방송 CPBC 매일미사를 나중으로 미루고, ‘내가’ drive를 하여 Holy Family 동네 성당까지 가서 food  pantry donation할 것을  굳게 잠긴 출입구 앞에 놓아두고, 멀리서 얘기하고 있던 주임신부를 보고 차 안에서 손을 흔들고 떠났다. 성당이 굳게 잠긴 것, 도라빌 한국성당과는 대조적이지만 그 이유는 짐작이 갔다. 한국본당과 달리 이곳은 대부분 연로자들이 평일에 오갔기 때문에 그들이 혹시라도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이 될까 봐 ‘과잉책’을 쓰는 듯했다. 그래도 성당 문을 닫은 것은 좀 지나친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돌아올 때 집 가까이 있는 Kroger에 잠깐 들려서 나는 차에 머물고 연숙이 모든 수고를 해 주었다. 내가 감사하지 않으면 나는 한마디로 ‘개새끼’일 것이다. 오자마자 가벼운 마음으로 동네를 비가 쏟아질 듯한 염려 속에서 걸었다. 걷다가 또 Tobey와 100% 닮은 잘 생긴 개를 만나 그들과 인사를 하였다. 어쩌면 그렇게 Tobey를 연상시킬까..(2년 전에 떠난) Tobey야, I miss you dearly!

 

 

¶  5.16이 지나고 5.18을 맞는다. 나에게 거의 느낌이 없는 날이 바로 5.18인데… 나도 이제 역사관을 조금 더 확고하게 세워야겠다는 생각 오래 전부터 들긴 들었다. 하지만, 그것이 생각만큼 간단치를 않으니, 나이 탓도 있고 세월 탓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시간이 남는 한 나는 ‘역사의 진실’을 더 알고 싶다. 그러고 나서 나의 생각을 정하면 어떨까? 언제나 이것은 나에게 짐으로 남아있다.

이렇게 과거의 민감한 역사는 나같이 비정치적인 인간에게는 큰 골치거리일 수밖에 없다. 소위 말해서 진보, 보수 어느 쪽에도 동조를 하려고 하지 않으니 아마도 ‘비겁자’로 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나의 확고한 입장은 딱 한가지다. ‘김일성 민족반역자’의 역사적 재판, 그것 하나밖에 없다. 그 후에 이승만, 박정희, 등등 모두 그들 나름대로의 애국관이 있을 것이고, 보는 시각에 따라 한 가지 역사적 사실도 완전히 다른 것으로 해석될 것이다. 그것이 사실 ‘정상’이다. 사람의 생각과 머리는 컴퓨터의 두뇌가 아닌 것이다.

그래서 나는 사실을 더 깊이 알려고 노력을 할 뿐, 100% 흑백논리로 ‘좋은 놈, 나쁜 놈’을 가리고 싶지는 않고, 결국은 차원을 높여서 ‘하느님’이 보시기에 어떨까 하는 쪽으로 갈 수 밖에 없다. 

 

¶  요새 다시 microcontrollers [BeagleBone Black, Arduino, Raspberry PI, NodeMCE ESP32, Sparkfun ESP32 Things, Particle’s Photon, ZigBee Xbee etc.]  들을 건드리며 만지작거리는데 연숙이 신기한 눈초리로, 그것이 뭐냐고 묻는다. 얼떨결에… ‘발명 좀 해보려고..’ 하고 얼버무렸는데.. 글쎄  연숙의 반응이 나를 놀라게 했다. 순간적으로 ‘뭘 그런 장난감으로 시간을…’ 할 줄 알았는데, 나 같으면 ‘충분히 할 수 있을 것’이라나… 와우! 반가운 칭찬인가, 아니 실제로 그렇게 나를 평가하고 있는지도… 그렇다면, 한번 우리들 같은 ‘senior citizen을 위한 gadget’을 발명해 볼까? WHY NOT?

 

¶  Muggy feeling이 계속되었던 지난 며칠, 반가운 열대성 폭우도 맛 보았고, 이제는 편하게 느껴지는 우리 집 위층의 잔잔한 에어컨의 소음, 작년에 경험했던 90+ 의 일주일 이상의 날씨들, 모두 머리 속에서 맴돈다. 또다시 기울어가는 성모성월의 한달, 현재까지 해야 할 것들은 거의 하며 살았다. 제일 큰 것, a/c service와 Tax Return 도 했고, 그렇게 궁금하던 우리의 Fidelity IRA account의 실상도 알게 되고…  지난 해 stock market이 꽤 활발했던 듯했다. 올해는 좀 달라질 것이 분명하지만. 그렇게 그렇게 우리는 잘 하고, 살고 있다. 이영석 주임신부님의 말처럼 우리도 우리 자신들을 좀 칭찬을 해 보자…

열흘 정도 남은 5월을 어떻게 현명하게 보낼 것인가?  ‘서류정리’, 이것부터 머리를 친다. 사실은 2014년 이후, 특히 2017년 아래층으로 office를 옮긴 후 나는 모든 서류들을 잊고 살았다. 그렇게 어려울 것도 없다. 귀찮다는 유혹만 계속 물리치면 되는 것 아닌가? 이제는 그렇게 ‘무서운 것’이 숨어 있지 않을 듯하니까, 걱정하지 말자.

 

¶  오랜만에 Bishop Robert BarronWord On Fire video 를 본다. 요새 나의 머리를 잠시 떠난 나의 등대 불이 이렇게 쉽게 나에게 다가왔다. 한 순간, 한 순간 나의 관심과 손끝이 어디로 가는지 조심해야 한다. 잘못 ‘고르면’ 완전히 하루를 망칠 수가 있는 것이다. 높은 것을 보고 높을 것을 찾고, 높은 것을 만지며 하루를 보낼 수 있는 여건과 환경을 만드는 것, 그것이 나에게는 아주 중요한 것이다.

 

¶  궁중비사 조선편 마지막 7편을 필사, 수정하게 되었다.  야사 野史 형식이라 각가지 음담패설류의 상상적인 것들도 있지만 이것을 읽으며 그 때, 그러니까 대원군, 민비 등과 일본의 접근한 때의 이야기들, 어렸을 때 만화로 많이 보던 것도 생각이 나고, 그 당시의 역사가 다시 새로워 진 것도 한 몫을 했다. 다시 보게 된, 식민주의 시대의 일본제국 모습을 조금 더 우리의 눈으로 보는 것은 아마도 두고두고 유익할 듯 하다.

일본과 조선의 역사가 1860년대부터 한쪽은 고종, 다른 쪽은 명치유신으로 시작되는데, 결과가 참으로 보기가 민망하다. 대원군, 민비의 치열한 이기주의적 ‘당파’ 싸움과 절대 무력한 고종, 이들이 향후 50년간 이루어 놓은 역사는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다. 한 나라를 말아먹으려면 이렇게 하면 된다… 라는 교훈중의 교훈이라고 할까.

 

¶  ‘먹을 것’을 사러 연숙이 조금 전에 Doraville H-mart로 떠났다. 참, 부지런한 사람이다. 특히 먹을 것을 챙기는 것은 너무도 솔직한가? 안 먹고 살 수 있는 ‘항우장사’는 없다고 하는 말, 재미있지 않은가? 그래, 할 것은 해야 한다. 나처럼 이런 것에서 내숭을 떠는 것 그렇게 보기 아름답지 않다.

 

요새 한창 즐겨보는 Youtube video는 vegetable garden 에 관한 것들, 정말 pro들은 다르다!

신록의 계절, 알맞은 비와 기온으로 더욱 푸르러진 backyard

Pandemic 덕분에 나와 더 가까워진 우리집 lucky 터주대감 Izzi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May 2020
S M T W T F S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