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평화방송 매일미사 직전까지의 아침 routine이 끝났고… 미사를 기다린다. 오늘도 Ozzie의 신나는 모습을 즐기며 천천히 연숙과 걸었다. YMCA 문제와 곁들여 아마도 이제부터는 걷는 것으로 건강을 유지하겠다는 의견, 나는 조금 생각이 다르지만…  사람들을 보며 건강을 돌보는 것이 YMCA의 장점인데 요새 같은 세상에선 아주 힘든 case가 되었다. Monthly payment도 이제는 조금 아깝고… 나는 어쩔 것인가? 집에서 weight exercise가 아주 힘이 드는 것 경험을 통해서 알지만 이제는 사실 나이와 나의 현재의 상태를 심각하게 고려하는 것이 현명하지 않을까?

 

요새는 혈압을 재는 것이 조금은 덜 두렵고 심지어 즐겁기까지 하다. 190 어쩌구 하며 나를 놀라게 했던 것을 자꾸 상기하는 때문인가? 요새는 140이나 130이란 숫자가 많이 보이고 80이나 85란 다른 숫자도 보인다. 확실히 내려간 듯한데 이것과 혈압약은 어느 정도 연관이 있는지 궁금하다. 하지만 나의 생각을 너무 믿는 것, 위험하다… 나는 훈련 받은 전문의가 아니기 때문이다. 역시 그들의 판단을 거의 전적으로 믿어야 한다.

 

CLEAR, CLEAN, ORGANIZE UP! (2020 TOP PROJECT)

Dream Project!

꿈을 꾸고 싶다. 우리의 삶을 조금씩 정리하는 의미로 가지고 있는 잡동사니들을 모두 정리하는 것, 결과로 청소하기가 훨씬 쉽게 되면 운동 삼아 정기적으로 깨끗하게 주위를 만드는 것… 꿈일까, 아니면 실현 가능한 것일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August 2020
S M T W T F S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