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평소보다 늦게 늦은 오후에 ‘일지’를 시작한다. 당연하다. 아침 7시 45분 경에 집을 떠나야 해서 별로 아침에 시작이 없었기 때문이다. 7시 전에 일어나도 성경통독을 마치면 시간이 빠듯하다.

2 주째 실로 ‘진짜 主日’같은 일요일을 맞이했다. 이유는 간단하다. ‘진짜’ 성당에 가서 ‘진짜’ 영성체를 했고 ‘진짜’ 친교를 했기 때문이다. 오늘도 느낌이 아주 좋았다. 확실히 주위 교우들이 진지하고 조용한 모습으로 앉아 있으니 더욱 그렇다. 예전에 비해서 훨씬 미사에 집중하기가 쉬운 것이다. 코로나의 ‘부작용’이라고나 할까?

시몬 형제와 또 ‘하얀풍차 [White Windmill Bakery] 클럽’이 되어서 아침 snack과 의외로 향기로운 coffee, 그리고 환담을 즐겼다. 신앙심이 뚜렷하게 나타나 보이는 ‘형제님’, 예외에 속하는 부류라서 나는 아직도 놀란다. 쉽게 말해서 내가 배울 것이 많다는 것. 하지만 나와는 신앙을 접근하는 방식이 확연히 다르다. 기도를 하고 몸으로 실천하는 type인 것이고, 나는 주로 학문적인 생각을 하는 편… 하지만 분명히 공통점이 있을 듯하다. 이렇게 해서 일요일, 주일이 오랜만에 평화로운 날이 되었다.

 

결국은 ‘혈압scare의 압력’에 굴복했다. 혈압의 수치가 중요해진 것을 실감했기에 오늘 부리나케 ‘최신형’ Omron BP monitor를 $48에 Amazon에 order하였다. 분명히 현재 쓰는 것보다 정확할 것이고 게다가 최신형  connectivity를 추가 (Bluetooth, Phone App) , trend와 data storage  등등은 쓰기에 더 편리할 듯하다.

Deck painting job을 준비하며 scraping에 진이 빠지고 있는 판에 이번에는 structural beam이 rotten된 것을 발견했다. 이것은 안전상의 문제라서 $$이 들어도 ‘사서’ 고쳐야 할 듯하다. 2x8x8’가 있으면 해결될 텐데… 이것을 살 때 ‘호시탐탐’ siding board를 열 개 정도 살까… 급한 것을 때우면 어떨까… 하지만 이것을 사는 것, 나는 오랜 세월 망설이고 있는데 과연 나는 그 정도로 바보인가?

 

backbreaking job, stripping old paint

rotten deck frame beam

 

아~ 거의 잊고 있었다. 내일은 ‘심장전문의’에게 가야 한다. 이것은 조금 무서운 느낌이 든다. 고혈압인 것을 모르고 꽤 오래 살았다고 하는 순병원 의사들, 아마도 만약을 위해서 이런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믿지만 그래도 겁이 나는 것은 사실이다. 나의 심장에 문제가 있다면… 상상하기도 싫다. 나는 오랜 세월 심장은 건강했다고 굳게 굳게 믿었기 때문이다. 오진을 하거나 각종 test를 시키는 일이 있을까 그것도 두렵다. 하지만, 이제 주사위는 던져졌다. 그저 맡기자, 맡기자, 맡기자… 모든 것을…

 

Man’s Best Friend, 인간과 같이 집에서 살게 된 개, 과연 그들은 무엇이며, 누구인가? 몸 가까이 우리들의 집안에서 같이 살며 그들을 보면서 어떨 때는 사람들보다 더 사랑스러움을 느낀다. 비록 말은 못하지만 어떤 사람들보다 감정이 더 잘 통한다. 개들도 갖가지겠지만 이제 그들은 정말 인간의 진정한 친구가 된 듯하다. 지난 며칠 간 [큰 딸] 새로니의 9살짜리 개, Ozzie가 며칠 우리 집에 묵고 갔다. 이제는 우리를 자기 주인처럼 느끼고 우리 집도 자기 집처럼 여기는지 너무나 편한 며칠을 보냈다.  동네 걷는 것을 그렇게 기뻐하고, 공을 던지면 날뛰듯이 쫓아가서 집어 물고 온다. 낮잠을 자려고 침대에 어설프게 누우면 꼭 옆에 와서 누워서 나의 모습을 느끼기도 한다. 2년 전에 세상을 떠난 우리의 개 Tobey를 대신해서 그 텅 빈 자리를 메우기도 한다.

하지만 이제는 개의 수명이 예전처럼 길게 느껴지지 않기에 정을 주면 줄 수록 슬퍼지기도 한다. 언젠가는 또 이별을 해야 하지 않겠는가? 누가 더 오래 살지는 100% 확실하지는 않겠지만…  그 ‘언젠가는’ 이란 것, 생각보다 긴 세월이 아님을 더욱 더 실감을 하며 산다. 주인인 새로니도 이런 이별의 슬픔을 염두에 두며 살고 있는 듯하다. 살아있는 모든 것은 언젠가는 반드시 사라진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August 2020
S M T W T F S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