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10년간의 흔적, 레지오 활동수첩, 2010~2020

 

오늘은 2020년 10월 19일! 무슨, 어떤 날인가?  정확히 10년 전, 그러니까… 2010년 10월 19일을 기억하면 된다. 내가 바야흐로 도라빌 순교자 성당 자비의 모후의 화요일 레지오 주회합에 입단을 탐색하러 처음으로 참석한 날이다!

그래,  정확히10년이다. 10년이 흘렀다. 옛날에는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고, 그러니까 까마득한 세월이라고 듣고 이해하며 살았지만 지금 10년의 느낌은 사실 아무것도 아닌 듯하다. 어떨 때는 십 년 전이 바로 엊그제 같은 느낌인 것이다. 이것은 물론 내 현재 나이 탓이기도 하다.

바로 엊그제 같던 2010년 10월 19일, 덤덤함 반半, 기대 참 반半의 심정으로 그날 나는 앞으로의 10년의 시작의 첫발을 디디었다. 하지만 그 당시 나는 절박한 기로에 선 듯한 ‘나의 삶에 변화가 있어야 한다’ 라는 깊은 생각으로 살고 있었다.  그냥 습관적인 변화가 아닌, 내가 알아왔던 세상을 다른 눈으로 보려고 발버둥 칠 때였다.

입단 이후 10년, 레지오는 과연 나에게 무엇을 주었는가? 한마디로 나의 세계관이 완전히 다른 것을 바뀌었고, 나 자신이 나를 보아도 완전히 딴 사람이 되어 있었다. 철저하게 완전하게 다른 사람, 다른 세계가 나와 함께 걷고 있었다.

나는 이 10년의 ‘기념일’을 혼자서 소리치며 자축을 한다. 세상을 살다 보면, 그것도 오랜 세월을 살다 보면 전혀 뜻하지 않은 작은 기적도 경험할 수 있다는 전설적인 사실도 알게 되었다. 물론 이런 모든 작은 기적들의 가운데에는  ‘동정 마리아’의 인도하심이 있음을 나는 잊지 않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October 2020
S M T W T F S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