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그제의 good news 에서 어제의 bad news로 이어진 오늘은 어떤 기분으로 하루를 살게 될 것인가? 문제는 how good, how bad인데 이것은 시간이 흐르면서 자연히 알게 될 것이다. 차분히 믿으며 시간에 맡기는 지혜, 이것이야말로 지식보다는 지혜가 필요하다.

포근해진 지난 이틀에 이어서 오늘부터는 cooling trend란다. 이렇게 완만한 높낮이의 흐름으로 조금씩 조금씩 첫 추위, 바람, 빙점을 향한 날들이 계속되겠지… 첫 추위의 바람이 불어오는 날, 부랴부랴 밖에서 한철 우리의 눈을 즐겁게 해 주었던 각종 화초, 화분들을 날라야 하는 우리의 모습이 선하게 눈에 그려진다. 아~ 세월, 특히 계절의 변화는 역쉬~~ 거의 영적 수준, 신비롭기만 하구나… 사시사철의 의미와 놀라움이 점점 느껴진다. 이제는 오래 살았다는 확실한 증거가 아닐까? 오래 살았고, 살아가고 있고, 그곳을 향한 행군은 하루하루 계속되고…

 

기본적인 각종 건강관계 수치와 정보에 거의 의도적으로 관심을 안 두고 산다고 자랑까지 했던 적이 있었던 것을 기억하면 요새 우리의 일상생활은 참으로 큰 변화가 아닐까? 거의 건강정보에 무관심했던 우리를 보고 주위의 사람들이 얼마나 속으로 비웃었을까 상상도 한다. 하지만 65세가 그런 mindset의 시작이라고 하면 우리는 확실히 꽤 늦게 깨달음과 놀람이 찾아온 것 같다. 친지 윤형의 지나가는 말로, ‘Medicare 시작부터 통계적으로 모든 aging의 역효과가 나타난다’… 라는 사실, 그래 우리는 간단명료한 과학적 통계와 확률을 무시한 것이다. 이것은 절대적으로 이성적인 생각이 아니었다. 하지만 얼마나 관심과 신경을 곤두세우며 살아가는 가, 그 정도가 문제 임도 분명하다. 너무 쪼잔한 건강정보에 관심을 두는 것, 그것은 피하지만 ‘절대적으로 중요한 사실’은 알고 준비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저녁 때 front door 의 storm door를 닫으려고 문을 여니… 와~ 오랜만에 청명한 대기를 뚫고 서쪽 나지막하게  찬란한 별이 눈에 부시다. 와~ 오늘이구나.. 금성 Venus로구나! 부지런히 Newtonian을 갖다 놓고 그것에  ‘조준’을 하고 찬찬히 보니.. 오늘은 ‘반달의 금성’ 모습이었다. 부지런히 연숙을 불러서 같이 감상을 할 수 있었다. 금성이 남서쪽에 매일 보인다는 사실이 신기한 모양… 다음은 토성 Saturn차례… 날씨가 오늘 같으면 내일도 가능할 듯…

 

2004년에 내가 손수 설치했던 range hood를 어떻게 할 것인가… 생각하는 것조차 귀찮아서 그야말로 나의 손과 눈이 가는 대로 나는 따라간다. 결국은 조금이라도 깨끗하게 닦아서 일단은 임시로 쓰는 방향으로 나는 가고 있다.  기름이 워낙 심하게 metal속으로 스며들어서 닦는 것에는 한도가 있었다. 그래도 물론 훨씬 깨끗하게 보인다. 새것이 오려면 길면 2주를 기다려야 하는데…. 오늘부터 kitchen sink위 창문을 열어 놓고 gas range cooking을 해보니 그렇게 큰 문제는 없어 보인다. 하지만 2주 동안이나? Give me a brea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October 2021
S M T W T F S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