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모처럼 찾아온 을씨년스러운 3월 날씨의 덕분으로 마음이 차분해지고 심지어 알 수 없는 조그만 ‘희망의 속삭임’도 느껴지는, 한가한 사순절 금요일 무엇인가 쓰고 읽고 하고 싶은데 선택의 여지가 무한정으로 많은 것이 유일한 문제다. ‘생각 없이’ 손이 간 곳이 Erich FrommThe Art of Loving, ‘사랑의 기술’,  이것은 이미 책의 절반 정도까지 나아가는 성과가 있는 것이다. 복음공부의 성서적, 영성적 사랑으로 출발해서, 신비가 차원의 우주적 사랑, 공동체에서 경험하는 사랑에의 도전 등등 나는 요즈음 이 사랑이란 단어의 홍수에서 허우적거린다. 이때 ‘사랑을 할 수 있는 기술’을 말하는 책에 호기심이 안 갈수가 있는가? 비록 typing 중심의 독서지만 대강 저자의 저술 내용과 의도는 조금씩 느껴지고 있다. 교정을 겸한 재 독서에서 더욱 확실한 ‘사랑의 방법’을 깨우치게 되지 않을까… 

두 번째로 손이 간 곳은 연숙의 장서인 소책자 ‘성 이냐시오 로욜라 자서전‘이다. 이것은 한글판이라 속독도 가능한 것이다. 이곳 저곳에서 조금씩 얻어 들었던 이 성인의 ‘개인적 정사 正史’라고 할 수 있기에 완독을 하는 것은 나에게 큰 의미가 있을 듯하다. 비록 예수회 James Martin신부의 각종 예수회에 관한 책들이 있긴 하지만 그것들은 방대한 분량이라 시간이 걸릴 것이다. 이 소책자를 먼저 읽는 것도 나중의 도전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갑자기 출현한 중앙동창 차정호의 도움으로 오늘 내가 결국 중앙고 57회[1966년 졸업] 단체 카톡방에 등록이 되었음을 알게 되었다. 110여 명의 동기동창이 있는 그곳… 나에게는 거의 미지의 개척지 같은 느낌을 준다. 누가 그곳에 있는 것일까? 우선 차정호는 있을 것이지만… 오늘 글이 올라온 것을 보니 ‘주응권’이란 이름이 보인다. 물론 잘 아는 이름이고 얼굴도 뚜렷이 생각이 난다.  고2때 그러니까… 1964년 경 [용산구] 남영동에 같이 살았었지. 그제 차정호가 언급한 이재영이라는 동창의 글에 나의 이름을 언급한 것도 보인다. 가만있자.. 이재영이 누구인가? 금세 알 수가 없으니… 내가 잊은 것일까? 가슴이 철렁한 것은 왜, 두뇌세포? 아직도 나는 함께 인생의 황혼기를 함께 가는,  늙어가는 동창들이 ‘두렵거나, 무섭거나, 생소하거나, 부럽거나..’ 정말 알 수 없는 나의 감정… 이것을 어떻게 조율을 하며 이들을 대할 것인지 나도 모른다. 동창회 참석하는 것을 가끔 꿈으로 경험하는 것이 이런 심정을 말해 준다. 하지만, 이제 이렇게 모두들 인생의 석양을 지나가고 있는 마당에 무슨 체면이 필요할까? 나를 잘 모르는 동창들에게 그렇게 크게 신경을 쓰지 말자. 그것이 진실이고 사실이 아닌가?

이후에 조금은 망설이다가.. 중앙앨범에서 이재영이란 이름을 찾기 시작해서 결국은 찾았다. 이름으로는 전혀 알 수가 없었지만 역시 앨범의 얼굴을 보니 물론 기억이 가물거리며 난다. 나와 친하거나 얽힌 이야기가 전혀 없다는 것 뿐이다. 3학년 7반, 김호룡이 반이었구나.. 이것이 계기가 되어서 중앙 단톡방엘 들어가 아는 몇 명을 카톡친구로 일단 넣었고 그 중에 윤태석에게는 소식까지 보냈다. 그 친구, 역시 부지런하게 금세 답을 보내주었다. 바로 어제까지 연락을 하며 살던 착각에 빠질 정도…  이재영에게도 글을 보냈고, 나머지 목창수는 아직 연락이 닿지를 않는구나.. 그 친구에게는 꼭 나라니 소식을 알려주고 싶은데… 정말 오랜만에 중앙교우회에 가까이 다가간 기분이다. 하지만 나는 아직도 망설인다… 망설여… 아직도 나는 수줍어하는 이경우인 것인가?

나중에 이재영 교우로부터 나중에 소식이 왔다. 이 친구, 미국에서 공부를 했던 듯 싶고 나의 블로그도 조금 읽은 듯하니… 놀랍기만 하다. 나와 직접 알고 지내지 못한 것이 조금 아쉽기도 하지만 이 친구 말대로 그것이 큰 문제가 될까? 같은 곳에서 3년의 세월을 보낸 것도 큰 의미가 있지 않을까?

지난 일요일 새벽 한 시간을 빼앗기 이후, 나는 계속 오늘까지 그  없어진 한 시간을 피해자가 된 기분이다. 아직도 7시에 일어나는 것조차 힘들고, 아니 더 자고 싶고, 더 꿈꾸고 싶은 것이다. 이른 새벽을 그렇게 좋아해서 일어나는 시간만 학수고대하며 살았던 내가 올해는 왜 이렇게 바보같이 변하고 있을까? 아~ 또, 나이, 늙음, 진화, 퇴화…?

3월도 중순을 깜짝 넘어가고 춘분을 향해서, 그래 Spring Equinox라고 했던가.. 3월의 ‘바람 부는 날’도 일단 겪었고, 이제는 무엇을 향해서 가는가? 물론 남은 사순절이 하루하루 줄어들고, 3주일 이후에는 성주간의 시작, 성삼일, 아~~ 부활 부활 부활절이다! 4월의 찬란한 꽃들의 향연, 깜짝 추위… 작년 이즈음.. 그래 우리 집의 커다란 숙제들 몇 가지가 풀리던 때였다. 지붕과 siding이 새것으로 바뀌고 최소한 밖에서 보는 집의 모습도 훨씬 젊어지던 때였지..  우리 집 30년간 우리 작은 가족을 안전하게 편안하게 행복하게 감싸주었다. 비록 이 집을 선택한 것은 우연에 가까운 것이었지만 이렇게 우리의 삶을 장구한 세월 지탱시켜준 것은 분명히 무슨 의미가 있다고 믿고 싶구나… 우연만이 아닌.. 뜻이 있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arch 2022
S M T W T F S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