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모처럼 아침 첫 일을 ‘필사’로 시작한다. 책의 제목은 ‘늙음은 하느님의 은총‘. 아~ 너무나 진부한 제목인가… 했지만 조금 다른 눈으로 보게 되 책으로 결국은 아하~ 오랜만에 keyboard소리와 감촉을 느껴보고 싶었다. 비교적 무게가 가볍게 보인 것도 시작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아마 며칠 안에 끝을 보게 되지 않을까?
우선, 이 책, 요시야마 노보루 신부 隨想集 의 저자 이름이 일본말인 것이 호기심이 간다. 왜? 일본과 늙음이라는 두 단어는 잘 어울린다고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그들이 늙음의 철학은 우리보다 훨씬 앞서 가며 공부하고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아~~~~ Oh, No!  우리가 오늘 vote를 했던 이유는 (공화당) 개XX 졸개들을 떨어지게 하는 것이었는데 불행히도 그 중에 한 놈, Walker는 놓치고 말았다. 아니 어떻게 이곳의 병신들은 그런 놈을 찍을 수가 있단 말인가? 그 XX가 11월 본선거에서 현 상원의원 Warnock과 맞붙는다고? 아찔하다.. 만의 일이라도 그 놈이 되는 날이면? 아~ 상원 구조가 51대 49로? 이러면 악몽이다. 하기야 그 놈은 워낙 이곳에서 알려진 축구선수였기에 이번 primary에서는 쫓아내기 힘든 상대이긴 했다.
그래도 다른 쪽, David Perdue란 놈이 Kemp에게 뒤지고 있는 것이 조금은 위안이 된다. 하지만 그것은 local, governor race가 아닌가? 그래도, 그래도 개XX가 ‘endorse’ 한다던 놈이 떨어지는 것으로 만족은 해야겠지. 나머지 한 놈은 어찌되고 있는지… 그 놈의 상대는 현직이었고 크게 하자가 없는 사람인데, 그가 고전을 하거나 낙선을 하면 정말 실망하지 않을 수가 없을 것이다.

하지만, 결과도 중요하기는 하지만 우리에게는 다른 보람을 느끼는 날로 기억이 될 것이다. 우리는 노력을 했고 결과를 얻은 것이다. 이제 평생 후회할 것 중에 하나가 사라지는 날이 되었다. 11월에도 기필코 우리의 힘을 유감없이 발휘할 준비가 되었다. 두고 보자… DONALD ‘개XX’ 졸개들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ay 2022
S M T W T F S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