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COVID-19 5TH SHOTS! 예정대로 아침 미사를 마치고 부지런히 거의 30마일을 drive를 해서 순병원에 가서 ‘아마도’ 마지막일 듯한 백신을 맞았다. 이제는 주사 맞는 것에 대한 심리적, 작은 두려움은 완전히 사라졌다. 이것이 지난 2년간의 Pandemic이 준 선물이라고나 할까… 다른 shot들, 혈액검사 등도 이제는 편하게 받게 되었으니 앞으로 나에게는 큰 심리적인 도움이 되지 않을까?  솔직히 ‘주사’에 대한 나의 작은 공포는 부끄럽기까지 한 것이었기에 이런 일들은 나를 흐뭇한 느낌을 준다.

30마일이나 드라이브하는 것, 솔직히 마음에 안 든다. 이제는 아무리 작은 일이라도 하려면 이렇게 운전을 해야 하게 된 것이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 하지만 선택은 우리가 한 것, 비교적 ‘조용한 곳’에서 살려면 현재의 상태가 적당한 것이 아닐지.. 그래도 어제, 오늘 모두 이런 한 시간 드라이브는 조금 문제는 문제다. 그러니 앞으로는 한인 town에서 일을 보려면 머리를 현명하게 잘 굴려야겠다… 그래서 오늘 할 일 중에는 거의 억지로라도 냉면집에서 점심을 먹는 것이 포함되었는지도 모른다. 주위에서 소문으로 듣던 self-service 방식의 삼봉냉면 집을 찾았는데… 엄청, 아니 웃길 정도로 값을 올린 각종 한인식당들에 식상을 했는데 이 집은 그런대로 reasonable한 값에 게다가 tip을 줄 필요가 없는 매력이 있는데, 글쎄 맛도 있었지만 이곳 하나만으로 30마일 외출하는 것은 조금 자제하고 싶다.

 

백신의 후유증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솔직히 나는 전혀 걱정 안 한다. 아니~ 오히려 조금 눕게 될 정도로 조금만 아팠으면~ 하는 어린애 같은 생각도 한다. 물론  어릴 적 아파서 누워있을 때 극진한 가족의 서비스를 받았던 기억을 빼놓고 싶지도 않다. 그 정도로 나는 현재 아픈 것에 대한 무서움이 없다는 말인가? 아닐 것이지만, 확실치 않으니~ 나도 참 못 말릴 유치한 노인이 아닌가?

눕지는 않았어도 거의 쉬는 자세로 오후를 지낸다. 별로 한 것도 없지만 그래도 나는 이런 순간들을 즐기고 있는 것이다. 게으름이라는 말이 맞는지도 모르지만…

오후에 혈압을 우연해 재어보니 140을 넘나든다. 실망이자만, 이건 유혹이다. 약을 먹으면 되는 것인데 왜 그런 것에 자존심을 거는 것인가? 아침에는 무조건 한 알을 먹고, 오후도 먹는 것을 기본으로… 하지만 어지럽거나 하면 일단 끊는 것… 그것이 제일 좋은 방법일 듯하다. 한동안 혈압이 정상이 되었다고 자랑을 하더라니..

결국은 연숙이 열이 난다고 일찍 retire한다고 선언을 한다. 거의 확실하게 내일은 미사, 운동 계획은 물 건너가는 듯하다. 그러면서 느껴보니 나도 조금씩 몸이 나른해지고 열도 나는 듯하다. 이런 기분, 솔직히 나는 싫지 않다. 왜 그럴까? 더 편히 쉴 수 있기에 그런지도, 아니면 나의 천성적인 ‘게으름’ 때문일지도..  내일 아침 다시 몸이 개운해지면 최소한 운동은 가고 싶기도 한 것은, 최근 근육운동 덕분이 아닐지.. 예전처럼 ‘보이는 근육’에 자신을 갖고 싶은 이 해괴한 나의 바람은 이 나이에 무슨 의미나 있는가? 허~ 병신육갑일지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October 2022
S M T W T F S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