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Reading ‘The Exorcist‘, Frightful Night 

두 딸 ‘아이들’이 모두 커서 집을 완전히 떠난 후부터 매년 이날 저녁의 Halloween Trick or Treat에 대비한 candies 준비를 안 하게 되 것, 처음에는 편하기도 했지만 해가 갈수록 조금은 쓸쓸하게 다가온다. 그 옛날에는 pumpkin carving도 하고 문 뒤에 숨어있다가 candies를 나누어주며 각종 costume을 입은 아이들을 맞았고, 두 딸들을 연숙이 데리고 동네를 돌기도 했던 것들이 지금은 아련한 추억으로 다가온다.

이날 저녁에 우리 집 앞으로 보이는 모든 전등을 끈다.  최근에 들어서 우리 cul-de-sac의 이웃들, 그 중의 옆집 Dave조차 큰 딸이 집을 떠난 직후라서 그런지 올해는 모든 것을 포기한 듯, 온 이웃들도 모조리 깜깜한 모습 투성이다.  속으로.. 아~ 세월이여, 세월이 참 많이 흘렀구나~

이런 날 저녁에는 으스스한 영화나 책을 보는 것이 제일 적격인데, 나는 매년 지겹게 반복하는 것이 있다.  1972년 크리스마스 즈음의 blockbuster 공포 영화 The Exorcist에  아직도 무슨 미련이 있다고, 매년 조금씩 보다가 ‘무서워서’ 중단했던 사실을 올해는 제대로 풀어보려고 했으니, 과연 이것이 성숙한 행동이었을까?  제일 큰 동기는 역시 ‘아련~한 추억’, 그것 때문이었다.

오늘 조금 다시 볼[영화] 기회가 온 듯해서 시작했지만 역시 ‘반 쯤에서 [제일 피하고 싶은 부분]’ 중단했고, 내년으로 미룰 듯했다가, 우연히 얼마 전 download했던 ‘책’ pdf version을 읽기 시작하게 되었다. 새로니가 몇 번이나 책으로 읽는 것이 영화보다 훨씬 무섭다고 했던 것도 읽는데 한 몫을 했을 거다.

의외로 빠르게 읽기 시작했는데, 물론 영화의 장면 장면과 비교하면서, 중간 쯤에서 불현듯, ‘I AM STUPID!’이란 느낌이 들었다.  내가 간과한 사실, 경우에 따라서 문장이 영상보다 훨씬 자세하게 상황을 묘사할 수 있다는 것. 특히, 이 책에서 자세하게 읽고 알게 된 BLACK MASS, 한마디로 솔직히 등골이 오싹함을 느낀 것이다. 요새 읽게 된 신학적 악마 존재, 그것이 영상보다 훨씬 무섭게 사실적으로 다가온 것이다. 이제 그 실체, 존재를 더 믿게 되어서 그런 것일까? 그 옛날 영화를 보고 일주일 동안 불을 끄지 않고 자야 했던 것, 이후에 거의 희미해졌지만 오늘 자세한 것을 다시 읽게 되면서, 이제는 이런 ‘쓰레기’들에 관심을 두지 말아야겠다는 깨달음을 받은 것이다.  처참하게 능욕을 당한 성모님, 예수님의 모습들이 이제는 머리 속으로부터 상상, 영상화가 되어 나를 따라오는 느낌… 정말 무서운 Halloween Day가 되었는가…

오늘 ‘브라질 판 트럼프 개XX’로 자처, 아니 자랑하던 볼소나로 ‘강아지XX’가 대통령 선거에서 낙선이 되었다는 것, 희소식 중의 희소식이다. 어떻게 흉내 낼 것이 없어서 트럼프 개XX  흉내를 내며 자유 민주주의를 퇴보시키고 있는지…   근래 각종 선거들의 흐름, 결과들이 내가 희망한 것처럼 흐르고 있지 않은 것은 충격적인데 그래도 커다란 이슈는 ‘민주주의 vs. 경제’ 로 좁혀진 사실에 조금 안도감을 갖는다.  그만큼 유권자들은 민주주의의 중요성을 경제와 대등하게 간주하고 있는 것이다. 이제는 하느님의 뜻에 모든 것을 맡기고 싶다. 피곤하고, 나도 정치 쪽으로 할만큼 다 했다고 자부하기 때문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October 2022
S M T W T F S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