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어젯밤에는 아주 희한한 꿈을 꾸었다.. 분명히 기억이 나는 것은 내가 나라니를 때리려고 한 사실이다.  익숙한 광경.. 나라니가 나의 심기를 건드리면서.. 화를 못 참고 거의 때리기 직전의 상태.. 정말 기분이 나쁘다.. 내가 그런 잠재의식을 가지고 있었는지도 모른다는 사실이 우울하게 만든다.  실제로는 그 정도는 아닐지도..잘 모르겠다.  왜 그 애와 내가 이렇게 되었을까.  사실 관계가 편안한 것은 아니니까.  마음 먹은 대로 되지 않는 게 가족관계 일지도.  하지만 그에 대한 뚜렷하고 구체적인 노력도 한 기억이 없다.  그저 내버려 두면서 흐르게만 했었다.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 뚜렷한 노력이 필요할까..

연숙이 집에 없는 마지막 시간들이다.  하려고 했던 목공일은 사실 하나도 못한 셈이다.  다른 것들만 잡고 시간을 보냈다.   늦은 아침에 YMCA를 가서 운동을 했다.  그리고 Home Depot에 가서 연숙 사무실의 ceiling light cover와 몇 가지를 사고.. Advance Auto Part에 가서 Voyager의 windshield wiper 를 샀다.  모두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들..

이른 오후에는 뜻밖에 나라니가 왔다.. 지난밤의 꿈을 생각하며 조금 움찔했다.  내가 왜 이럴까.. 우리 관계가 이렇게도 서먹할까.. 노력을 해야지.. 그렇게 시간이 많은 것이 아니다.  후회를 더 하기 전에 더 노력을 해 보아야 하지 않을까.

요새 며칠은 X10 home control에 매달리고 있다.  Order한 X10 signal coupler/repeater를 설치 했지만 사실 이게 얼마나 더 도움을 주는지.. 확실한 증거가 없다.  X10 signal strength meter가 없는 한 구체적인 사실을 알기는 힘들 것 같다.  그게 거의 $50정도인데.. 아직 그것을 살 것을 정당화 할 수가 없다.  좌우지간 며칠 더 test를 해 보고 결정을 해야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November 2007
S M T W T F S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