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오늘은 다시 일요일, 나의 정신적인 피난처, 휴식처, 성체와 성혈을 영할 수 있는 곳, 우리가 사는 지역의 (미국)본당인 Holy Family Catholic Church에 다녀온 날이다. 우리가 가는 오전 8시 반의 미사는 우리에게 조금은 이른 시간이지만 거의 일년이 넘게 우리의 일요일 미사가 되었다. 그 이전에는 거의 10시 미사에 갔었다. 그 시간 미사의 신자수가 아마도 제일 많고 따라서 조금만 늦게 가면 익숙한 자리를 놓치게 된다. 그래서 조금만 더 일찍 일어나면 8시 반의 미사에서 조금 더 마음의 여유를 갖고 미사를 볼 수 있는 것이다. 이제는 8시 반 미사의 regular (매주 보는 교우들) 들도 낯이 익숙해 졌고 혹시라도 못 보게 되면 조금 신경이 쓰이곤 한다. 특히 regular 교우들은 가급적 자리를 바꾸지 않는다. 그래서 더욱 친근감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비록 매주일 미사는 Holy Family 미국본당에서 하지만 역시 “정신적”인 본당은 이 곳에 있는 유일한 한인성당인 “아틀란타 한인 순교자 성당” 임을 부인을 할 수 없다. 이곳은 우리가 1989년 이곳에 왔을 때 이미 있었다. 당연히 우리는 그곳에 나갔다. 그 당시 신자 수는 지금에 비하면 작았지만 우리는 그 보다 훨씬 작은 공동체 (Madison, WI & Columbus, OH)에 익숙해 있어서 처음으로 “진짜” 공동체 같은 느낌으로 미사를 보게 되었다. 그런대로 비슷한 나이 또래들과 자연스럽게 어울리기도 하고 성가대에도 참가하는 전형적인 “일요일 신자”의 생활을 하게 되었다.

하지만 그것도 얼마 가지 못하고 위기를 맞게 되었다. 1990년대 초에 주임신부님이셨던 현유복 신부님 “사건”, 바로 그것 때문이었다. 그 당시 한창 문제가 되기 시작한 사제들의 추문과 그에 따른 과잉반응, 오해.. 등등으로 사태가 걷잡을 수 없게 되었고 결국 신부님은 갑자기 귀국을 하시게 되었다. 사실과 헛소문,그것을 개인적으로 이용하려는 사람들.. 한마디로 종교의 어두운 곳을 들어내는 사건이었다. 아틀란타 대교구청의 처사도 그렇게 친절한 것은 아니었고 한창 커지던 공동체도 “본당”에서 “공소”로 추락을 하고 말았다. 나는 자세한 경위는 모르지만 정말 실망적인 사건이었다.

이 사건으로 공동체의 이미 곪았던 인간적인 치부들이 들어나게 되었고 심지어는 신부 파, 수녀 파 등의 이름이 생기고 성전 안에서 물리적인 실력행사까지 보이게 되었다. 끝에는 결국 법적인 소송으로까지 악화를 하게 되었고 그때 우리는 자발적으로 공동체를 떠나게 되었다. “일요일의 평화”가 깨어진 곳에 더 가기가 싫었다. 사랑의 계명을 철저히 잃어버린 형제자매들도 대하기가 두려웠다. 그 이후로 우리는 성당을 “완전히” 떠나게 되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때 교회를 떠난 것은 잘못된 것이었다. 인간들의 교회면 당연히 문제가 없을 리가 없는데 그것을 깊게 생각을 못한 것이었다. 결과적으로 우리, 특히 나는 많은 것을 잃게 되었다. 그 당시는 물론 그런 것을 크게 생각을 못했다. 지금 생각하니까 그런 것이다. 하느님의 “역사”하심을 감히 인간들이 어찌 다 알겠는가. 결과적으로 한인성당은 큰 타격을 받고 많은 신자들이 떠났지만, 아주 버려지진 않았다. 아주 영성 적인 “강 팀”인 한국 예수회(Society of Jesus: Jesuit)에서 직접 예수회 신부님들을 파견하시기 시작한 것이다. 철저한 spiritual discipline으로 무장한 그들이 다시 공동체를 부활하기 시작하고 서서히 떠났던 신자들이 돌아오게 되었다.그 이후 한인공동체는 하느님의 축복으로 질적, 양적인 성장을 계속하고 몇 년 전에는 드디어 숙원이었던 “본당”의 지위를 되찾게 되었다.

재미있는 사실은 이곳이 미국에서 유일한 한국파견 예수회 성직자들의 “본거지”가 되었다는 사실이다. 이런 축복이 어디에 있을까. 아냐시오 로욜라(Ignatius of Loyola) 영성으로 무장된 신부님들의 목회를 받고 있는 이곳의 본당은 거의 20년 전의 “추문”을 다 씻어버리고 다음세대의 이민본당으로 발 돋움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새로운 성전을 구입하고 크게 불어난 신자 인구를 대비하게 되었다. 이런 배경에서 나에게 큰 과제가 다가오고 있음을 느낀다. 미국본당을 떠나서 한국본당으로 갈 것인가.. 하는 문제다. 물론 주일미사를 어디로 가느냐 하는 문제일 수도 있지만 사실 그보다도 더 큰 의미를 갖는다. 나 혼자서 결정을 하는 것이 지금은 생각보다 힘이 든다. 하지만 이건 시간문제가 되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September 2010
S M T W T F S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