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  Pr. 친목회: 지난 10월 10일 화요일 자비의 모후 Pr. (Praesidium 쁘레시디움) 전 단원은 주회합 후 정오 미사가 끝나고 Duluth에 있는 McDaniel Park로 차를 몰았다. 원래 9월 초 쯤에 갖기로 되어있는 ‘친목회’를 우리는 ‘간신히’ 한달 뒤에라도 이렇게 갖게 된 것, 그 이유는 다시 언급하고 싶지도 않다. 그저 이렇게 다시 성공적으로 다시 모인 것만도 성모님께 감사를 드리고 드린다.

이곳은 몇 년 전까지 친목회 때 몇 번 온 적이 있어서 익숙한 곳이다. 하지만 그때와 이번의 느낌은 하늘과 땅 같은 차이라고나 할까.. 어쩌면 그렇게 다르게 느껴질까? 그때는 그러니까.. 나는 어린애처럼 순진하였고 지금은 세상의 모든 것, 특히 더러운 것과 짓을 다 겪은 역전 노장 같은 그런 느낌.. 지난 몇 개월의 incredible ordeal이 그렇게 만들었을 것이다. 하지만 상관없다. 이제는.. 다 지나갈 것이다..

모두들 물론 자매님들이라 음식을 정성껏 잘도 준비하였나.. 우리는 밥만 준비했지만 새로 입단한 자매님이 준비하신, 군침이 도는 생선봇쌈 (이름이 맞나?) 비슷한 것, 참 맛있게 먹었다. 환자의 몸으로 참석한 단원 자매들, 어떻게 그렇게 큰 문제없이 준비를 하고 참석을 했는지.  먹고, 걷고, 얘기하며 주회합 화요일 오후를 보낸 것, 우리 자비의 모후에게는 너무나 의미 있는, 심각하게 중요한 행사 중에 하나였다.

 

McDaniel Farm Park

 

¶ 마지막 작은 방: 결국 이방의 flooring도 다 끝났다. 제일 작은 곳이라 비교적 빨리 끝이 났지만 역시 이곳도 closet과 door boundary 에서 골치를 썩고 시간을 끌긴 했다. 하지만 지나고 보면 역시 ‘아무 것도 아니다’ 라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다. 그저 시간만 가면 되는 느낌이지만 그 시간들이 고통을 수반하는 것이라 밤에는 근육통으로 고생을 한다. 이것이 내가 할 수 있는 free labor이기에 $$$을 ‘엄청 save했다는 보람’ 하나로 위안을 삼는다.

 

Renovated, floored ‘smallest room’

 

¶ Walking Tobey: 이것이 얼마나 오랜 만인가? 전혀 알 수가 없다. 내가 우리 ‘늙은’ Tobey와 동네 주변을 걸었던 것이 진짜 언제였나.. 전혀 기억이 나지를 않는다. 이 정도로 기억이 없으면 아마도 3개월은 훨씬 넘었을 것이다. 아니 4~5개월? Tobey에게 관절신경통이 생긴 이후 걷는 횟수가 많이 줄었는데 지난 여름에는 더위로 더 못 걸었을 듯 하다. 신경통 약을 정기적으로 먹어서 집에서는 별로 문제가 없지만 걷고 오면 먹은 것을 토하기도 하는 등 문제가 있다. 하지만 갑자기 다가온 시원한 가을의 냄새를 맡으니 나나 Tobey나 걷고 싶은 충동으로 무작정 leash를 챙기고 우선 playground로 가서 standard shot (picture)를 찍었다. 걷는 것 보다 이것이 나에게는 더 중요했다. 몇 년째 같은 pose로 찍었던 이 사진, 나의 blog header picture로 쓰이기도 한 것이다. 구름이 잔뜩 있지만 시~원한 가을하늘아래, Tobey는 과연 언제까지 이렇게 ‘문제없이’ 걸을 수 있을까.. 아니 언제까지 나와 함께 살까… 갑자기 어두운 생각이 들기 시작하자마자 그곳을 떠났다. 참으로 시원한 가을 날씨였다.

 

My favorite view & pose

 

¶ Kolbe 정신부님, 꾸리아 사업보고: 어제 주일(일요일)은 도라빌 순교자 성당엘 가야만 했다. 꾸리아 월례회의가 있을 뿐만 아니라 일년에 한번 하는 자비의 모후 사업보고가 있기 때문이었다. 올해 이 발표는 의미가 우리에게 중차대한 것이었다. Coma상태에서 간신히 살아난 것이 불과 한달 전, 거기에 일년 분 사업보고 준비하고 발표하는 것 사실 쉬운 장난이 아니다. 자비의 모후는 다행히 단장 서기가 부부라는 사정으로 보고서를 준비하는 것이 비교적 straightforward한 편이지만 올해는 정말 힘들었다. 나보다 단장이 더욱 힘이 들었다. 왜 안 그렇겠는가… 1000차를 바라보는 자비의 모후의 생명이 위협을 받고 있었던 마당에 심리적인 stress는 나보다 더 했을 것이다. 일주일도 전에 이미 다 작성을 해서 지난 주회합에 모든 단원들에게 선을 보였지만 막상 발표하는 그 단계는 아무도 모른다.. 어떤 accident, hiccups가 있는지, 아무도 예측을 못한다.

결과적으로 큰 ‘사고’는 없었는데 사실 실수나 사고가 날 여지가 거의 없이 우리 것은 완벽한 것이었다. 문제는 ‘문제를 위한 문제를 제기하는’ 웃기는 인간이 있었는데, 야빠리.. 그 인간이었다. 바로 그 인간.. 우리에게 순방 차 와서 순명 하라고 난동을 부렸던 그 인간.. 어째 안 그렇겠는가? 속으로 웃고 또 웃었다. 네가 어딜 가것냐?

이날 미사는 Duluth성당의 Kolbe 정만영신부님이 집전을 하셨는데.. 내가 그 동안 가졌던 이유가 있던, 이유가 없던 간에 사제를 부정적으로 본 나의 짧은 생각과 태도.. 반성을 하고 반성을 하며 식사시간에 다가가서 악수를 청하며 인사를 공손히 하고 돌아섰다. 앞으로 이런 경험을 통해서 나는 사제들을 이해하고 이해하려고 노력을 할 것이다. 이것은 메주고리예 발현 성모님이 직접 말씀하신 것이기도 하다.

 

Wikipedia: 눈에 익은 곳에서 email이 도착했다. Wikimedia에서 온 것이다. 이곳은 사실 nonprofit 이고 commercial 한 것이 거의 제로에 가까운 곳인데, 이것이 무엇인가.. 역시 fund raising성의 ‘친전’이었다. 마구잡이로 보낸 것이 아니고 이제까지 얼마라도 donation한 사람들에게 ‘호소’를 하는 편지였다.

사실 지난 몇 년간 아니 꽤 오랜 동안 나는 작은 액수나마 이곳을 돕고 있었는데.. 근래 뜸했었나.. 작년에 한 giver들에게만 보낸 것을 보니… 아마도 올해 내가 이것을 miss했었던 모양이었다. 갑자기 미안한 생각이 들고 당장 예의 액수를 Paypal을 통해서 보냈는데… 이때의 나의 심정은 날라갈 듯한 것, 나도 조금 보탬이 되었으리라..

내가 Wikimedia 특히 Wikipedia의 도움을 얼마나 이제까지 받았는지 생각하면 보낸 액수가 부끄러울 정도다. 비록 non-political, neutrality를 고수하고 있지만 그것이 조금은 지나칠 정도로 느껴지면 조금 버겁긴 하지만 이것 보다 더 fair한 deal을 아마 어디에도 없을 것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October 2017
S M T W T F S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