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어제 새벽녘에 꾼 긴 꿈,  Ohio State U. 시절의 유근호 형도 보았고.. 또 다른 많은 사람들을 가까이서 보았다. 그들은 누구들일까? 그곳은 어디였을까? 그 가까이 보았던 여자들을? 좋다, 나쁘다가 아니고 그저 ‘그립다’라는 생각만 나는 꿈을 꾼 것이다. 확실히 나는 꿈을 다시 꾸기, 즐기기 시작하고 있다. 좋은 것이다. 이것은 좋은 것이다. 혹시 나를 살려준 성모님도 보게 될지 누가 알랴?

 

요새 하늘을 가득 채운 무서운 습기가 조금 가신 아침, 문제는 바람이 전혀 없다. 공기가 그야말로 ‘정체, 침체’된 것을 본다. 이래서 끈끈하고 습하구나. 에어컨에서 나오는 물이 들어간 Water tank를 흔들어 보니…와~ 드디어 확인한다. 무거운 것이다. 물이 꽤 많이 찬 모양… 그리고 아직 그렇게 많이 새고 있는 흔적이 없다. 이런 상태로 water recycling을 할 수도 있겠다. Pump가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Rain water와 a/c water를 재사용한다는 것은 생각만 해도 즐겁다. 현재의 water tank는 사실 조금씩 물이 새던 것이다. 그래서 replace를 한 것이고… 하지만 조금씩 새는 것은 문제가 안 된다. 어떻게 편하게 사용하는 것이 관건이다… 큰 $$ 쓰지 않고, 나의 시간 적당히 이용하고…

오늘은 아마도 올해 들어서 제일 불쾌지수 heat index가 높았던 날이 아닐까? 기온이 92도가 넘고 상당히 높은 습도는 아마도 100도의 ‘불쾌지수’, 아니 요새는 ‘체감온도’라고 하던가? 아~ 더워도 좋으니 ‘빠삭빠삭 마른’ 느낌을 그립다. 하지만 그쪽으로 너무 가게 되면 ‘땅이 갈라지는’ 모습도 싫다.

요새의 극단적인 습도가 완전히 자리를 잡았는가? 좀 적응은 되었다만, 그래도 나는 신기한 듯 느낀다. 아~ 이것이 그 옛날 고향에서 느끼던 장마성 날씨, 그리고 농가에서 마루에서 잘 때 느끼던 그런 풍경들 을 생각하니 그다지 나쁘지 않다. 특히 1966년 경 여름 인천 앞바다에 있는 영흥도에 피서 갔을 때의 추억도 삼삼하게 살아나오고… 그래 젊음은 그런가, 그 때는 정말 불편함을 몰랐으니까… 다 신났으니까…  아~ 왜 또 나는 이렇게 ‘날씨’에 연연하는 것일까? 아마도 요사이 내가 너무나 육신의 고통이 없는 평화를 즐기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좋다, 좋아…

 

COVID-19의 봄 여름을 가며 동네는 유난히 조용한 모습이다

Pandemic 동안, 아예 집 앞에다 tomato를 심는 사람들도…

오늘도~ 걷는다마는.. 정처 없는 이 발길…

 

오늘은 일찍 동네 산책을 하고  들어왔다. 물론 ‘아침잠’의 연숙이 도깨비처럼 일찍 일어난 덕분이다. 하지만 이 이른 아침 시간은 나에게는 정말 귀중한 시간이어서 그것을 못하는 것은 사실 그렇게 반갑지는 않았다. 그래도 그래도 좋은 것이 좋은 것…이라고…

 

 

David King의 7월 달 Georgia Bulletin column을 읽고 또 읽는다. 이 양반의 세상을 보는 눈이 흥미롭다. 현재의 pandemic이 가정에 미치는 영향을 이번에는 두 프랑스 미술 거장, 고흐 Gogh와 고갱 Gauguin의 이야기로 풀어낸다. 이 필자는 영화, 문학 외에 미술에도 조예가 깊은 모양이다. 하지만 이야기의 중심은 역시 ‘한 집에 모여 사는 것’에 대한 것이다. 두 미술가의 경우는 ‘비극적’인 것으로 끝이 났지만 현재 필자는 그런 것들을 보며 ‘서로 사랑하는 자세’로 이 시국을 살아간다는 것… 하지만 반드시 쉬운 일만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은 모양이다. 덕분에 나는 빈센트 starry starry night, 를 배경으로 그에 관한 책을 읽기도 하는데, 나에게 결여된 분야인 예술 그것도 미술 쪽에 조금이라고 가까이 하는 기회는 역시 COVID-19 의 ‘덕분’이 아닐까?

 

starry starry night, paint your… Don McLean

 

건주가 정교성 근황 사진을 보내 주었다. 사연은 모르겠지만 아주 건장하게 서서 집에서 수확된 채소, 야채들 앞에서 폼을 재고 있는 사진, 그럼 그렇지 그 녀석이 어딜 가겠나? 어떻게 연락이 되었는지 사연을 알면 다시 카톡이 연결되어 사연을 더 들을지도 모르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July 2020
S M T W T F S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