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오늘은 SONATA CAFE day, 조금 가슴이 설렌다. 왜 안 그렇겠는가?  거의 2년 반 만에 YMCA에서 운동을 하러 가는 routine이 재개가 되는데… 나도 그렇지만 연숙에게 더 큰 도움이 되리라고 믿고 싶고, 그렇게 될 것이다. 수영을 하는 것, 대체적으로 큰 무리도 없고, 여러 가지로 현재 겪고 있는 각종 증상들을 완화시키지 않을까… 나도 걱정해야 하지만, 연숙이 더 신경이 쓰이니…

Intecolor  thermal bag, 아침 식사로 먹을 boiled eggs, apple slices, 그리고, butter & jam sandwich… coffee대신 boiled water 로 YMCA, Sonata Cafe 준비가 완료되었다.  하지만 정작 이것을 먹기 직전에 빵에 곰팡이 흔적이 보여서 몇 개는 버릴 수밖에…

완전히 post-pandemic의 느낌을 주는 오늘의 일상은 즐겁고 기쁜 것이었다. 아~ 정상이다, 정상이다… 금요일 아침미사에 ‘거꾸리 장다리 부부’가 휴가에서 돌아온 반가운 모습도 그렇고, 미사 후에 이어진 Sonata Cafe, 비록 빵에 곰팡이가 있는 것을 모른 실수가 있었고, coffee가 빠진 아침이었지만 정든 Sonata 차 안에서 성당의 울창한 숲을 바라보며 먹는 기분 절대로 만족스러운 시간이었다. 이제야 ‘보통의 일상생활’이 돌아온 것 같다.

우리가 마지막으로 YMCA gym에서 제대로 운동을 했던 때를 달력일지로 찾아 보았다. 정확히 2020년 3월 9일, 월요일이었다. 나라니가 출산을 했던 2월 말 이후 코로나 사태가 급속히 악화되던 때, 이제는 조금은 감상이 곁들인 추억이 되어서 그런지 당시의 급박한 위기감을 많이 잊은 것 같다. 하지만 조금만 노력을 하면.. 서서히 그때의 하루하루 변해가는 ‘코로나 세상’이 눈으로 들어온다. 
오늘로서 우리는 완전히 YMCA workout routine을 되찾은 것, 기념일로 정하고 싶을 정도다. 얼굴 마스크만 보이던 사람들의 모습을 ‘제일 위험했던’ gym 환경에서 제대로 볼 수 있다는 것도 신기하기만 했다. 하지만 다른 점이 있다면 Pandemic전에 비해서 너무나 쓸쓸한 것이다.  그 많은 사람들이 다 어떻게 되었는가? Pandemic전 각종 그룹, 대부분 senior들이 모여서 다정하게 coffee를 마시면서 앉아있던 lobby를 보며, 그들 중에 Pandemic희생자는 없었을까 하는 우울한 생각도 든다.

오늘 그곳에 가서 우선 둘이서 indoor track에서 30분 정도 걷는 것으로, 서서히 잊었던 각종 routine을 머리의 기억에서 되살리며 조심스럽게 거의 모든 weight machine을 사용했지만 weight scale은 아쉽게도 가장 낮은 것으로 시작할 수밖에 없었다. 이제부터 목표는 예전의 level로 돌아가는 것, 그것 뿐이다. 연숙이는 물론 swimming pool에서 큰 문제가 없었다고 하는데 이것은 은근히 놀란 사실.. 그녀의 상당한 수영실력을 알기에 그것을 2년 전의 것으로 회복할 수만 있다면… 2년 동안 ‘무료’로 지불했던 회비가 아깝지는 않을 듯하다. 꽤 많은 비용이었지만 YMCA 에 donation을 했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한결 가볍다.

이곳에서 운동을 하며 떠오른 생각은… 지난 주 만났던 R형이 매일 새벽 6시에 gym에 간다고 했던 말, 처음에는 내가 설마… 했는데, 지금은 조금 의욕이 나는지.. 나도 매일 6시 새벽에 운동을 하면 어떨까.. 하는 조금 과욕적인 욕심인데, 과연 그럴까? 나라고 못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  차가 1대 밖에 없는 현실에, 새벽에 차를 쓰면 낮에 연숙이 다른 일로 쓸 수 있지 않을까? 갑자기 의욕과 함께 재미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드니… why not, why not, it’s now or never…

한 시간 반 정도의 workout이 모두 끝난 후 수영장 옆 lobby에 앉아서 연숙이 나오길 기다리는 때, 수많은 사람이 오가는 이곳이 이렇게 텅텅 비어 있는 것, 으스스한 느낌이 들 정도…

완전히 online reservation system으로 바뀐 Indoor swimming pool, senior member들로 떠들썩한 곳이었는데… 지금은 거의 텅텅 비어서 적막이 흐를 정도로…

YMCA 입구 lobby, 이곳에 많은 senior member들이 coffee cup을 들고 social을 즐기던 모습은 어디로 갔는가? 거짓말처럼 한산한 것, 어떻게 세상이 이렇게 바뀌었을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ay 2022
S M T W T F S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