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아침미사 직후에 오늘은 예외적으로 Sam’s Club엘 갔다. 챙겨놓을 먹거리들이 떨어진 것인데 Sushi bento까지 사와서 그것으로 Sonata Cafe 대신으로 아침식사를 집에서 한 다음 YMCA를 평소에 비해서 1시간 늦게 갔다. 이유는 swimming pool 예약시간이 12시에 되어 있었기 때문이었다.

오늘은 얼마나 더울까.. 머릿속은 이제 ‘올해 유난히 덥다’라는 생각으로 꽉 차있는데, 어느 정도 이제는 적응이 되었기를 바라고 바라고… 이런 나의 모습이 정말 싫지만, 역시 오래 전에 겪고 남은 trauma는 끈질기게 나를 괴롭힌다. 하느님의 선물인 자연을 어찌 이렇게 지나치게 불평을 한단 말이냐? 너희들이 마음대로 갖고 놀았던 자연의 선물들이 이제는 고통을 받고 있음을 모른단 말이냐… 정신을 차리고 살자, 깨어 살자, 자연과 함께 살자… 이기적으로 살지 말고…
결국은 Approaching 100F~~  와~ 몇 년 만인가? 10년도 더 되었을 것, 아니 15년도 넘었을까? 분명히 그때는 2000년대 중반 정도였을 것이다. 더위와 싸우며 방에 쳐 박혀 고민, 슬픔과 싸우는 날이 많았던 어두운 때로 기억이 남고..  그때 100도라는 숫자의 대기온도를 경험했는데, 그때와 오늘 것이 비슷한 것이 습도였다. 40% 도 채 안 되는 아주 건조한 ‘사막의 더위’가 바로 이런 것이리라… 결과적으로 안도의 한숨을 쉰다. 그렇지 않았으면 아마도 밤 잠은 분명히 완전히 설쳤을 것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June 2022
S M T W T F S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