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새로 나온 5세 이하  COVID 백신을 맞고 찍은 로난의 개구쟁이 모습, 무슨 설명이 필요할까? 일주일이 멀다 하고 COVID 감염으로 daycare center 가 문을 닫는 바람에 일하는 부모들이 극심한 stress를 받고 있는 요즈음 이것은 거의 구세주 같은 느낌이 든다. 집에서 일을 해야 하는 로난의 엄마 아빠도 그 중의 하나였기에 이렇게 백신을 맞고 접종서류까지 들고 사진을 찍어 보내주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요즈음은 이것으로 입원이나 사망하는 일이 아주 드물다는 사실이다.  지난 2년 동안 이곳에서 백만 명 이상이 이 바이러스로 ‘개죽음’을 당했다는 사실과 그 와중에 당시 명색이  ‘국가 총사령관’이라는 ‘괴물’이 자기의 자가도취, 개인 욕심에 빠져서 직무유기로 일관했다는 역사적 사실, 과연 믿어지기나 하는 것일까? 이것은 거의 bad fiction처럼 들린다.

NHK WORLD를 잠깐 보니 이곳도 ‘날씨, 더위’가 뉴스로 나오고 있다. 일본 열도, 섭씨 40도, 그러니까 100도, 를 넘는 곳들에 관한 곳이 보도에 나온다. 올해는 거의 전세계적으로 더위가 문제로 나오고 있는데, 하루 이틀 간 이상고온으로 더운 것이 아니고 꽤 오래 간다는 것이 문제인 모양… 그렇다면 정말 이것은 돌이킬 수 없는 세계적 기후변화일까? 지난 열흘 동안 이곳에서 몸으로 체험한 것이 아직도 생생하기에 불현듯  global heating 이란 말이 떠오른다. Warming 보다 heating이 피부의 느낌인 것이다. 이것은 현재의 과학이 어느 정도 자신 있게 예측할 수 있는 것인가? 아~ 과학이 정치로 오염이 되는 것이 문제로다…

우리의 한국본당 아틀란타 순교자 성당공동체 쪽, 무언가 김이 빠진 듯한 모습의 주임신부, 성경공부 등등 실망적이다. 왜 남들이 휴가를 간다고 안 가는 사람들은 생각을 못하는 것인가? 그들이 이런 행사들의 건강을 좌지우지한단 말인가? 아~ 그래, 이유는 되지만, 우리들은 불만이다. 이제 공동체의 각종 행사에서 점점 멀어지고 있는데, 이것은 분명한 사실이기도 하다. 화요일의 성경공부와 미사가 몇 개월 사라진 것,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줄 것인가? 이런 도전을 어떻게 대응하며 살 것인가? 그렇구나, 나는 현재 또다시 희망, 등대의 은총이 많이 희석된 것이다. 아~ 궁극적인 은총의 희망, 그것이 어디로 갔는가?

 

한때 손목시계를 잊고 살았던 시절도 있었지만 최근에 선물로 내가 고른 것에 서서히 정이 들면서 이제는 편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잊지 않고 차고 다닌다. 이것의 필요성은 외출과 사회생활에 있기에 나는 의식적으로 이것을 차고 나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노력을 한다. 결혼선물로 받았던 Automatic Omega는 완전히 ‘기계적’으로 사망을 하였기에 할 수 없이 battery model을 쓸 수밖에 없는데… 아~ 귀찮다, battery를 교체하는 작업, 이 battery를 좀 더 수명이 긴 것으로 만들 수는 없나? 한번 교체하려다가 실패한 기억으로 가급적 이런 사태를 피하려고 했지만 결국은 때가 되었다. 이번에는 반드시 내 손으로 바꾸려는 각오로 battery를 order를 했다. 의외로 어려운 작업은 역시 watch를 뒤 cover 뚜껑을 여는 것인데, 결국은 성공.. battery type을 찾았다. 이제는 order한 battery가 도착하는 시간만 기다린다.

Watch Battery Types:

STÜHRLING

SR621SW

VICTORINOX

371/37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June 2022
S M T W T F S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