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아베 신조 (영어로 쓰면 아마 링컨을 떠올렸을 듯한데) 나이에 비해서 건강하고 젊게 보이는 일본 ‘프로 정치인’이 어처구니없게 저격을 당해 사망했다는 것, 슬프기 이전에 너무나 세상이 한심하다는 느낌밖에 들지 않는다. 우리의 한일관계의 정서를 무시할 수는 없지만 이 ‘신사적이고 애국적인’ 일본인을 억지로 싫어할 수는 없는 것이다. 아니다, 나는 그의 집안 내력과 행적들에 호감을 가지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물론 거의 그에 대한 것을 나는 모르지만 최소한 대화가 가능할 것만 같은 인상인 것이다. 상고사를 들추면 그도 역시 백제의 후손일 수도 있을 것이다. 조금 더 높은 곳에서 역사를 보는 교육이 현대에서 더욱 필요한 것은 아닐지… 모르겠다, 모르겠어…

Another Heat Advisory? 허~ 3일 연속으로~ 그런데 몸이 적응을 했는지, 예보가 조금은 극단적인지.. 오후의 heat index 문제는 그렇게 괴로운 것이 아닌 듯 느껴진다. 매일 오후에 고맙게도 잔뜩 흐리며 비가 올 듯 말 듯하게 되기에 그런 모양… 그래, 제발 이 정도로 여름을 나게 해주라…
요새의 평균 최고기온은 92도 정도, 습도는 비교적 완만하게 유지하는 so so, same ole, same ole days를 지나가고 있다. 이럴 때 바닷가에 가는 것은 거의 꿈처럼 느껴진다. 얼마나 시원하고 쾌적할 것인가… 생각한다, 못 갈 것도 없니 않느냐… 하는 생각, 하지만 못 간다, 안 간다, 아니다 가고 싶지 않다.. 그러니 불평 불만도 없는 것이다. 돈 때문인가, 아니다, 귀찮기 때문이다. 집에 있는 것이 제일 편하고 행복하기 때문이다.

오늘 YMCA pool schedule이 완전히 바뀐 것을 오늘 아침에서야 깨달았다. 처음으로, 기껏 좋은 자리를 찾았는데 저녁 때 갑자기 cancel email이 온 것이다. 처음에는 website에 문제가 있구나 했지만 오늘 아침에 App으로 들어가보니.. pool의 filtration work이 끝이 나지를 않았다고… 그래서 cancel email이 온 것이구나… 아쉬운 것은 그러면 이유까지 reservation system으로 알려주면 누가 때리냐? 오늘의 YMCA routine은 이래서 조금 짧게 되었다. 그래도, 감사해야지… 이렇게라도 미사와 Sonata Cafe를 즐길 수 있으니 말이지…

더위를 편하고 즐겁게 이기는 비결 중에 ‘역사스페셜’류의 video들의 위력을 실감하는 며칠을 맞는다. 처음에는 소위 말하는 여름 납량물 시리즈 ‘전설의 고향’류를 자연스레 보기 시작했지만, 우연히 ‘다시’ 보게 된 역사물이 훨씬 좋다는 사실을 매일 실감하게 되었다. 왜 그럴까? 이유가 분명하지 않다. 물론 역사에 깊은 관심과 흥미를 가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이 어떻게 더위를 덜 느끼게 한다는 말인가? 결국 억지로 찾은 이유 중에는, 옛날은 날씨가 언제나 시원했을 것, 사람도 많지 않고 자연 속에 묻혀서 시원한 경치를 보며 살았을 듯한 역사 속의 사람들이 떠오르는 것 등등 모두 사실 시원한 것뿐 아닌가? 역사물을 보며 ‘덥다’라고 느끼게 하는 것은 아마도 거의 없었지 않을까? 참 재미있는 발상이고, 덕분에 올해의 지독한 ‘매일 더위’를 지나가고 있는 것이다.

Battery Power! 오늘 처음으로 어제 Home Depot에서 도착한 B&D Battery powered Detail Hand Sander를 써보았다. 물론 나는  power cord가 없다는 사실을 날듯이 기뻐하고 감사한다. 이것이 이것을 산 이유 중에서 제일 중요한 것이었으니까… 그것으로 며칠 동안 애를 쓰며 만드는 simple carpentry job, hand vacuum holder에 처음으로 써보았고, 효과는 즉각적이었다. 순식간에 sanding job이 끝나서 paint까지 칠했으니까… 게다가 20V battery들은 이제까지 5개로 늘어나서, 이제는 쓰다가 언제라도 backup battery 4개가 대기하고 있으니… 이런 기막히게 소비자를 편리하게 하는  product idea가 어디에 있는가? [나중에 알고 보니 다른 brand들도 거의 비슷한 idea를 이미 쓰고 있었구먼…]

4K YouTube Downloader: 역사스페셜 시리즈를 YouTube에서 보며 어떤 것들은 나의 hard drive에 남기고 싶은 것들이 있다. 이유는 물론 (1) 그것이 YouTube에서 사라질 수 있고, (2) 요새는 YouTube가 보편화 되어서 아예 나를 겨냥한 각종 광고들이 만발하고, (3) 만약 Internet이 down되거나 slow하면 보는 것이 힘들고, (4) Home network의 speed가 Internet보다 훨씬 빠르다는 사실이 그것이다. 예전에 쓰던 YouTube downloader는 WinX YouTube downloader였는데 update 뒤에는 이곳에서도 각종 광고들 투성이… 게다가 많은 video들이 download가 안 되는 것들 투성이였는데 오늘 새로 찾은 4K Video Downloader란 것을 써보니 현재까지는 전번 것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훨씬 깨끗하게 download가 되었다. 하지만 이것도 시간문제일지 누가 알리오?

 

오늘 아침 Holy Family 동네성당 미사, Fr. Vincent Sullivan, Parochial Vicar 보좌 신부님 오랜만에 나오셨다.  Pandemic중에 부임을 해서 우리는 그의 background같은 것을 거의 모른다. 그의 조금 독특한 미사집전 스타일 [표준 전례문에서 조금씩 벗어나는], 처음에는 조금 짜증스럽기까지 했지만 적응이 될 수록 큰 문제가 없다. 게다가 가끔 강론에서 나와 파장이 딱 맞는 수도 있었는데 오늘이 바로 그런 날이 되었다. 오늘 성경말씀도 역시 ‘성령’이 주제다. 왜 요새는 거의 매일 성령을 주제로 하는 것인지 궁금하기도 하다. 이 보좌신부님은 오늘 성령에 대한 강론으로 Scott Hahn의 wife Kimberly 를 예로 든 것이 새롭다. 나도 그 story를 개종 자서전 Rome Sweet Home에서 읽어 알기 때문이다. 그녀가 최후로 개종의 장벽을 넘은 것도 역시 기도에 매달려 성령의 도우심에 의한 것이라는 사실을 상기시켜 주었다.

오늘의 반영억 신부님의 매일 묵상글이 유난히도 가슴에 와 닿고, 결과적으로 위안을 참 많이 받았다. 특히 다음의 글들이 더욱 나에게 작은 희망을 주었다.

‘참는 데도 한계가 있다’는 말을 합니다. 인간이기에 한계를 갖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사실 참다 보면 병이 생깁니다. 그래서 마음속에 쌓아두지 말고 풀어버리라고 합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끝까지 견디는 이는 구원을 받을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더군다나 주님의 이름 때문에 사람들에게 미움을 받고 가족 간에도 마음이 갈라질 텐데 그 때에 참고 견디라고 하십니다. 서로의 뜻이 다르고 오해가 있을 때 참고 기다려 주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때야말로 인내가 필요한 때이고 “뱀처럼 슬기롭고 비둘기처럼 순박하게” 처신할 때입니다.

어떤 상황이나 처지에 구애됨이 없이 예수님 이라면 어떻게 하셨을까? 묻고 행해야 합니다. 그리하면 지금 당장은 지는 것처럼 보여도 결국은 이깁니다. 감정이나 분위기에 휘둘리지 않고 신앙 안에서 굳건한 삶을 살기 위해서는 매사에 ‘예수님이시라면?’이라는 자문이 필요합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부딪치는 벽이 참으로 많습니다. 인간적인 한계상황의 벽이 산 넘어 산입니다. 생로병사는 물론이고 고독, 미움과 분노, 죄가 한계상황으로 다가옵니다. 이때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은 견디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악을 악으로, 욕을 욕으로, 공격을 공격으로, 모욕을 모욕으로, 미움을 미움으로 되갚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혹 참을 수 없다면 잠시 하느님께서는 ‘나의 결점에도 불구하고 항상 참아주신다.’는 것을 생각해 보십시오.

참고 견뎌서 모두가 구원을 얻기를 바랍니다. 모함이나 수군거리는 소리에 속상해하지 말고, 뒤에서 딴소리하는 사람 때문에 억울해하며 상처받지도 말고 오직 주님의 이름 때문에 견디시길 바랍니다. 잠잠하게 참고 견디면 의심 없이 주님께서 도와주실 것입니다. 이 순간 다가오는 한계를 주님으로 말미암아 극복하시길 기도합니다. 힘들고 지칠 때 예수님의 십자가를 바라보십시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July 2022
S M T W T F S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