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날씨가 놀라울 정도로 싸늘하다. 최고가 50도에도 못 미치고 바람까지 곁들이니 솔직히 이런 날은 집에서 편하게 ‘배를 따뜻한 장판에 대고’ 딩굴딩굴 게으름을 피우면 안성맞춤일 듯하다. 하지만 문득 문득 이틀 전에 선종을 한 C 로사 자매를 생각하면 가슴이 메어지는 듯 답답해진다. 특히 일년 중 가장 가족이 그리운 holiday, Thanksgiving & Christmas & New Year..이런 때에 사랑하는 가족을 하루아침에 잃은 사람들, 도대체 무엇인가, 상상도 할 여력도 잃은 듯 느껴진다.

내일의 장례미사, 머리에서 떠나질 않는다. 69세, 연숙이 보다 한살이 적다는 어떻게 보면 한창을 살아갈 수 있었던 나이에 왜 그런 엄청난 일을 당했을까… 꼭 그렇게 ‘가게’에 나가서 사람들을 상대해야만 했을까? 왜 일찍 retire를 안 했을까? 이런 저런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문다. 각종 local/online media에 보도까지 되었다는 것, 나는 그것도 너무나 싫은 것이다.

Afterlife, Near Death Experience, Swedenborg…  장례미사의 전례문구 중에서 ‘죽음이 끝이 아니요~’ 라는 고백이 이럴 때 얼마나 도움이 되는가? 특히 과학적으로 연구되고 있는 ‘죽음을 본 경험’, 특히 Swedenborg의 ‘영의 세계’ 체험들이 역설적으로 과학철학의 도움을 받는 세상을 살기에 이제는 죽음이 예전처럼 무섭지 않다. 잠시 현세에서 볼 수 없는 ‘산 인간의 한계’만 극복하면 되는 것이니까… 이런 사실을 유족들이 믿기만 한다면 태어난 인생이 언젠가 끝난다는 것이 그렇게 아쉽고 슬프지만은 않을 것 같다.

내일 등대회 회원들 모두 연도, 장례미사에 참석하라는 R형의 카톡 메시지를 보니 조금 마음이 놓인다. 이럴 때 모두 동년배 교우들의 정을 보여주는 것, 최소한 우리들이 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November 2022
S M T W T F S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  
Categories
Archives